Archivo de la etiqueta: 카톡:ev69 부천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하고 일상생활에 최적화한 사륜구동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내며 ‘부스트 모드’를 사용할 경우 출력을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높일 수 있다. 엔진 최대 토크는 664Nm이고 최고속도는 200㎞/h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엔 5.7초로 더 줄어든다.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을 팔레스타인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는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사에브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은 이날 팔레스타인인들이 미국 관리로부터 트럼프 정부가 워싱턴DC에 있는 PLO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외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보수단체인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을 통해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데 이어 ‘친(親) 이스라엘’ 출장오쓰피걸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다. PLO는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1964년 결성된 후 국제사회에서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통한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에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 국가와 지역의 평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셈”이라고 비판했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가 전했다.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도 미국의 결정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집단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위험한 상황은 미국이 이스라엘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 시스템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의 땅과 민족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예루살렘 선언’ 이후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지난 11일 인사청문회가 열린 이은애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 추천)의 경우 위장전입 횟수만 8차례에 달했고, 다운계약서 작성과 탈세 등 기타 여러 의혹도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이 자녀의 학교 적응 문제와 관련이 있다거나 친정어머니가 혼자 알아서 한 일로 투기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청문위원들이나 국민을 납득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현 정부가 고위공직 인사 배제 기준으로 정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도 2차례나 됐다. 위장전입은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는 범죄다. ‘위장전입 중독’이라고 질타한 뒤 부동산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거취를 결정하라고 요구한 한 야당 의원의 주장을 정치 공세로만 치부할 수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저우샤오촨(周小川) 전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장)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약을 더 배워 중국 경제의 결함들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우 전 행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무역경제통합센터 세미나에서 중국에 대해 “자세를 바꿔 WTO 룰을 더 배워야 한다. 때때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우리는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공공 지출 수준이 낮았고 그나마 대부분이 인프라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미국이 문제로 삼는 산업 관련) 보조금 지급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모든 영역이 (보조금으로) 할당 가능한 자체 예산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He added: “This first year for us has been about accelerating what is already working starting with the transformation of our raw material supply chain, building critical partnerships and testing new approaches. The next few years will see a significant scaling up of our activity and impact on the ground.”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 7일(현지시간) 취임 후 4번째로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하면서 지난 수년간 제자리걸음한 아프간 평화협상이 새로운 동력을 얻을지 주목된다. 매티스 장관의 과거 방문과 달리 이번 일정은 아프간에서 구체적인 평화협상 추진 움직임이 감도는 가운데 진행됐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이번 방문에서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을 비롯해 이번에 새롭게 부임한 스콧 밀러 주 아프간 미군사령관과 만나 최근 아프간 안보상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AFP통신은 “매티스 장관의 아프간 방문은 17년째 내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민감한 시기에 이뤄졌다”고 전했다.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4년간 4조5천억원 투입…농어촌 의사 ↑·도시 의료보조인력 확대과도한 경쟁 유발하는 현행 의대 교육도 개편하기로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한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정치·경제·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차세대 리더들 덕분에 거주국에서 한인의 위상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정통성을 이어나가는 주인공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인사들과 차세대 리더들이 함께 대형 한반도 지도에 무궁화를 꽂으며 모국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한반도 정세 변화와 평화 전망’이라는 기조강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연이은 개최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대회 기간에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므로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18일 주류사회에 자리 잡기까지의 경험을 공유하는 토크콘서트와 국내 차세대 전문가와 교류하는 전문가 네트워크 등에 참여한다. 19일에는 파주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분단 현실을 체험하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세계 평화를 위한 차세대의 역할을 논의한다. 20일에는 경기도 화성과 대부도 등에서 차세대 한인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체험 활동에 나선다. ‘룰라 효과’ 반영되는 듯…결선투표 성사돼도 결과는 점치기 어려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극우 성향 후보가 여전히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좌파 성향 후보들이 약진하면서 승부를 점치기 어려운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특히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대안으로 나선 아다지 후보의 지지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이른바 ‘룰라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노동자당은 지난 11일 룰라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남부 쿠리치바 시에서 지도부 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교체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를 계기로 룰라 전 대통령은 서한을 통해 지지자들에게 아다지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촉구했으며, 노동자당은 룰라 지지층이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구직 어렵다” 전 조경사 청년 하소연에 마크롱 “일자리 많아” 핀잔핀잔 듣는 장면 매스컴 타며 유명해져…조경사협회에 “채용하겠다” 쇄도자앙, 언론 인터뷰서 “대통령 충고 목에 걸려 안 넘어가…도움도 안됐다”일간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면 되지” 앙투아네트 발언 빗대 마크롱 비판도 같은 가격에 응시할 수 있는 같은 IELTS 시험이지만 더 많은 선택지가 주어지는 것입니다.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 유태분씨 별세, 장인화(동일철강 회장)씨 모친상 = 18일 오후, 부산시민장례식장 1층 MVG실, 발인 20일 오전 9시30분. ☎ 051-636-4444 (부산=연합뉴스)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피해 규모 확인과 함께 이재민 구호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위기에 놓은 사람들을 구하고 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루손섬 북부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필리핀을 지나친 태풍 망쿳은 홍콩과 중국 남부를 지나 베트남과 라오스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라오스 당국도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특히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댐 붕괴 사고 등을 겪은 라오스는 오는 17∼18일께 망쿳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부와 중부지역에 경계령을 내렸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전했다.”다른 학생과 충돌 후 범행”…현장서 검거, 집에선 무기 다수 발견(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로어몬트에 있는 한 직업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학교 건물 안팎에 수 발의 총을 쏴 자칫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뻔했으나 교사들의 현명한 대처로 부상자 한 명 없이 종결됐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8시 30분께 네덜란드 남부도시 로어몬트에 있는 직업학교(KEC)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소년이 총기를 들고 등교해 학교 건물 안팎에 수발의 총을 발사했다. 하지만 다행히 학생들이나 학교 관계자들 모두 총탄에 맞지 않았다. 교사들은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이 10대 학생과 계속해서 대화하려고 했고, 몇 분 후 경찰관들이 학교에 도착해 학교 건물 밖에서 이 소년을 제압한 뒤 체포했다. 경찰은 검거한 소년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총격 학생이 다른 학생과 학교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OS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한편, 경찰은 체포된 학생의 집을 수색한 결과 공기권총과 두 개의 칼, 자귀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교회협 “적대적 대북정책 반대…불복종운동 펼 것” 반발통일부 “해당단체, 작년에도 방북 목적외 활동…적법 처분”(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정부의 승인 없이 북한 조선그리스도연맹(조그련)과 접촉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송고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26일 미국 인간생물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Biology) 5월호 논문에 따르면 순천향의대 생리학교실 이정범 교수팀은 한국에 연수, 학업차 방문한 아프리카인 41명(평균 나이 29.6세)과 한국인 36명(평균 나이 28.5세)을 대상으로 무더위에 노출됐을 때의 체온, 땀 배출량 등의 땀샘 운동성 반응을 비교했다. 조사에 참여한 아프리카인의 국적은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케냐, 차드 등이었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자 모두에게 섭씨 43도의 뜨거운 물에 30분 동안 다리를 담그는 반신욕을 하게 한 다음 체온을 측정했다.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의 평균 체온은 한국인이 36.34도, 아프리카인이 36.14도였다. 하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고 나자 한국인의 체온은 0.69도 상승한 평균 37.03도까지 올랐지만, 아프리카인은 이보다 낮은 0.42도가 올라 36.56도에 머물렀다. 피부 온도도 체온만큼은 아니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후 모두 아프리카인이 한국인보다 낮았다. 또 아프리카인은 한국인보다 땀이 발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더 길었고, 땀 분비량과 전신의 땀 손실량도 적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열대지역에 사는 아프리카인이 평균 체온과 안정 시 기초대사량(BMR)이 한국인보다 낮기 때문으로 봤다. 이게 땀샘의 땀 분비 활동(sudomotor activity)을 줄이는 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 중에서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로, 평균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외국의 한 연구는 더운 날씨에 사는 사람이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보다 더 적은 기초대사량을 보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는 기초대사량이 적은 게 더운 환경에서 낮은 체온과 내열성 모두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열질환 전문 생리학자인 이정범 교수는 “열을 받아 맺힌 땀이 피부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열이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아프리카 사람들이 체온이 낮고, 땀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열순응(heat acclimatization)을 통한 효율적인 땀 분비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폭염에 건강을 지키는 요령으로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이상 배꼽 아랫부분을 담그라고 권고했다. 이를 통해 몸에 쌓인 ‘축열’을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더위로 갈증이 유발되기 전부터 물을 마셔야만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에서도 음이온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76배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만 자유시보는 지난 5월 한국에서 라돈 침대 매트리스로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대만 행정원이 국내 침대 매트리스 전수조사에 나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외신은 북한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었다며 이번 발표의 의미를 집중 분석했다. 외신은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뉴질랜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천763명으로 3만2천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도 2만8천397명에서 2만8천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을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지난해는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 박사는 뉴질랜드 언론에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지난해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해 21세인 비앙카 필킹턴(여)은 그런 젊은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지 대학에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직전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그는 “나는 사무실에 박혀 있는 게 싫어 육체적으로 하는 일을 원했는데 누군가가 기술을 배워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전기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견습 전기 기술자로 돈도 벌고 기술도 배우는 생활에 대단히 만족해하고 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지난해는 6만3천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노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 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연말께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 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동물 보호를 위해 모피제품 판매금지에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LA 시의회는 18일(현지시간) 모피제품의 제조와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의 조례를 추진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LA시 법무관이 조례안을 작성해 시의회에 제출하면 시의회가 최종 승인하며, 조례는 이로부터 2년 후 발효된다. 시의회는 다만 예외 규정이 필요한지, 이 같은 조례가 합법적으로 잡힌 동물의 모피 판매에 대한 연방법 및 주(州)법 규정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법무관이 함께 검토하도록 했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110세 할머니가 17일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할머니가 지금까지 ‘젊음’을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 덕분인 것 같다고 딸이 밝혔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에 사는 린다 위긴스 할머니는 110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16일 뉴질랜드 전역에서 모여든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열었다. 온라인 자료에 따르면 위긴스 할머니는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 고령자다. 위긴스 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세 사람은 모두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들로 최고령자는 111세다. 이날 파티에서 딸 리넷 해리슨은 어머니가 아직도 정신적으로 보면 젊게 살고 있다며 그 이유는 주변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변에 대한 관심은 양로원 직원들이 하는 일, 새, 정원에 대한 것은 물론이고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에 대한 것 등 다양하다. 해리슨은 어머니가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좋아한다며 언젠가 찾아갔더니 함께 생활하는 할아버지들과 어울려 가벼운 장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장수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며 어머니가 60대에 암에 걸려 고생했음에도 아주 건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청력이나 시력 모두 좋지 않지만 다른 건 모두 좋은 편이라며 “아직도 행동이 날렵하고 식성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오래 살 수 있었던 건 절대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도 편안하게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려주곤 한다”고 소개했다. 1908년 9월 17일 오클랜드에서 태어난 위긴스 할머니는 1920년대에 결혼해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은퇴했다. 남편과는 1976년 사별했으나 슬하에 자녀 다섯과 손자 19명, 증손자 50명, 고손자 49명을 두고 있다. 그런데 낙하산 인사가 반복되는 이유가 뭘까. 직원들도 책임이 있다. 낙하산 사장은 임금을 많이 올려주고, 승진 인사도 쉽게 해준다.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통해 민원을 시원하게 해결해주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직원들과 노조는 힘 있는 낙하산이 내려오기를 노골적으로 희망하기도 한다. 공기업 노조가 낙하산에 끝까지 저항하지 않고 중간에 적절히 타협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일종의 담합이며. 그 최종 피해자는 국민이다. “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것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안보와 직결된 사항이라는 점에서 국내 공감대를 넓히는 소통이 필요하다.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이행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섣부른 군사 분야에서의 양보가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나온다. 당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핵은 그대로 두고 우리의 군사적인 부분은 무력화했다. 과연 정부가 이렇게 해도 되는지 심각한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합의 내용을 충분히 설명하고 국민의 공감을 받아야 합의 실천에 힘을 받을 수 있다 ◇ 채취 즉시 팔리는 미역…홍보도 필요 없어 울산 북구 앞바다에서 생산된 돌미역은 대부분 대구 서문시장에서 판매된다. 서문시장은 미역이 거래되는 전국 시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2016년 기준 60여 개 미역판매업소에서 울산 돌미역을 판매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쫄쫄이 미역이 생산되지만 울산 미역이 그중 최상품으로 친다. 또 울산 돌미역은 판매를 위한 별도의 홍보가 이뤄지지 않는다. 홍보하지 않아도 생산 즉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기 때문이다. 오히려 물량이 부족할 정도다. 또 울산의 많은 기업체에서는 선물용으로 돌미역을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어민들도 굳이 홍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 중장년 50% 이상이 증상…노년기 삶의 질 악화 주범 전립선비대증은 50대의 50%, 60대의 60%, 70대의 70%가 앓고 있을 정도로 중장년층에 흔한 질환이다. 문제는 이 질환이 배뇨장애를 일으켜 노년기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는 점이다. 미국 위스콘신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보면 전립선비대증으로 배뇨장애 증상이 심할수록 성기능이 감소하고, 삶의 질이 떨어졌다. 국내 연구에서도 ‘국제전립선증상점수’가 높을수록 생활이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전립선비대증 증상은 대체로 단계별로 나타난다. 처음에는 전립선이 커지면서 소변의 통로를 막게 돼 소변 줄기가 약해지고, 소변을 본 뒤 방광에 소변이 남아 시원하다는 느낌이 안 들게 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 잔뇨감 ▲ 배뇨 때 아랫배에 힘주기 ▲ 배뇨 도중 줄기가 끊어져 중간에 다시 힘주기 ▲ 약한 소변 줄기 ▲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 ▲ 잠 자는 도중 일어나서 소변을 보는 야간뇨 ▲ 소변을 잘 참지 못하는 긴박뇨가 있다. 화장실에 자주 가다 보니 장거리 여행이 힘들고, 소변을 지려 속옷에 묻게 되면 위생문제나 냄새 때문에 대인관계에도 영향을 미친다. 야간뇨로 수면장애도 생긴다. 이런 변화는 몇 년에 걸쳐 아주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진단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스스로 소변 줄기가 좋다는 사람도 실제 검사를 해보면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역대 총회의장 가운데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우리는 평화유지와 양성평등,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위한 재원조달, 분쟁과 빈곤 종식을 위한 긴급한 조치 등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수석대표 가운데 국가원수급은 지난해 77명에서 올해는 90명 안팎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INVNT CEO Scott Cullather는 회사의 최신 임명 건과 관련해 “Brea가 자사에 합류하고, PR&마케팅 이사라는 직책을 마련하게 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세계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잊을 수 없는 체험을 전략화하고 제공하기를 요구하는 자사 고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PR&마케팅 이사라는 새로운 국제적인 직책은 자사가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말했다.”한반도 비핵화 가장 중요한 이슈…김정은, 순안공항 영접 나올 듯””평양 남북정상회담 최초 생중계…합의안 도출 주목”.

주주들은 해당 회사의 인건비가

주주들은 해당 회사의 인건비가 줄어들면 나쁘지 않다. 경영 실적이 좋으면 배당금을 두둑이 받을 수 있고, 주가도 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비정규직을 자꾸 늘리는 경영진에게 노골적으로 박수를 보내지는 않더라도 속으로는 훌륭하다고 칭찬하기도 한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 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한 것으로,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경협에 한층 강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미국과 유엔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서기는 어렵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키워드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다. 한반도 ‘운전자’ ‘촉진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방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송고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17개 광역 시·도 중에서는 첫 사례다. 현재까지는 경기도 성남·광명·용인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만 중·고교 무상교복 제도를 시행해 왔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내년도 중학교 신입생 2만5천명, 고교 신입생 2만7천명 등 5만2천명에게 1인당 30만1천원 범위 안에서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은 인천시(군·구 포함)와 시교육청이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하다. 시와 시교육청은 협상 과정에서 무상교복 예산 분담 비율을 놓고 이견을 보이기도 했지만, 무상 교육 실현으로 교육 복지를 완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면서 무상교복 시행에 합의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현재 시행 중인 영유아·초·중·고교 무상급식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사립유치원 3∼5세 3만2천명 원아에게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초·중·고 무상급식 식품비 단가를 5∼8% 올려 급식의 질을 높이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사업에 교육청이 새로 참여해 학부모 부담금을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기정화 장치 설치 사업 등은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구체적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이날 13개 교육 협치 사업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은 어린이집·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안전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교육, 기회는 균등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평등교육, 아이들의 꿈을 위한 미래·혁신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로써 인천은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동시에 시행하는 전국 최초의 도시가 됐다. 전국 최악의 채무 비율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빚더미 도시’라는 조롱을 받기도 한 인천시는 2016년만 해도 중학교 무상급식 비율이 15.1%로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였다. 그러나 강도 높은 재정 건전화 대책이 효과를 거두고 재정 여건이 개선되면서 인천시는 점차 무상급식 확대 기반을 갖춰 나갔다. 인천시는 2017년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 데 이어 올해에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했고, 내년부터는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 제도까지 시행함으로써 ‘교육특별시 인천’ 구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교육특별시 인천 조성을 위해 교육청·시의회·군·구가 협력해 인천이 전국에서 가장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도 “시와 교육청은 교육 자치와 지방 자치 협력을 위한 파트너로서 협치의 정신과 가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구체적인 협력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성명서에는 경대수, 김태흠, 박덕흠, 성일종, 유민봉, 이명수, 이은권, 이장우, 이종배, 정우택, 정진석, 정용기, 최연혜, 홍문표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송고(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예컨대 옆으로 굽은 소나무 너머로 폭포수가 떨어지고, 사내가 바위에 걸터앉은 모습을 묘사한 ‘송하관폭도'(松下觀瀑圖)는 서얼 신분으로 인한 열등의식이 투영됐다고 해석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저자는 이 그림을 소나무 근처에서 폭포 소리를 듣는다는 ‘송변청폭도'(松邊聽瀑圖)로 새롭게 명명하고, 제작 당시 상황을 살펴보라고 제안한다. 저자는 그림 왼쪽 글씨 중 서울 남산을 뜻하는 ‘소호로'(小葫蘆)를 잘못 판독하거나 해석한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면서 송변청폭도는 이인상의 남산 집 근처 모습을 표현했고, 제작 시점은 1754년이라고 추정한다. 이어 이인상은 장원급제한 뒤 영조에게 직언했다가 함경도 귀양지에서 목숨을 잃은 단호그룹 멤버 오찬(1717∼1751)을 그리워하면서 임금에 대한 분노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고 해석한다. 또 이인상 글씨라고 알려진 ‘능호필'(凌壺筆)과 국립중앙도서관 소장품인 ‘능호관 유묵’은 이인상 친필이 아니라고 설명한다.심사위원상은 영국 앤 여왕 이야기 담은 ‘더 페이보리트'(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가 제작하고, 멕시코 영화감독 알폰소 쿠아론이 감독한 영화 ‘로마'(Roma)가 제75회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차지했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8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영화제 폐막식을 열고 이 같이 수상작을 발표했다.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제12회 경남 양산 원동매화축제가 주말인 17·18일 원동매화마을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 축제에선 낙동강 기찻길을 따라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연분홍빛 매화가 장관이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2시 양산시 원동면 원동로 쌍포매실다목적광장에서 열린다. 매화군락지인 영포 매화언덕길 걷기와 원동마을 둑길 걷기가 대표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매화길을 따라 ‘인생사진’을 담을 수 있는 포토존이 수두룩하다. 행사 기간에는 봄바람 콘서트, 매화향 콘서트, 원동거리 퍼포먼스, 원동역 작은음악회, 시민프리마켓, 원동 특산물 장터, 매화언덕 버스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원동매화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겨울 혹한으로 개화시기가 다소 늦어졌지만, 현재는 대부분 매화가 활짝 폈다”고 말했다. 이번 주말에는 날씨도 좋아 철길과 매화가 만들어내는 풍광과 꽃향기에 취할 수 있을 것으로 축제추진위원회는 기대했다. 양산시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원동역 경유 열차를 증편하고 셔틀버스 무료 운행, 대규모 임시 주차장 마련 등 손님맞이 준비를 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조별리그 2차전 전적(18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1패) 18 19 17 – 0 태국(2승) 25 25 25 – 3 (서울=연합뉴스) 송고 ◇ 채취 즉시 팔리는 미역…홍보도 필요 없어 울산 북구 앞바다에서 생산된 돌미역은 대부분 대구 서문시장에서 판매된다. 서문시장은 미역이 거래되는 전국 시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2016년 기준 60여 개 미역판매업소에서 울산 돌미역을 판매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쫄쫄이 미역이 생산되지만 울산 미역이 그중 최상품으로 친다. 또 울산 돌미역은 판매를 위한 별도의 홍보가 이뤄지지 않는다. 홍보하지 않아도 생산 즉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기 때문이다. 오히려 물량이 부족할 정도다. 또 울산의 많은 기업체에서는 선물용으로 돌미역을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어민들도 굳이 홍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주요언론들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과 ‘평양공동선언’의 합의내용을 상세히 보도하는 한편,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전망도 내놨다. 영국 공영 BBC 방송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소개했다. 당초 미국과 북한은 큰 틀에서 이에 대해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협상은 정체됐다. BBC는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적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및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어서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BBC는 특히 이번 합의문 내용이 당장 북한의 핵무기 해체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북미 간 협상이 진척될 수 있도록 하는 신뢰의 토대를 구축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것으로 해석했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 조치를 취할 경우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는 현행 종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FT는 전문가 평가를 인용해 북한이 현재 비축하고 있는 핵무기를 어떻게 해체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만큼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영국 스카이 뉴스는 김 위원장이 가까운 장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한 약속이 실현되면 2차 세계대전으로 남북이 분단된 뒤 처음으로 북한의 지도자가 한국의 수도를 찾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는 최근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스피드 있고 구체적인 조치를 원하는 미국과 체제 보장에 대한 확신을 요구하는 북한의 입장이 간격을 좁히지 못하면서 북미 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있었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는 양측 모두 먼저 물러서지 않자 협상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18일 추석 보름달 관련 천문정보를 발표했다. 24일 추석 당일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6시 19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5일 0시 10분이다. 주요 도시를 보면 울산 오후 6시 8분, 부산 오후 6시 9분, 대구 오후 6시 12분, 대전과 세종 오후 6시 17분, 광주 오후 6시 18분, 인천 오후 6시 20분 등이다. 사실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한가위 당일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것은 달의 공전 궤도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 형태로 돈다”며 “태양 방향(합삭)에서 정반대로까지 가는 실제 시간은 일정하지 않아서 완전히 둥근달은 음력 15일 이전 또는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의 주장을 하나하나 따져 보면 일부는 맞고 일부는 사실과 다르다. 우선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예년보다 둔화한 것은 맞지만, 한국을 제외한 세계가 호황을 구가하고 있다는 인식은 어설프다. 한국은 지난해 3.1% 성장해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달성했으나 2년 연속 이같은 흐름을 이어가기는 힘겨워 보인다. 지난달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각각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3.0%에서 2.9%로 낮췄고, 민간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도 각각 2.8%로 예상한다.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7%로 1분기(1.0%)보다 쪼그라들면서 이러한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그러나 이는 다른 주요 국가도 마찬가지다. 최근 견고한 성장세를 구가하는 미국을 제외하면 유로존과 일본 등 선진국의 경기는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으며 신흥국도 불안한 양상이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 숲 지대인 곶자왈과 하천 등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대형 용암석을 몰래 캐내 혐의(특수절도, 하천관리법 위반 등)로 김모(65)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저녁 시간대 전문 장비로 2m 이상의 곶자왈 용암석 2점을 캐내 가져가고 그 과정에서 구실잣밤나무 등의 숲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보존자원인 용암석은 공공자원으로 제주도 소유다. 경찰 조사 결과 조경과 석부 작업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은 희귀 용암석이 돈이 될 것으로 보고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훔친 용암석이 워낙 커 사겠다는 매수자가 나오지 않아 결국 이들 뜻대로 용암석이 판매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제주 곶자왈과 하천, 연안에 있는 용암석 등 자연석을 함부로 가져가거나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몽골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동방-2018 전체 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서 가상적의 공격을 저지하고 모든 화력을 동원한 공세를 통해 반격에 나선 뒤 적을 궤멸시키는 연습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푸틴은 격렬했던 훈련이 모두 끝난 뒤 군인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여러분이 훈련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모든 부대가 부여된 임무를 완수했다”면서 “여러분은 군사적 전문성을 과시하고 가상적의 군사적 위협에 성공적으로 대응하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치하했다. 그는 훈련에 참가한 중국과 몽골 군대에 각별한 감사를 표시하고, 제2차 세계대전에서 적과 맞서 싸운 세 나라 군대의 오랜 전우적 관계를 상기시키면서 “오늘날 세 나라 군대는 힘을 합쳐 유라시아 공간의 안정과 안보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은 훈련 과정에서 뛰어난 활동을 보인 러시아 군인 4명, 중국 군인 4명, 몽골 장교 2명 등 10명에게 메달을 수여했다. 이번 동방-2018 훈련은 옛 소련 시절인 1981년 약 10만 명의 병력이 참가해 러시아 서부 지역에서 실시한 ‘서부-81’ 훈련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시베리아·극동 지역에 해당하는 동부군관구의 여러 훈련장과 공군 및 방공부대 훈련장, 베링해와 오호츠크해 등에서 다양하게 진행되는 훈련에는 모두 30만 명의 병력과 1천 대 이상의 군용기, 3만6천 대의 전차 및 장갑차, 80척의 군함 등이 투입된다고 러시아 국방부는 소개했다. 2018년 현재 러시아의 전체 병력은 약 100만 명으로, 전체 병력의 3분의 1 정도가 훈련에 참여하는 셈이다. 중국도 3천200여 명의 병력과 각종 군사장비를 보냈으며 몽골 군대도 동참했다. 서방은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두 강국인 러시아와 중국이 연합훈련을 펼치는 것에 우려를 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동유럽과 인접한 서부 지역에서 수만 명의 병력과 70대의 군용기, 680여 대의 탱크 등을 포함한 군사장비, 200여 문의 대포 등을 투입한 대규모 군사훈련 ‘서방-2017’을 벌여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반발을 산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추골 훈련장에서 한 연설에서 “러시아는 평화를 애호하는 국가로 다른 나라를 침공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이날 훈련에 59개국 87명의 참관단이 훈련을 지켜본 것도 이를 증명한다고 주장했다.’친러 반군에 건네진 러시아제 미사일이 주범’ 국제조사단 발표 반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를 타격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부대가 보유한 것이었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시아 반군에 전달된 러시아제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에 이용됐다는 국제공동조사단의 기존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 주장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 미사일-대포 총국 국장 니콜라이 파르쉰 중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 사건에 대한 그동안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르쉰 중장은 “국제공동조사단이 브리핑에서 보여준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부크’ 미사일 잔해를 통해 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파악했다”면서 “미사일 잔해에 포함된 노즐과 엔진의 번호를 이용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파르쉰은 고유번호가 886847379인 이 부크 미사일은 지난 1986년 12월 24일 모스크바 인근 모스크바주(州)의 ‘돌고프루드니’ 지역 공장에서 제작돼 같은 해 12월 29일 우크라이나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으로 이송됐으며 이후 러시아로 돌아온 바 없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은 지난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로 이전되지 않고 우크라이나군에 편성됐다면서 바로 이 미사일 부대가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격퇴 작전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제223 미사일여단에 속했던 부크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의 주범이란 주장이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도 이날 회견에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을 보여주는 국제공동조사단의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이루어진 중간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MH17 여객기를 격추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 쿠르스크에 있는 제53 방공미사일여단으로부터 온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제53 미사일여단은 러시아군의 일부”라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사용해 러시아 쿠르스크로부터 국경을 지나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들어온 미사일 이동 루트를 재구현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최근 미국과 칠레 등에서 가톨릭 사제에 의한 아동 성 학대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독일에서 지난 송고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김치찌개 등 주요 메뉴 표준 레시피로 관리국토부·도공 휴게소 중장기 혁신계획 추진(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형 매장이 설치되고,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 중인 모바일 사전 주문 서비스가 전체 휴게소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시설을 고객 중심의 휴게공간을 갖춘 환승 거점이자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장기 혁신계획’을 추진할 출장오피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공은 고속도로 휴게시설의 미래상을 ‘사람 중심의 스마트 서비스 허브’로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4대 전략과 20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차에 탄 채로 음식 등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형 매장이 내년 시범 설치되고 2022년까지 휴게소 7곳으로 확대된다.▲ 경향신문 = 고용, 끝모를 추락 ▲ 서울신문 = “오늘도 허탕, 지난달 딱 7일 일했습니다” ▲ 세계일보 = 8월 실업자 113만… 외환위기 후 ‘최악’ ▲ 조선일보 = 집값 뛴 지역 ‘더 센 종부세’ ▲ 중앙일보 = 일자리 정부의 일자리 붕괴 ▲ 한겨레 = 토지공개념 빼든 여당, 종부세 3%로 인상 검토 ▲ 한국일보 = 또 16만명 직장서 아웃… ‘취업 난민’ 된 40대 ▲ 디지털타임스 = 투자 사라지고 투기만 남은 한국 경제 ▲ 매일경제 = 또 고용참사…40代 16만명 일자리 잃어 ▲ 서울경제 = 씨 마른 일자리…경제정책 이래도 안 바꿀건가 ▲ 전자신문 = 과기 출연연 80% ‘부실학회’ 참석 ▲ 파이낸셜뉴스 = 서울서 집 사기 점점 힘들어진다 ▲ 한국경제 = 쫓겨나는 알바 … 청년 17만명 일자리 잃다 ▲ 건설경제 = 일자리도 돈도 수도권으로 다 빠져 미분양 80% 넘는 ‘유령도시’ 전락 ▲ 매일일보 = 초강력 부동산 대책 공급확대 오늘 발표 ▲ 신아일보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 아시아타임즈 = 먹구름 드리운 중국 경제…불안한 ‘4개의 화살’ ▲ 아시아투데이 = 규제개혁 목표, 초과달성의 비밀 ▲ 아주경제 = 文대통령 “과감하게 규제혁신” ▲ 에너지경제 = “발주 줄이면서 공사비 지급마저 지연” ▲ 이데일리 = “10억 이하면 허위매물”…온라인카페 ‘검은 짬짜미’ ▲ 일간투데이 = 눈을 감자 ‘졸음 센서’가 삑삑∼ ▲ 전국매일 = 창원ㆍ수원ㆍ용인ㆍ고양 특례시 실현 힘 모은다 ▲ 경기신문 = 서비스 지연 ▲ 경기일보 = ‘경기도 농림업’ 남북협력 물꼬 튼다 ▲ 경인일보 = 정부 블라인드 채용까지 ‘수도권 역차별’ ▲ 기호일보 = 신포동 예술인 ‘둥지 내몰림’에 쫓겨난다 ▲ 인천일보 = 인천, AG 빚 조기상환 포기했다 ▲ 일간경기 = 내년 중학 신입생 교복 현물 무상 ▲ 중부일보 = 道, 대북 스포츠 교류 물꼬튼다 ▲ 중앙신문 = 내년부터 中 신입생 교복 현물로 지급 ▲ 현대일보 = “지역화폐 도입 찬성” 59% ▲ 강원도민일보 = 1년새 ‘취업’ 9000명 줄고 ‘실업’ 6000명 늘어 ▲ 강원일보 = 3조원 쏟아붓고도… 폐광지 경제는 빈사상태 ▲ 경남도민일보 = 창원 ‘특례시’ 향해 정조준 ▲ 경남매일 = 남해안 시대 ‘활짝’ ▲ 경남신문 = 경남도-민주당, 35년 만에 예산정책협의회 “보증수표 돼달라” “현안해결 돕겠다” ▲ 경남일보 = 촉석루 중건 60년 역사를 드러내다 ▲ 경북매일 = 인명 구조할 고가사다리차 운전할 사람이 없었다니… ▲ 경북연합일보 = 경주서 국제문화재산업전 막 올랐다 ▲ 경북일보 = 도시재생사업 지방비 없어 ‘끙끙’ ▲ 경상일보 = 간월산 자락 수려한 옛모습 되찾을까 ▲ 국제신문 = “코스콤ㆍ예보 오라” 부산 유치에 사활 ▲ 대경일보 = 탈출구 없는 만성적자 허덕인다 ▲ 대구신문 = ‘실업 재앙’…대구ㆍ경북도 신음 ▲ 대구일보 =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 지방 최초 종합금융그룹 위상 ▲ 매일신문 = 쏟아지는 새 아파트, 공급 과잉? 수요 해소? ▲ 부산일보 = ‘도심 경부선 지하화’ 청신호 켜졌다 ▲ 영남일보 = 8월 실업 113만명…끝없는 ‘고용재난’ ▲ 울산매일 = 굴화ㆍ장검 아파트 주민, 부울고속도 소음에 뿔났다 ▲ 울산신문 = “이게 무슨 냄새야” 울산역 이용객 악취에 눈살 ▲ 울산제일일보 = “지역 혁신자원 활용 내적 발전해야” ▲ 창원일보 = 창원서 특례시 공동기획단 ‘첫 발’ ▲ 광남일보 = “계단 없애고 손잡이 생겨 편하네” ▲ 광주매일 = 도철2호선 ‘숙의조사+중립위원 7인’ 최후통첩 ▲ 광주일보 = 광주 ‘일자리 쇼크’ 실업률 역대 최악 ▲ 남도일보 = ‘청정바다수도’ 완도군민들 ‘뿔났다’ ▲ 전남매일 = 보해, 복분자 원재료 수급력 ‘의문’ ▲ 전라일보 = 전북 취업자 줄고 실업자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실업자 2만5천명 최악의 ‘고용절벽’ ▲ 전북일보 = 이춘석 “KTX 혁신역 절대 불가능, 세종역은…” ▲ 호남매일 = ‘공공기관 유치전’ 뜨겁다…광주ㆍ전남 상생협력 촉각 ▲ 금강일보 = 부동산대책 앞두고 세종 ‘벌벌’ ▲ 대전일보 = 최악 실업난 속 中企 구인난 가중 ▲ 동양일보 = 충북도 vs 교육청 ‘쩐의전쟁’ ▲ 중도일보 = ‘악취논란’ 사조농산, 홍성 축산단지 집어삼킨다 ▲ 중부매일 = “오송∼세종 접근성 강화” 대안 … 세종역 신설 봉쇄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재추진… 충북ㆍ공주 ‘강경 모드’ ▲ 충청투데이 = 충남도ㆍ대전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만이 살길 ▲ 제민일보 = 겉도는 민생대책…넉넉한 추석 될까 ▲ 제주매일 = 道ㆍ문예재단, 재밋섬 매입 ‘진퇴양난’ 딜레마 ▲ 제주신문 = 제주시 청사ㆍ시민회관 신축 ‘동상이몽’ ▲ 제주新보 = 공무원 영리업무 금지 위반 논란 ▲ 제주일보 = 태양광 발전 사업 ‘급가속’ 임야ㆍ농지 잠식 문제 없나 ▲ 한라일보 = 제주신화월드 2단계 사업 추진 ‘난항’

“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정부 당국자 “순수 체육행사로 진행되면 승인할 것”(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측 양대 노총과 북측 조선직업총동맹(직총)이 참여하는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가 오는 송고 입항 환영식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와 현지 교민, 베트남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무대왕함은 오는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일 오전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 세부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이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유엔에스캅) 건물 앞 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온 환경분야 활동가들이 중국, 일본, 한국의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이들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본 ‘지구의 벗’, 세계자연기금(WWF) 중국 사무소, 필리핀 기후 및 지속가능 도시연구소, 네팔의 지방재건 등 아시아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석탄 화력발전에 대한 융자를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석탄, 화석연료 이제 그만!’, ‘한국이 금융을 제공한 석탄발전소 때문에 아시아가 숨 못 쉰다’ 등 한글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서울=연합뉴스)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전원복직에 합의했다. 회사가 미복직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는 올해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는 것이 골자다. 2009년 대규모 근로자 해고사태가 발생한 지 9년여 만이다. 쌍용차는 그해 6월 법정관리 신청 후 구조조정을 통해 1천700여 명을 내보냈다. 대규모 구조조정과 파업, 해고사태와 법정소송으로 얼룩지며 해고자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깊은 상처를 남겼던 ‘쌍용차 사태’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다음은 남북 정상이 서명하고 공동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이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이 자리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초청해 감사장과 격려금도 전달했다. 경연 시상식과 폐막식은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해변을 오가는 어부나 관광객이 종종 ‘쓰레기 덫’에 걸린 거북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경우도 있지만, 바다가 거칠어 지는 몬순 시즌을 맞아 해변에 인적이 뜸해지면서 쓰레기 더미에서 죽음을 맞은 바다거북이 늘어났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약 800만t으로,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 등 5개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간 쓰레기가 103만t에 달했다.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는 긴 띠 모양의 거대한 ‘쓰레기 섬’을 이뤄 바다 위를 떠돌기도 하고 해안으로 밀려와 쌓이기도 한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연말 양적완화 종료’ 출구전략 유지…2019년 여름까지 금리 유지유로존 성장률, 올해 2.1%→2.0%, 내년 1.9%→1.8% 청와대는 국회의 비준동의 과정에서 비용 추계서도 함께 낸다는 방침이다. 판문점 선언이 워낙 포괄적이어서 재정 수요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어느 정도의 재정 부담을 수용할 수 있는지 면밀하게 따져본 뒤 비용 추계서를 내놓아야 한다. 비용 추계서에는 남북한 간의 비용 분담에 대한 계획도 들어가야 한다. 국민과 국회를 설득할 만한 비용 추계서가 나오지 않으면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더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될 뿐이다.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시스코 중화권 부사장 Meng Hongxia는 “자사의 다롄 사업은 지난 10년 큰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오라클 중국 고객서비스 선임부사장 Hu Ying은 “자사는 랴오닝에서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중국 내 더 많은 국영 기업과 민간기업의 발전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 박남수씨 별세, 김종인(전 인천대학교 대외협력홍보팀장)씨 모친상 = 19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 발인 21일 오전 6시 30분 ☎ 031-337-3100 (인천=연합뉴스) 송고▲ 박남수씨 별세, 김종인(전 인천대학교 대외협력홍보팀장)씨 모친상 = 19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 발인 21일 오전 6시 30분 ☎ 031-337-3100 (인천=연합뉴스) 송고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a Mingde Shi, the Chinese Ambassador in Germany, Yongcai Sun, the President of CRRC, Jun Wang, Vice President of CRRC, Prof. Werner Hufenbach and Ma Yunshuang, the General Manager of CRRC Sifang witness the launch of CETROVO.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물괴’가 중국 내 극장 판권을 포함한 포괄적인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해외 세일즈사 화인컷이 송고 내일 발표되는 실험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SKNO-1, HL60 및 K052 세포계에서 MEN 1112/OBT 357의 세포 독성 활성을 높인다는 점을 강력하게 제시한다. A sample of government and professional associations who recognise or require applicants to hold an IELTS test result include: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외화획득 창구이자 남북관계 상징…포기 쉽지 않아(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개성공단 송고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관광객 급증에 따른 심각한 오염과 생태계 훼손으로 한시적으로 문을 닫은 태국 피피섬 마야 베이의 폐쇄기간이 한 달 더 늘어났다고 현지언론이 송고 다만, 홍 전 대표가 지적한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자영업자 몰락’은 정부로서는 뼈아픈 대목이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7월 기준 25∼34세 실업자는 33만8천명으로 1999년 43만4천명을 기록한 이래 19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또한 8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4로 작년 2월(74) 이후 18개월 만에 최저치다.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심각한 수준이다.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전국 8대 업종 폐업률이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르는 등 새로 생겨난 업소보다 사라진 업소가 많았다. 8대 업종은 관광·여가·오락, 부동산, 생활서비스, 소매, 숙박, 스포츠, 음식, 학문·교육 등이다. 창업률이 폐업률을 앞서는 업종은 없었다.(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한국GM의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에서 지역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것도 좋으니 건의해주시면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예산실을 통해 시·도에서 올라오는 사업뿐만 아니라 현장 협력업체, 음식점, 숙박업소 등 애로사항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새만금 투자 지원, 전기차 등 대체산업 발굴, 실업급여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 참석자는 “대부분 설비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인력마저 군산을 빠져나가고 있다”며 “젊은 인력이 군산을 빠져나가지 않고 다시 군산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실업급여 요건 등을 보완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50대 노동자는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많은데 실질적으로 체감이 쉽지 않다. 타지로 향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 기업인은 “조선·자동차 업종 직원도 힘들지만 지역의 자영업자와 시민들은 2차 피해자”라며 “일자리 창출이 안 되면 지역 경제가 회생불능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나온 지역 건의사항에 대해 필요한 부분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등을 통해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올해 추석 인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평소보다 송고 남주혁은 고민 없이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조건 잘해내겠다. 이겨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고. “일단 제의가 들어온 것 자체가 기뻤죠. 더구나 학교에서 배우던 안시성과 양만춘 장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 더 좋았고요. 제가 무척 도전적인 성격이거든요. 무엇이든 도전을 해야 얻는 게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속 ‘사물’과 자신이 닮은 면이 많다고도 했다. “본래 사물은 양만춘을 반역자라고 생각했지만 그를 직접 만나고 나서는 생각을 바꾸는 캐릭터에요. 아직 어리니까 쉽게 생각이나 감정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이 잘못 알고 있던 부분이 있으면 금방 인정하는 점은 저와 비슷한 것 같아요. 감정이 쉽게 바뀌는 점도 그렇고요.”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안시성’을 관람한 소감은 ‘정말 멋있다’였다고 한다. 특히, 전쟁 장면에서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고.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추석을 앞두고 브랜드별로 디자인을 새롭게 한 프리미엄 위스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고 송고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들립에서 공습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과업은 테러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들립 무장조직을 겨냥한 공습을 계속하되, 필요하다면 민간인이 공습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앞서 다른 반군지역 탈환작전 때도 민간인을 분리·보호하고 반군 공격을 용이하게 할 의도로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했다.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수립된 국제질서를 완전히 뒤바꾸려 한다.” 워싱턴과 뉴욕에서 만난 언론인과 학자들이 트럼프 대외정책을 바라보는 공통된 시각이다. 여러 비상(非常)한 일들을 ‘이단아’ 트럼프의 개성으로만 해석해선 안 되고, 트럼프가 꾀하는 전후 질서의 지각변동이라는 구조적 측면에서 읽어야 한다는 진단이다. 송고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인에게 치사량의 마약이 든 콜라를 먹여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송고 남북이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의 일상화·제도화에 진입하기까지 남은 난제도 잘 극복해야 한다. 합의서에 담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만 하더라도 NLL을 해상경계선으로 인정하지 않는 북측 입장으로 구체적 합의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등 민감한 문제를 협의하게 될 남북군사공동위의 협의 과정도 순탄하지만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올들어 비핵화 협상은 과거와 달리 남북미 정상들의 결심에 의해 강한 추동력을 바탕으로 진전돼 왔다. 북미 간 2차 정상 담판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중대한 진전 모멘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제출 등 초기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놓고 큰 이견을 보여온 양측이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며 유연성을 발휘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이 제안을 했고, 미국도 원칙적 동의를 밝힌 이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미룰 이유가 없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가입금 납부 시기, 장원삼·이택근·이현승 현금트레이드와 일치 육성보다 눈앞 성적에 급급한 구단들, 히어로즈 ‘선수 장사’ 부추겨 광-기반 바이오센서 기술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생화학 분자를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테라헤르츠파는 침투 깊이가 긴 파장이면서 광-에너지 값이 낮아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타입의 광센서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중 주로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를 이용해 개발한 인공 광수용체가 빛을 흡수해 분자구조 변화를 일으킬 때 이를 테라헤르츠 메타물질로 증폭된 신호를 포착, 그 특성을 분석하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연구에 사용된 인공 광수용체는 앞서 KIST 김재헌 박사팀이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인공망막 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실제로 사람의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은 물론 색깔까지 감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테라헤르츠 메타물질 기반 광-바이오센서 기술로 고민감도, 고선택성 분자 검출 플랫폼을 제작, 테라헤르츠 전자기파 대역에 특이 스펙트럼이 있는 ppm(ng/ml) 수준의 극미량 분자를 매우 높은 감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테라헤르츠파는 물 분자에 민감해 물 등 액체에 녹아있는 저농도 분자를 식별하는 데 한계가 있으나, 연구팀은 특정 계면으로부터만 신호를 취하는 수직반사 형태의 테라헤르츠 분광법을 개발해 물-흡수에 의한 신호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연구팀은 개선된 테라헤르츠 분광법과 메타물질 센싱칩을 인공 광수용체의 광-반응성 확인에 적용, 빛을 받을 때 일어나는 단백질 분자구조의 변형을 테라헤르츠 신호의 변화율로 직접 측정해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서민아 박사는 “인체 내 신호전달 체계에 기여하는 자극에 대한 세포 반응은 대부분 막 단백질 구조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며 “이 연구는 향후 인공 광수용체 뿐 아니라 다양한 인체 세포들에서 기능 조절 연구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센서와 액추에이터 B(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최신호에 게재됐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최근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결속을 다진 데 이어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까지 벌이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와 합동 군사훈련을 참관하는 등 미국을 겨냥한 양국간 군사협력 강화가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상무부총리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해 중러간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경제협력 또한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14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 담당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시 주석의 대표로서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러시아를 방문해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 규모 합동 군사훈련인 ‘동방-2018’을 지켜봤다. 웨이 국무위원은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에서 푸틴 대통령,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실사격 훈련과 열병식 등을 참관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동방경제포럼에서 시 주석과 만나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기로 했다고 웨이 국무위원에게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동방-2018’ 훈련에 중국군이 참여해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하면서 “중러 양군이 협력을 강화해 유라시아 지역 및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웨이 국무위원은 현재 중러 관계가 역사적으로 가장 좋다면서 “이번 군사훈련은 중러간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가 높은 수준에 올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양국이 이번 훈련을 통해 전략적 신뢰와 우의를 과시하고 지역 평화 및 안전을 함께 수호하겠다는 신념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이번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새 미래를 위한 평화의 레일이 깔렸다.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실천방안이 논의됐고, 한반도에서 전쟁 시대를 끝내는 군사 합의서가 채택됐고,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회담으로 최고지도자 간 신뢰는 더욱 두터워졌다. 의회와 주류언론이 북미 정상회담에 비판적인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정치적으로 반(反) 트럼프 성향에서 기인하기도 하지만, 정책적으로 북핵 문제를 핵 위협 제거만이 아니라, 전쟁이 끝나지 않은 비정상적 북미 관계 해소라는 맥락에서 풀려는 트럼프의 새 접근법에 공명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면도 있다. 남북 정상이 남한에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어차피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는 인식으로 결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에도 성큼 다가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립지역인 판문점이나 평양에서만 정상회담을 여는 것보다는 서로의 수도를 오가는 게 훨씬 자연스러운 정상교류 방식이기 때문이다. 특히 제조업을 비롯한 주요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갈수록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특히 중국의 산업 파워가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적 정책으로 한국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불법 행위는 당연히 엄단하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꾀하는 등 우리 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 기업, 정부, 시민사회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송고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퍼스 2018년 9월 12일 AsiaNet=연합뉴스) 오늘 일찍 공식 공개된 RAC Intellicar는 세계 최초의 무인 온디맨드 차량이다. RAC Intellicar의 본고장은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있는 퍼스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

국토부가 아예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현재 송고 정 군수는 스포츠와 관광을 융합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지역 가치를 높인 점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0년 군수에 당선돼 내리 3선에 성공한 그는 행정조직 안에 스포츠사업단을 만들고 스포츠파크 조성, 말티재 꼬부랑길 개설 등을 통해 낙후됐던 지역을 스포츠 메카로 탈바꿈시켰다. 지난해 47종의 전국 규모 체육행사를 유치하고, 526개팀의 전지훈련을 유치해 270억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했으며, 보은대추축제를 한해 90만명이 찾는 명품축제로 발돋움시켰다. 시상식은 이날 오전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렸다. 송고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송고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호주 멜버른을 떠나 뉴질랜드 웰링턴으로 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조종사의 음주측정 실패로 운항이 취소됐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의 칼 슈버트 대변인은 전날 낮 멜버른을 떠나 웰링턴으로 가려던 SQ247편이 운항 승무원의 상태가 비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 관리들이 승무원들에 대해 비행 전 마약과 음주 검사를 무작위로 실시했다”며 “문제가 된 조종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조종사가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정직 조처돼 싱가포르로 돌아갔다며 “그는 그곳에서 전면적인 조사를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주와 싱가포르 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웰링턴행뿐 아니라 웰링턴에서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편도 취소됐다. 슈버트 대변인은 싱가포르항공은 항공편 취소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사과한다며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은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주가지수선물 (단위:포인트,계약)

성냥 소비가 계속 늘면서 성광성냥의 규모는 갈수록 커졌다. 직원으로 시작한 손진국 대표는 공장장과 상무를 거쳐 주주가 돼 경영에 참가했다. 공장이 번창해 1970년대에는 직원 수가 16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공장 규모가 제일 컸을 때는 매일 4t 트럭이 성냥을 실어 날랐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여기서 원목을 깎으면 저쪽 기계로 옮겨가고, 저쪽 기계에서는 이런저런 공정을 한 뒤 옆 건물로 옮겨갑니다. 여기저기 있는 공장 건물을 몇 차례 오가면 성냥이 완성되고 포장해서 실어냈죠.” 손 대표는 공장 운영을 중단하지 5년이 다 돼가지만 지금도 공장 안에만 들어오면 무슨 기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뚜렷이 기억한다. 그는 공장 운영은 멈췄지만 공장 터를 보존해 후세에 성냥문화를 전하는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최근 터키 대통령실 소유가 된 카타르 왕실의 초호화 전용기는 구입한 것이 아니라 카타르 에미르(군주)가 준 선물이 맞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직접 해명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기내에서 취재진에 이같이 밝혔다고 일간지 휘리예트 등 터키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앞서 이달 13일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일부 친정부 성향 터키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 이날 야스쿠니신사에는 일찍부터 정치인들이 잇따라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들이 신사로 들어갈 때 어김없이 환호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고 정치인들은 진지한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내 신사 중 가장 큰 규모의 신사다. 1869년 생긴 이곳이 다른 신사와 달리 특별한 것은 태평양전쟁 당시 숨진 사람을 ‘신(神)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내고 일왕이 직접 참배한 곳이었다는 사실에 있다. 전쟁에 나섰다 숨진 사람을 신으로 모시고 일왕이 나서서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곳은 일왕 중심 ‘천황제’의 성지가 됐고 제국주의의 상징이 됐다. 이는 1975년 일왕이 참배를 중단한 뒤에도 마찬가지다. 야스쿠니에 합사된 이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으로, 이 중에는 조선인 2만1천181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무단 합사된 조선인의 유족들은 지난 2001년부터 합사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벌이고 있다. 법적 싸움은 법원으로부터 승소를 거두지 못한 채 여전히 계속 이어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해변을 오가는 어부나 관광객이 종종 ‘쓰레기 덫’에 걸린 거북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경우도 있지만, 바다가 거칠어 지는 몬순 시즌을 맞아 해변에 인적이 뜸해지면서 쓰레기 더미에서 죽음을 맞은 바다거북이 늘어났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약 800만t으로,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 등 5개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간 쓰레기가 103만t에 달했다.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는 긴 띠 모양의 거대한 ‘쓰레기 섬’을 이뤄 바다 위를 떠돌기도 하고 해안으로 밀려와 쌓이기도 한다.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80명은 한국인이었다. 길리 트라왕안 섬과 가까운 방사르 항(港) 주변 지역은 이번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도로가 갈라지고 건물이 많이 무너졌다. 사람도 많이 죽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재난당국은 방사르 항 주변을 비롯한 북(北) 롬복 지역의 건물 70%가 무너지거나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수를 헤아릴 수 없는 돌 하나하나에 스며든 정성과 그의 사랑 만큼이나 진하게 물든 단풍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한다. 모정탑길은 송고 송고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드라마 스토리 역시 한편의 웹툰을 보는 듯 익숙한 것도 같지만 빠르고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단조롭지 않은 인상을 준다. 이제 4회를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은 초반부터 왕세자 실종 사건과 암살 배후, 세자빈과의 갈등과 그녀의 회임 등을 숨 가쁘게 그려냈다. 이어 어린 시절 인연을 맺고 재회한 율과 홍심(남지현 분) 간 벌어진 ‘100일 신혼’이 곧바로 전개되면서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배경을 확보했다. 탄탄한 서사와 쾌속 전개, 그리고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에 드문드문 젊은 층을 겨냥한 유머 코드가 잘 어우러지면서 최근 보기 어려웠던 ‘로코 사극’이 다시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시청률 역시 1회에 단숨에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찍더니 2회에서 6.2%로 훌쩍 뛰어올랐다.야당 후보도 “선거 무효” 주장…소송 제기(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공표되자 야당 후보가 ‘사기’라며 반발하고 수천명이 선거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는 등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말리에서는 지난 12일 치른 대선 결선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73) 현 대통령이 67.17%의 득표율로 32.83%를 득표한 수마일라 시세(68)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으나 야당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에서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가 부부젤라를 불고 야당 후보들의 선거 포스트를 들어 보이며 경찰과 대치했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시세 후보는 지난 17일 공식 선거 결과를 부인하며 이번 대선을 ‘패러디와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함 채워 넣기’가 드러난 많은 투표함과 북부 투표소들에서 가져온 믿지 못할 투표함들을 제외하면 내가 51.75%의 득표율로 이겼다”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도 일부 결과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들은 어떤 투표소에서는 선거인들이 40초 만에 투표를 마쳤는가 하면 또 다른 투표소에서는 케이타가 100% 득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야당의 회원인 파투마타 코나테는 “현 정권은 불법이다. 이번에는 우리 차례다.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현 정부가 물러날 때까지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세는 또 상급 법원에 이번 대선 결과 일부의 무효를 청원하는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 선거감시단은 이번 선거가 크게 손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선 1차 투표가 끝나고서 3명의 야당 후보가 결과에 대해 헌법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달 4일 취임이 예정된 케이타는 지난 2015년 말리 정부와 동맹 단체, 그리고 투아레그 반군단체가 맺은 평화협정을 이행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 최소 20여 개의 종족으로 구성된 말리는 대다수 국민이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가운데 종족 분쟁에다 다수 반군의 도발로 정국이 혼란을 이어가고 있다. 말리에서는 4년째 비상계엄령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무장세력의 폭력이 북부를 넘어 중부와 남부에까지 이르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근 부르키나파소, 니제르까지 번져 지역사회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평양 공동선언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DTV는 남북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점에 주목하면서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양국 선수단이 함께 행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송은 또 남북 정상이 나란히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을 곁들이며 남북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었다고 전했다. 타임스나우뉴스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기로 합의한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고, “매우 흥분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도 곁들였다. 또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조치를 할 경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는 공동성명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취임 후 지금까지의 국정운영 성과에 대해 긍정하는 비율이 채 20%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업 칸타르 소프르-원포인트의 최신 조사 결과를 보면, 마크롱 대통령의 취임 17개월의 성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19%에 불과했다.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3%에 그쳤고, 다소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16%였다. 반면에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60%에 달했다. 특히 매우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33%로 다소 부정적이라는 응답 27%보다 더 많은 것이 눈에 띄었다. 마크롱의 국정운영에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직전 조사인 올해 1월보다 23%포인트 늘었다. 작년 대선 1차 투표에서 마크롱을 찍었다는 응답자 가운데 마크롱의 국정운영이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46%로 직전 조사 때보다 26%포인트 줄었다. 진성 지지자라고 할 수 있는 집단에서의 이탈 현상도 심각하다는 뜻이다. 유권자들은 특히 마크롱 대통령의 독선적이고 고집이 센 모습에 특히 실망감을 드러냈다. 복수응답을 허용하고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점을 질의했더니 응답자의 39%가 대통령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실수를 인정하면 좋겠다는 의견은 39%, 대화에 더 열려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28%가 나왔다. (서울=연합뉴스) 정기국회 초반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처리에 드리워졌던 여야 대치의 먹구름이 잠시 걷혔다. 여야가 10일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안 문제를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논의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협치 가늠자’ 역할을 하게 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의 첫 난관을 여야가 합심해서 헤쳐나왔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정상회담을 앞둔 여야의 대결이 국론분열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또 민생법안 등 산적한 현안을 뒤로 미룬 채 자칫 국회가 정쟁의 블랙홀로 빠져들 우려도 있었기 때문이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하는 쓰레기를 깔끔하게 처리하기 위한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송고

올해 포럼에서 CPC 광저우 시 위원회 서기 Zhang Shuofu는 “이 회의는 광저우, 광둥 및 중국의 개혁과 개방 성과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항, 항공사 및 여행사와 더 많은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윈윈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채널을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획일화는 서열화와 결합해 교육 과열, 무한 경쟁, 차별을 낳았다. 서울에 있는 유명 대학과 직장에 들어가 돈 벌고 출세하는 것이 유일 가치처럼 됐다. 유럽에는 파리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기품을 느끼게 하는 지방도시와 시골이 셀 수 없이 많다. 이웃 일본만 해도 한국과의 차이 중 하나가 단아한 작은 도시들이 풍기는 삶의 향기다. 자연이 잘 보존되고 사람 사는 곳이 아름다운 사회에는 어김없이 가치의 다양성이 존재한다. 다양한 가치를 지닌 사회는 인간관계를 잘 다스릴 뿐 아니라 자연을 소중히 한다. 자연의 가치를 볼 줄 알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개성 만월대에서 고려 시대 금속활자 4점이 추가로 발굴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조선에서 고려의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의 서부건축군 남쪽 부분에 대한 세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고려 시기(918∼1392년)의 금속활자 4점을 새로 발굴하였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 시대 금속활자는 총 7점이 됐다.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의 학술연구집단이 이번에 발굴한 4점의 금속활자 가운데 3점은 대체로 가로 12~13㎜, 세로 10~11㎜, 높이 6~7㎜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한 면에는 글자가 양각으로 새겨 있었다. 19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5분께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37km 해상에서 중국 선적의 고등어잡이 어선 A호(159t급)에서 불이 났다는 무전을 들었다. 해경은 인근을 순찰하던 3천t급 경비함이 최초 구조신호(초단파 무선통신기)를 듣고 현장으로 급파돼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호에는 선장 오모(48)씨를 포함해 8명이 타고 있었으며, 경비함과 인근에서 조업하는 다른 중국어선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이들은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고, 어선은 대부분 불탄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이런 사실을 중국 정부에 통보했다. 해경은 “지하 침실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선원들 진술에 따라 화재 진압 후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 교육·복지 지원은. ▲ 교육 관련 사업도 지원을 받는 조건이 까다롭다. 탈북민 가운데 35세 미만으로 ‘거주지 보호 기간'(하나원 출소 후 5년)에 대학등록금 전액을 면제해주는 제도가 있다. 배움을 원하는 탈북민들이 등록금 걱정 없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제도다. 그러나 나이와 거주지 보호 기간이라는 조건이 탈북민들의 발목을 잡는다. 남북하나재단을 비롯해 여러 기관과 재단이 탈북민을 위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장학금 지원 사업 역시 생활 형편, 성적 등의 조건을 달아 혜택이 제한적이다. 북한에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탈북민이 많다. 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고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 탈북민에게 자녀들의 교육 문제도 심각하다. 탈북 청소년 가운데 상당수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해 학업 능력이 떨어진다. 경제적인 빈곤과 가정불화 등으로 갈등을 겪는 청소년들도 많다.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 복지 지원은 내가 입국했던 2004년 당시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아졌다. 다만 탈북민의 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한 게 아쉽다. 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콜걸출장안마 탈북민을 위한 시설도 지원해주길 바란다. 정밀 측량으로 살포 정확도 높여”(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18일 농약 제조사 팜한농과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드론 야간 정밀방제를 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연은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진행됐다. 드론은 오후 6시부터 고도 3m에서 초속 3m의 속도로 약 1시간 동안 비행하며 작물보호제를 살포했다. LG유플러스는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 기체 두 대로 작업지역을 조종사 없이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 장애물 회피 방제 ▲ 핀포인트 방제 등을 시연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드론이 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연을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LG유플러스는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TE망을 이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을 접목해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고 밝혔다. 또 “RTK 기술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랬더니 케아가 덫 상자를 열려고 막대기를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나뭇가지를 주워 상자를 여는 데 알맞은 크기로 만들거나 막대기를 다듬어 완전히 다른 모양으로 만들기도 했다. 뉴질랜드에서 인간이 아닌 동물이 도구를 만들고 사용하는 증거가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트 박사는 케아가 도구 사용 기술을 습득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렸을 것이라며 “아주 독특한 경우로 보인다. 도구를 사용하지 않던 새가 아주 광범위하게 도구 사용 행동을 습득해 여러 해에 걸쳐 반복적으로 도구를 사용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케아가 도구 사용을 생각해냈을 만큼 일반적인 지능이 대단히 높다는 걸 의미한다며 케아가 새장 속에 갇혀 있을 때는 종종 도구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야생에서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이 목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다 자라면 몸길이가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 서식하는 케아 앵무새가 먹이를 얻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등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머리가 더 똑똑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밝혔다. 1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개빈 헌트 박사와 매트 굿먼 등 뉴질랜드 연구진은 사이언티픽리포츠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케아의 지능이 타고난 능력을 넘어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케아가 지난 10여 년 동안 담비를 잡기 위해 놓은 덫 상자를 자주 접하게 되면서 상자 속의 미끼를 꺼내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그전에는 볼 수 없었던 행동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30개월 동안 담비를 잡으려고 여기저기 놓은 덫 상자 227개가 막대기 등으로 습격당한 사실이 발견됨에 따라 조사를 벌여 대부분 케아의 소행이라는 걸 알아냈다고 밝혔다. 상자로 된 덫은 환경보호부가 타카헤라는 토착종 새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해온 것으로 2002년부터 2009년까지는 상자를 건드렸던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 이후부터 뒤집혀 있는 상자들이 사람들의 눈에 자주 띄기 시작했다. 어떤 상자 속에는 돌멩이가 들어가 있기도 하고 어떤 상자 속에는 막대기가 들어가 있기도 했다. 생태학자인 헌트 박사는 “도구 사용량이 놀라울 정도였다”며 이에 추적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연기하는 쾌감 커…계속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성형을 했든지 안 했든지 남의 외모에 참견하는 일은 폭력적이고 무례한 것이라 생각해요.”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배우 곽동연(21)은 최근 종영한 JTBC 금토극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그가 맡은 연우영 역과 닮아있었다. 극 중 연우영은 화학과 조교로 최고의 능력남이자 배려심 있고 사려 깊은 인물이다. 성형미인인 여자 주인공 강미래를 좋아한다. 곽동연은 연우영처럼 성형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망설임 없이 말했다. “자신의 외모나 아름다움에 대한 것은 그 기준이 다 다르다고 생각해요. 성형할지 말지는 본인이 스스로 판단할 일이고요. 저요? 저는 제 외모에 만족합니다. (웃음)”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원작 웹툰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그는 “제목을 듣고 누군가가 외모의 기준을 마음대로 정하는 비판해야 할 사회적 분위기를 꼬아서 만든 제목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나중엔 웹툰을 봤는데 드라마와 70% 정도는 비슷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붉은 샐비어와 함께 있는 것은 123만 헥타르를 차치하는 세계에서 가장 넓게 자리한 갈대다. 이 넓은 갈대 지대는 기후 조절, 물 보존, 좋은 습지 생태 환경 형성뿐만 아니라, 새들이 머물고, 먹이를 잡으며, 번식할 수 있는 거처를 제공한다. 갈대 지대는 287종의 조류 서식지로, 블랙빌드걸의 번식지이고, 야생 두루미가 겨울을 나는 최북단이자 번식하는 최남단 지역이다. 백조, 왜과리, 백로, 흰 뺨 검둥오리, 개리 및 점박이물범이 서식한다. 이곳은 바다새들의 낙원이자 해양 생물들의 천국이다.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인 배리 파킨(Barry Parkin)은 “상품과 관련해 사용되는 대부분의 농업재료는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재료들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고 거래 기반으로 형성된 가격으로만 구매되는 상품들의 시대는 사실상 끝나고 있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김성태 “이해찬, 평양 일정 일방적 취소는 무슨 경우냐”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핵폐기 약속을 하고 미국과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한 뒤 그 결과에 따라 교류가 강화돼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순서를 망각한 것 같다”며 “평양에서 점심으로 무엇을 드셨는지 모르지만 심각한 오류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동선언에 명시되지 않은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 정부의 상세한 해명을 요구한다”며 “속 빈 강정에 불과한 공동선언도 문제지만, 군사적 합의도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그에 상응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오전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에 경제인들이 동행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측근 참모들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어제 오후 3시 ‘경제인 방북은 북측의 요청이 아니었다’고 했지만, 30분 후 북측 인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만나 방북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 대통령 말씀대로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진 것까지는 좋은데, 정작 비핵화 논의는 왜 힘든지 겨울이 오기 전에 답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 비상진료 및 방역대책을 위해서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마련해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 송고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대북제재 준수하며 가동 가능…국민 공감·정부 의지가 관건””개성공단은 평화·경제 프로젝트…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290개를 바닥에 심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이다.(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유럽의회가 이민정책 등에서 유럽연합(EU)의 가치에 심각한 위협을 가했다는 이유로 11일(현지시간) 헝가리에 대한 제재 방안협의에 들어갔다.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 송고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송고’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경비원·세일전자 관계자 등 4명 입건 “다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게 돼 기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상문(32)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 보이시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배상문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 CC(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8만 달러(약 2억원)를 받았다. 이로써 배상문은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안정적으로 활약하게 됐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보장받았다. 그는 2017-2018시즌에 PGA 투어 1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에 머물러 2018-2019시즌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다. 추가로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하면 2018-2019시즌에 8개 대회밖에 나가지 못하게 될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배상문은 17번 홀까지 18언더파로 다른 세 명의 선수와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2m 버디 퍼트로 짜릿한 우승 기쁨을 누렸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송고 ◇ 주의점과 정보 경기대학교 김욱 교수는 “수도권 낚시의 경우 물고기들의 스트레스가 심하므로 되도록 주말을 피하는 것이 좋다”면서 “아침 일찍이나 저녁 늦게 승부하는 것이 방법”이라고 말했다. 낚시는 걸어서 이동하는 것보다는 고삼지의 명물인 나무 보트를 빌려 타는 것이 편리하다. 고삼지 인근에는 보트를 대여해주는 곳이 많다. 핸드 가이드 모터(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전 화백은 회화를 통해 통영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그 속에 깃든 삶의 역동성과 고난도 함께 보여주고자 했다. 동시에 고도의 문화는 추상의 차원에서 이뤄진다고 믿고 평생 추상화를 그렸다. 그런 그에게 하늘을 이고 있는 듯 잔잔히 빛나는 통영의 쪽빛 바다와 다도해 물결은 끊임없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창작의 근원이나 마찬가지였다. 그의 작품은 전통 오방색채와 조형성을 바탕으로 한국성을 나타내는 추상화와 통영을 중심으로 한 바다 풍경으로 크게 나뉜다. 세간에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인 ‘통영항’도 통영 바다의 강렬한 색채를 화폭에 푸른 빛으로 담아 미래지향의 세계를 추구하려는 의지를 나타낸다. 특히 ‘통영항’ 등 통영 풍광을 배경으로 한 일련의 작품에 영감을 준 통영항은 한려수도의 비경을 간직해 ‘한국의 나폴리’로 불릴 정도다. 1963년 9월 개항한 이곳은 주로 수산물의 수출입을 담당하고 있는 국제무역항이다. 또 이곳의 수산물 생산량은 전국 생산량의 10%에 해당하는 연간 27만t이 집산되는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의 전진 기지항이자 남해안에 산재한 크고 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해상교통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통영 여객선터미널과 마주 보는 서호시장은 각종 해산물과 활어로 유명하며 통영 대표 먹기리인 꿀빵을 파는 가게가 곳곳에서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그린벨트는 박 시장의 말대로 녹

그린벨트는 박 시장의 말대로 녹색 서울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고도 어쩔 수 없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풀어야 한다. 서울의 그린벨트를 풀면 다른 택지공급 수단에 비해 양질의 택지를 공급할 수 있지만, 서울 집중을 부추기고 시민들의 휴식공간은 점점 사라진다. 무분별한 도시확장과 난개발을 막아온 것은 그나마 그린벨트다. 그린벨트가 풀리다 보면 추가 해제의 기대가 커지면서 비닐하우스나 가건물 설치 등 각종 불법 개발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 당정은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공유하고 어쩔 수 없이 그린벨트를 해제하더라도 최소한으로 신중하게 해제해야 한다. 송고▲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6일 국민대에서 개최된 신규 ‘대학ICT연구센터'(ITRC) 현판증정식에 참석했다. 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경제뿐만 아니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한 만큼 인재들이 꿈을 키우고 핵심 연구인력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서울대 등 15개 ITRC가 선정됐으며, 연간 600여명의 학생과 75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업자 속여 부동산 담보 확보, 조곡 상당량 챙기기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조곡(도정 전 쌀)을 팔아 돈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농협으로부터 수십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곡 유통회사 대표 송고”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류경식당 종업원 자유의사 확인해 송환 여부 결정해야””강제수사로 책임자도 처벌해야…어물쩍 넘길 수 없어”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 최복남씨 별세, 임상균(섬김교회 목사)·임상진(전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임상욱(울산 중구청 근무)·임정숙 씨 모친상, 백한기(전 서울신문 국장)씨 장모상, 유영옥·장미숙·김옥분 씨 시모상 = 17일, 세민에스장례식장 백합원 VIP 1호실, 발인 19일 오전 7시 ☎010-8516-6640 (울산=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이달 초 인천 남구 주안2-4동 재정비 촉진지구 내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달 24일 용인시 수지구 동천 주상복합 개발사업에 이어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사업 등 최근 다용도 복합단지를 연달아 단독 수주하면서 주거와 상업시설이 같이 있는 복합개발사업 분야 강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신축공사는 아파트 864가구와 7만6천625㎡ 규모의 메디컬센터(1개 동), 7만500㎡ 규모의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공사비 4천138억원이 투입되며 10월 착공한다. 한화건설이 지난해 공급한 복합단지 ‘광교컨벤션 꿈에그린’, ‘여수 웅천 디아일랜드’ 등은 상품성과 입지의 장점을 잘 살려 지역 랜드마크 역할을 했다. 주거 가치와 미래가치를 모두 인정받은 ‘광교컨벤션 꿈에그린’은 한화갤러리아, 한화호텔&리조트 등과 협업을 통해 한화그룹의 역량이 집결된 사업으로, 갤러리아 백화점, 수원 컨벤션센터 등의 상업시설을 비롯해 한화리조트 아쿠아리움 등 단지 내에서 주거·문화·상업시설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원스톱 프리미엄 복합단지이다. 레지던스(생활형 숙박시설) 345실, 오피스텔 171실, 고급리조트, 상가로 구성된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는 웅천지구에서도 바다와 가장 가까운 입지에 주거·생활·휴양·문화를 단지 안에서 모두 누리는 프리미엄 레저 복합단지로 지어지면서 여수뿐 아니라 전남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었다. 한화건설 개발사업실 김만겸 상무는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뛰어난 품질과 서비스를 갖춘 복합단지를 지속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송고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송고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서울=연합뉴스)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During the summit, the signing ceremony for 76 projects was held at the “Private Enterprises Boost Liaoning High-quality Development Conference”. The total amount of these projects’ contracts were 300 billion yuan. Among these projects, there are more than 10 large projects with investment of more than 10 billion yuan. Mr. Wang Xiaochun, the general manager of the strategy and investment department of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 said that Liaoning has a strong industrial foundation and obvious regional advantages. With the development of northeast China strategy, Liaoning will bring a lot of opportunities to investors.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평양 다녀오면 또 묻겠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며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에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인적쇄신을 시작하겠다고 천명한 것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와 2020년 총선을 앞둔 공천 작업에까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그동안 김병준호(號)는 출범한 뒤 두 달 동안 당의 가치·비전 세우기에 우선 몰두하면서 정작 중요한 인적쇄신은 뒷전에 둔 것 아니냐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강연에서 “사람을 교체할 때는 어떤 사람이 새로운 담론을 가지고 논쟁을 하고, (그 논쟁에) 참여하기를 원하는지 볼 것”이라며 인적청산의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직후 바로 인적청산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놓고는 ‘제3의 길’을 앞세운 토니 블레어 전 총리 시절 영국 노동당을 예로 들면서 “정당은 결국 철학과 노선 변경을 분명히 함으로써 다시 일어나 오래간다”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가 잘랐던 문희상·이해찬·최재성 등은 다시 돌아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로이터제공] 송고룰라 사면 추진설 부인…”재판서 무죄 선고받도록 노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다지 후보는 전날 이 신문과 대형 뉴스포털 UOL, SBT TV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 노동자당 정권이 다시 출범하면 룰라 전 대통령이 의미 있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룰라 전 대통령을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에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학생들이 제출한 설계는 시골 재활성화 전략에 귀중한 참고 자료를 제공했고, 학생들은 미래 도시 개발과 고령화 효과 같은 긴급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또 하나 분명한 게 있다. 지금은 강압 정치와 외부 도움에 기대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경제에서 승부할 때다. 한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하고도, 둘의 균형 맞추기에 서툴다. 한국인은 자신의 민주화 역량을 깨닫고 있을까. 민주화, 산업화 역량에 대한 자각 없이 균형, 방향 감각은 오지 않는다. 민주주의 가치의 생활화, 내면화가 곧 사회발전이다. 번영을 바란다면 성장-분배 논쟁은 잘못 짚은 번지수다. 성장의 열쇠는 기술, 지식, 교육에 있기 때문이다. 혁신하느냐 못 하느냐가 진짜 경제 실력이다. 송고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中 “세계경제에 가장 큰 위험”…인니 대통령, ‘인피니티 워’ 악당에 비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성토장이 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2일 전했다. 특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목소리가 높았다. 후춘화(胡春華) 중국 부총리는 “일부 국가들의 보호무역론자와 일방적인 조처들은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간 무역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이는 세계경제에 가장 심각한 위험”이라고 주장했다. RAC 그룹 CEO Terry Agnew는 이 시제 차량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를 비롯해 호주에 있어서도 중요한 운송 이정표라고 언급했다. As the automotive industry shifts toward electric and alternative fuel powertrains, this year’s AutoMobility LA will showcase new technologies to further its commitment to autonomy, connectivity, electrification, and sharing. Rivian’s all-new electric adventure pickup and full-sized SUV will make their world premiere on Nov. 27, ahead of most automakers’ announcements which are scheduled for Nov. 28-29.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국내 한 방송사의 유명 예능프로그램 제작진이 태국에서 사전허가를 받지 않고 촬영하려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출장샵안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 그러면서 “각계 각층의 내왕과 접촉, 다방면적인 대화와 협력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민족화해와 통일의 대하가 더는 거스를 수 없이 북남 삼천리에 용용히 흐르도록 하기위한 구체적 방도도 협의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내가 함께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한 통일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잖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 모두의 꿈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함께 이룩한 관계개선의 소중한 결실들을 돌이켜봤다”며 “그리고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하여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에로 탈선 없이 계속 이어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흉금을 터놓고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탄생한 4·27 선언에 받들려 북남 관계가 역사적 전환의 첫 자욱을 떼었다면 9월 평양공동선언은 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분단의 비극을 한시라도 빨리 끝장내고 겨레의 가슴에 쌓인 분열의 한과 상처를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게 하기 위하여 평화와 번영으로 나가는 성스러운 여정에 언제나 지금처럼 두 손을 잡고 앞장에 서서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합의된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올해 안’ 방문이 성사된다면 북한 지도자의 사상 첫 서울 방문이 실현되는 것이다. 분단 후 일대 사건이자, 남북관계는 또 한 단계 도약하는 획기적 전기가 될 것이다.

윤상직 의원실 자료…카카오(다음) 게시글 852건 최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한 온라인 게시물이 최근 5년간 9천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방심위가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로 판단해 시정요구한 인터넷 게시글은 2014년 이후 지난 7월 말까지 8천777건을 기록했다.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는 경찰청과 국가정보원 등 관계 중앙 행정기관의 요청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심위에 심의를 요청해 집행하고 있다. 시정요구 건수는 2014년 1천137건에서 2016년 2천570건으로 증가한 뒤 작년 1천662건으로 줄었고 올해 1~7월 1천572건을 기록 중이다. 해당 글이 게재된 매체별로는 카카오(다음)가 852건으로 가장 많았고 네이버 102건, 유튜브 13건, 기타 국내외 사이트 7천810건이었다. 위반 게시글들은 주로 북한 찬양, 주체사상 홍보, 이른바 ‘남남갈등’ 등과 관련된 것으로 분석됐다. 윤 의원은 “인터넷 공간 내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의 불법유통은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요인”이라며 “방심위의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 통제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불법성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 있는 국가보안법 위반 소지 정보에 대한 시정요구 건수가 늘어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방심위가 심의한 뒤 시정요구를 하지 않은 게시글은 2015년 12건에서 2016년 1건으로 줄었고 작년과 올해는 모든 심의 글이 시정요구 대상이 됐다. 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제발표…AT&T “LA와 스마트시티 협약”스프린트 “T모바일과 합병 허용하라” 강공…세션주제 온통 5G에 집중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네트워크 블로거, 미디어, 애널리스트, 통신 하드웨어 장비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올렸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매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대 무선통신박람회인 MWC의 ‘미국판’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는데 올해는 무대를 LA로 옮겼다. 내년에는 다시 실리콘밸리에서 가까운 샌프란시스코로 간다. 미국 외에는 중국에서도 MWC 상하이가 열린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정상회담에 대만 언론도 주목하고 있다. 대만 TTV는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를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영접하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경향신문 = 트럼프ㆍ김정은 다시 ‘핵 담판’ ▲ 서울신문 = 與, 투기에 맞서 ‘토지공개념’ 카드 꺼냈다 ▲ 세계일보 = 위원회가 접수한 경찰… 치안정책 좌지우지 ▲ 조선일보 = ‘판문점 선언’ 수십조 비용 덮어둔 정부 ▲ 중앙일보 = 트럼프ㆍ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 한겨레 = 북미 2차 정상회담 급진전…한반도 ‘가을 대전환’ ▲ 한국일보 = 뛰는 집값 위에 나는 담합 당연하다는 듯이 “1억원 더” ▲ 디지털타임스 = 호황에 가려진 質 나쁜 한국 수출 ▲ 매일경제 = 美 “金, 2차 정상회담 요청” ▲ 서울경제 = ‘토지공개념’ 불 지핀 이해찬 ▲ 전자신문 = 방통위 ‘휴대폰 온라인 약식 판매’ 사실조사 전환 ▲ 파이낸셜뉴스 = 나랏빚 16년간 464% 눈덩이 文정부 확장재정 발목 잡는다 ▲ 한국경제 = “車부품사 줄도산 막자” 뒤늦게 나선 정부 ▲ 건설경제 = 인프라 투자로 ‘고속성장’…韓만 뒷걸음 ▲ 매일일보 = 기업 설비투자 싸늘하게 식어간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회담 솔솔… 트럼프, 비핵화ㆍ선거 두마리 토끼 잡나 ▲ 아시아타임즈 = 금융위기 10년…악몽이 되살아났다 ▲ 아시아투데이 = 한국호 퀀텀점프 무기는 新한류 ▲ 아주경제 = 불꺼진 항구, 캄캄해진 지역경제 ▲ 에너지경제 = 농어촌公 수상태양광 ‘민원 암초’에 비상 ▲ 이데일리 = 재정자립 실현 지자체…정부에 규제 풀어달라 당당히 요구 ▲ 일간투데이 = 혹독했던 여름도 저멀리 가을별빛에 취해볼까 ▲ 전국매일 = 광역 교통문제 해결기구 가동된다 ▲ 경기신문 = 이재명 “국토보유세 걷어 국민에게 주자” ▲ 경기일보 = ‘집값 잡기’ 국토보유세 꺼내든 李 지사 ▲ 경인일보 = 국세-지방세 비율 6대4로 ‘지방재정권 강화’ ▲ 기호일보 = 포스코건설, 게일사와 결별… IBD 개발사업 새 국면 ▲ 인천일보 = 이해찬 당 대표 인천엔 안 왔다 ▲ 일간경기 = 날뛰는 부동산… 여권, 대수술을 꾀하다 ▲ 중부일보 = 평택 브레인시티 감사착수 초읽기 ▲ 중앙신문 = 이해찬ㆍ이재명, 부동산 문제 해법은 ‘토지공개념’ 도입 ▲ 현대일보 = 與, 경기ㆍ인천찾아 부동산대책 논의 ▲ 강원도민일보 = 주민에 조례안 발의 권한 부여, 지방세 비율도 확대 ▲ 강원일보 = 양양~北 갈마ㆍ삼지연공항 하늘길 연다 ▲ 경남도민일보 = 분권 로드맵 정부 ‘의지’ 약하다 ▲ 경남매일 = 앞날 걱정인 박종훈표 경남교육 ▲ 경남신문 = 소음감지 단 1회… 그마저도 ‘잡음’ ▲ 경남일보 = 진주성 남문 위치 밝혀진다 ▲ 경북매일 = 알맹이 쏙 빠진…’무늬만 지방분권’ ▲ 경북연합일보 = TK예산 패싱 위기 돌파구 열까 ▲ 경북일보 = 주민이 조례 바꾸고 단체장 소환 쉬워진다 ▲ 경상일보 = “울산을 러 원유 극동 비축기지로” ▲ 국제신문 = 도시정비사업 낄 틈 없는 향토건설사 ▲ 대경일보 = 포항 창포∼흥해간 도시계획도로 주변 기획부동산 ‘무차별 땅투기’ ▲ 대구신문 = 한국당 ‘텃밭’ TK 껴안기 본격 행보 ▲ 대구일보 = 청도 용암온천 화재…”아찔했던 순간” ▲ 매일신문 = 인건비 느는데 순이익은 1% 힘들어서 문 닫고 싶습니다 ▲ 부산일보 = 1300리 낙동강, 1300만 생명의 물길로 ▲ 영남일보 = 주민이 조례 만들고 단체장 쉽게 소환 ▲ 울산매일 = 주민이 직접 조례 제ㆍ개정ㆍ폐지안 제출 가능 ▲ 울산신문 = 반구대 암각화 주변 개발 차단 허송세월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에 에너지ㆍ북극항로 협력 제시 ▲ 창원일보 = 경남교육청 학생인권조례 공개 ‘상호협력ㆍ존중 학교문화’ 명시 ▲ 광남일보 = 명성 잃어가고 있는 광주패밀리랜드 노후시설 여전… 위탁운영 한계도 ▲ 광주매일 = 무안국제공항 기반 시설 확충 시급 ▲ 광주일보 = 광주송정역 ‘KTX 투자선도지구’ 탄력 ▲ 남도일보 = 최악 취업난 속 시골병원은 ‘구인난’ 여전 ▲ 전남매일 = 광주송정역 일대 경제거점 개발된다 ▲ 전라일보 = 재정분권 구체적 방안 배제 알맹이 빠진 자치분권 논란 ▲ 전북도민일보 =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매머드급 클러스터 ‘시동’ ▲ 전북일보 = 전북, 삼성 전장사업 유치전 팔 걷었다 ▲ 호남매일 = 광주 송정 ‘KTX역 투자선도지구’ 탄력 ▲ 금강일보 = 끝 보이는 수능 아랍어 ‘불패신화’ ▲ 대전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지혜 모을 때 ▲ 동양일보 = 이시종 자치연수원 이전 공약 ‘빨간불’ ▲ 중도일보 = 行首 골든타임 돌입 충청정치 ‘시험무대’ ▲ 중부매일 = 공부를 게임하듯 … IT로 배운다 ▲ 충청일보 = 철도사업 속도 내는 정부… ‘속타는’ 충북도 ▲ 충청투데이 = 자치분권 종합계획 ‘6대 전략ㆍ33개 과제’ 나왔다 ▲ 제민일보 = 제2공항 갈등 해결 실마리 찾았다 ▲ 제주매일 = 제2공항 입지 사전타당성 재조사 ‘새국면’ ▲ 제주신문 = “신화월드 오수역류 무책임 행정 탓” ▲ 제주新보 = 자기 결정권 부여 추진 ‘주목’ ▲ 제주일보 = 제주 ‘분권모델 완성’…갈 길은 멀다 ▲ 한라일보 = 세계적 자원 한라-백두 연구ㆍ협력 ‘시동’

중요한 것은 쌍방의 성실한 실천이다. 남북은 1992년 초 발효된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서 상대방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 불가침 합의를 한 바 있다.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쌍방 군사당국자 간의 직통전화 설치 등 당시 합의의 큰 틀은 완벽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이는 합의서 한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관건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팍타 순트 세르반다(pacta sunt servanda). ‘약속(합의)은 지켜져야 한다’는 오래된 라틴어 법격언이다. 이는 오늘날 전 세계 민법의 대원칙이기도 하다. 이 기본 원칙조차 팽개치고 있는 것이 2018년 여름 한국 정치권의 모습이다. ▲ 그래도 올해 여름은 상당히 고마운 여름이다. 사람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이제부터는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 같다. 그나마 기후변화는 피부로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생물다양성이 사라지는 것은 느끼지 못한다. 북극곰이 힘들다고 해도 잠깐 뉴스에서 보고는 잊어버린다. 기후변화가 위험한 이유는 생물다양성을 고갈시키기 때문이다. ‘꿀벌이 사라지면 4년 안에 인류가 사라진다’라는 말이 있다.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꿀벌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토종벌은 거의 90%가 죽었다. 농작물의 80% 정도를 꿀벌이 수분한다. 꿀벌이 사라지면 어마어마한 식량 대난이 올 것이다. 만약 지구에 생물다양성의 절반이 사라진다면 인간은 살 수 없다고 본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 위협에 처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에서 의사·간호사들이 국제사회에 보호를 호소했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 아트메에서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의사와 간호사 300명 이상이 모여 임박한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에서 의료 인프라를 보호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의사·간호사 시위대는 흰색 가운 또는 녹색 수술복을 입고, 손에는 장미꽃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시리아 반군을 상징하는 깃발을 흔들거나, ‘유엔, 우리를 보호하는 것이 너희의 책무다’, ‘위험 받는 이들립 의사들’ 등이 영문으로 쓰인 플래카드를 들었다. 간호사 파디 알아무르는 “유엔이 병원 공습을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보호하기를 촉구한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의료기관 공습은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지만, 러시아·시리아군은 주요 반군 지역 탈환작전에서 병원을 무차별 공습했다. 이달 6일과 8일에도 각각 하마주(州) 북부 카프르지타와 이들립 남부 하스의 병원이 공습을 당했다. 유엔은 러시아·시리아군이 병원과 학교, 난민캠프, 식량 저장시설 등을 공습하지 않도록 압박하고자 보호 대상 민간 시설물 235곳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좌표를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 송고”성매매 방지 종합대책 수립해야…여성 표적 단속방식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매매방지법) 시행 14주년을 맞아 여성인권단체들이 정부에 성매매 근절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성매매근절을위한한소리회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성 착취 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행사를 열었다. 이 단체들은 “지난 정부는 현장을 실적 중심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의 정책을 실종시켰다”며 “그 사이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해 성산업 착취구조를 더욱 고착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산업 착취 구조를 해체하고 성매매 알선과 성구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윤은미 씨는 “성매매 유흥업소 포인트를 쌓기 위해 구매 후기를 올리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라며 “성매매방지법이 시행된 지 14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물건을 사면 상품에 대한 소유권이 생기고 구매자 마음대로 하려는 욕구가 생긴다”며 “이 때문에 성 구매는 폭력과 범죄일 수밖에 없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증평=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녹즙 판매원이 고독사 위험이 있는 가구를 방문, 안부를 확인하는 ‘초록의 안부인사’ 사업이 충북 증평에서 시작됐다.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 이번 중국-아프리카 간 협력이 희망의 땅인 아프리카에 가지고 올 성과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남아프리카의 많은 사업가가 중국 남부 도시인 둥관에서 비즈니스를 하면서 친교를 맺은 경험을 통해 볼 때, BRICS 프레임워크 아래 동양의 주요 국가인 중국이 제공하는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이와 관련해 EU는 영국이 더 좋은 방안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브렉시트 이후에도 북아일랜드를 EU의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 하에 두는 이른바 ‘안전장치'(backstop)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테리사 메이 총리는 ‘안전장치’안이 시행되면 영국 본토와 아일랜드 섬 사이에 국경이 생기게 되며, 이는 영국 영토 및 헌법적 통합성을 저해하는 만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드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보수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은 물론 보수당과 연정을 구성한 북아일랜드의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에서 ‘안전장치’안에 대한 강경한 반대 입장을 보이자 전체 협상의 판이 깨질 수 있다고 판단, EU 측이 한발 양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고려인마을 인근인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감시하기 위해 동북아 지역에 해상초계기를 파견할 것이라고 7일 발표했다.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과 론 마크 국방장관은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뉴질랜드 정부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 P-3K2 오리언 해상초계기를 동북아 지역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가 대북제재 감시 임무를 위해 파견하는 P-3K2기는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주둔하며 동북아시아 지역 공해 상에서 감시활동을 벌이게 된다. 피터스 장관은 “뉴질랜드는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최근 북미대화와 남북대화를 환영하지만, 북한이 국제의무를 다하는 그 날까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은 필수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또 마크 장관은 “뉴질랜드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해상활동, 특히 선박간 환적에 의한 물자이동 등의 위반 행위를 감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제재 결의는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하지만 갑자기 북한군에 징용되는 바람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구 할아버지는 ” 송고 (울산=연합뉴스) 울산해양경찰서는 낚시객들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낚시 어선 5대 안전 위반 행위 종합 단속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5대 안전 위반 행위는 ▲ 기초 안전 질서 위반(구명조끼 미착용, 출입항 허위 신고, 정원 초과) ▲ 영업 구역 및 영업시간 위반 ▲ 음주 운항·선내 승객 음주 ▲ 항 내 과속 운항 ▲ 선박 불법 증·개축 및 안전 검사 미필 등이다. 해경은 23일까지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0월 14일까지 3주간 울산시와 부산시 기장군 등 지자체와 공조해 합동 단속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낚시를 위해서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자와 이용자는 안전 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 2년간 서방을 불편하게 한 러시아와 터키의 ‘밀월’ 관계가 피할 수 없는 시험대를 만났다. 바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 이들립이다. 최근 2년 새 국제관계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협력이 부각됐지만, 양국의 우애 과시는 그리 오래된 현상이 아니다. 역사적으로 터키는 러시아 견제에 무던히 애를 썼다. 6·25 전쟁에 대규모 군대를 파병해 무수한 피를 흘린 것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가입해 러시아로부터 위협을 막기 원했기 때문이다. 1960년대 이후 최근까지 유럽연합(EU) 가입을 줄기차게 추진하며, 유럽과 가까워지려고 했다. 더욱이 2015년 러시아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을 떠받치며 시리아내전에서 터키의 반대편에 섰다. 그해 11월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터키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 양국 관계는 얼어붙었다.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동서독은 이러한 조약 및 협약과

동서독은 이러한 조약 및 협약과는 별개로 동독의 정치범을 데려오기 위해 대가를 지불하는 것도 가능했다. 정치범 석방은 뒷거래(이른바 프라이카우프)로 이뤄졌다. 서독은 송고꾸준하고 점진적인 교류로 양측 주민간 이해의 폭 넓혀한국전쟁 치르고 북핵문제 있는 한반도와는 배경 달라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박 위원장은 심혈을 기울인 축제 준비과정을 설명하면서 뮤지션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해외 뮤지션을 축제 송고 벤 로(40) 씨는 “집에서 아침 7시 45분에 나왔지만, 9시가 다 되도록 지하철을 타지 못하고 있다”며 “도로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전면적으로 반일 휴가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민간 기업의 경영에 정부가 간섭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는 입장만 밝혀 시민들의 원성을 샀다. 시속 195㎞에 달하는 돌풍을 동반한 태풍 망쿳은 1979년 태풍 호프 이후 홍콩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태풍이다. 강력한 돌풍에 시내 곳곳의 가로수가 쓰러지고 아파트 유리창이 깨지는 바람에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홍콩 북부 신계 지역에서는 4만 가구가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소방당국은 지하창고 내 방역 작업 직후에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9일 오후 1시께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아파트 지하창고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진화됐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종교계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공동선언’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기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이날 논평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를 비롯해 남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합의한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과 북의 이러한 자주적인 노력에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적극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종교를 비롯한 민간의 영역에서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평양 공동선언으로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추구하는 논의들이 상당히 진전되고 좋은 열매를 맺어 기쁘다”며 “한국 천주교회는 계속해서 평화의 복음을 선포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며 끊임없이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北,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해체·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3차 남북 정상회담 뒤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한 사실을 긴급뉴스로 크게 보도하며 선언의 주요내용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스 통신은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서로 악수를 나눴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이 올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세번째 회담이라면서 역사적으로는 2000년, 2007년 두 차례 정상회담에 이어 5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평양공동선언에서 북한이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나갈 용의가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986년 건설된 영변 핵시설에는 1년 동안 몇 개의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우라늄 농축 공장과 5메가와트(MW) 원자로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사실도 함께 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군사 분야 합의에 주목했다. 통신은 남북이 올해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사실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사망자에 14세 소년도 포함…30여명 다쳐(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2명이 이스라엘군 발포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가지지구 주민 수천명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여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스라엘군은 실탄 사용으로 맞섰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은 시위대 2명이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졌고 사망자 중 1명은 14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팔레스타인인 30여 명이 시위 도중 다쳤다고 덧붙였다.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장수=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고분군에서 철제고리칼과 가야시대 금제 귀걸이가 출토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장수군은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긴급 발굴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19일 실시된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 현장설명회 및 자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발굴결과를 발표했다. 현장설명회에서는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금으로 만든 장식 귀걸이와 쇠로 만든 큰 칼 등 많은 토기류와 철기류 등이 공개됐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패션모델이 되고 싶었던 아빌라의 꿈을 이뤄준 사람은 디자이너 화이트였다. ‘모든 여성에게 장벽이란 없다’는 게 화이트의 모토였다. 화이트와 알고 지내던 한 패션모델이 패션위크의 무대를 밟고 싶어하는 아빌라의 사연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평소 사이가 좋지 않은 친형에게 무시당하는 말을 듣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동생이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7부(김종수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다고 19일 밝혔다. 범죄사실을 보면 A씨는 지난 7월 4일 집을 방문한 유선방송 수리 기사에게 형이 자기 대신 고장 증상을 설명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듣자 집에 있던 흉기와 둔기를 들어 형을 위협했다.日과 ‘납치자 재조사’ 합의 이틀 만에 발표…南 압박 의도인 듯(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이 억류 중인 남한 선교사 김정욱 씨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탄 무개차(지붕 없는 차)는 독일 벤츠의 양산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를 개조한 차량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할 때는 각자의 의전 차량에 탑승했다. 하지만 카퍼레이드를 할 때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차로 옮겨 탔다.

과거 볼 수 없던 변화 요구들이 곳곳에서 표출되고 있다.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을 내건 혜화역 시위에는 수만 명의 여성이 참여했고, 총수 일가 갑질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대한항공 직원 수백 명이 모였다. 헌법재판소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처벌하지 않는 것이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 소수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개인의 양심과 존엄, 서로 다른 가치들이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사회인식의 변화를 반영한 결정이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IT/과학 본문배너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부탄 국민처럼 가난하면서도 우리끼리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어리석은 생각이다. 다른 강국들이 가만두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이 2천 년 동안 셀 수도 없이 겪은 일이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호텔 노조 파업이 일주일을 넘기며 확대 양상을 보여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주요 호텔 서비스직 노동자 2천여 명이 이날 오후,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도심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서 가두 행진을 벌였다. 선타임스는 시위대가 북과 양동이를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노사계약 합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을 새로운 노사계약의 핵심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일시해고되더라도 건강보험 혜택은 지속적으로 받게 해달라는 요구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재비어 딜라로사는 “직장이 없을 땐 병이 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노조 측은 이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파업에는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6개 주요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6천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많은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말일부로 노사계약이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내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애초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로 시작됐으나 기간이 길어지면서 동참을 고려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 지부장 앤절 카스틸로는 “호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시카고의 얼굴이고,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측은 우리가 스스로의 가치를 모르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더 좋은 근로 조건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각 호텔은 파업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자리에 매니저급 직원들을 긴급 투입하거나 인근 호텔 직원들로 임시변통하고 있으나 투숙객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한 투숙객은 트위터를 통해 더러운 욕조, 비품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욕실, 체크인과 룸서비스 지연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았다. 특히 북미 최대 규모 무역전시관인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가 열리고 있어 혼란은 더 가중됐다. 트리뷴은 IMTS 참석차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사람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힐튼 호텔 측은 “미 전역 힐튼 호텔 체인의 매니저급 직원들이 공백을 메우고 있고, 또 일부 노조원들이 파업을 포기하고 제자리로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얏트 호텔 측은 “업계 동료들의 도움으로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답했고, 메리어트 호텔 측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노조 측은 현재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NBC방송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내일도 협상이 계속될 예정이며, 양측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파업이 끝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국제유가가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산유국의 증산 의지에 대한 의심으로 급등한 점도 에너지주 중심으로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종목별로는 넷플릭스 주가가 송고 ◇독일 언론 “문 대통령, 북미 중재 원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슈피겔 온라인 등 독일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특히 공영방송 ARD는 전용기가 공항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손을 흔들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며 환영하는 장면을 화면에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반대하는 한국 내 시위대와 이들의 인터뷰도 함께 내보냈다. 슈피겔 온라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을 중재하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과 경제적으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세계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NUMBEO)의 PIR 통계도 언론이나 업계에서 종종 인용되는데 KIEP 보고서와는 큰 차이가 있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직접 입력한 자료를 기반으로 통계를 작성하는데, 지난해 서울의 PIR는 17.82로 257개 도시 가운데 33위였다. 서울의 PIR가 KIEP의 분석보다 훨씬 높았지만, KIEP 보고서에서 서울보다 수치가 낮았던 런던(27.80), 싱가포르(21.63), 도쿄(19.88) 등이 서울보다 상위에 랭크돼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통계를 근거로 서울의 집값이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과도한 수준은 아니며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단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총리께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하셨다”면서 “이처럼 한일 간 긴밀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께서도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해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풍성한 결실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이 아베 총리에게 대북 특사들의 방북 결과를 자세히 설명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언급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주의점과 정보 경기대학교 김욱 교수는 “수도권 낚시의 경우 물고기들의 스트레스가 심하므로 되도록 주말을 피하는 것이 좋다”면서 “아침 일찍이나 저녁 늦게 승부하는 것이 방법”이라고 말했다. 낚시는 걸어서 이동하는 것보다는 고삼지의 명물인 나무 보트를 빌려 타는 것이 편리하다. 고삼지 인근에는 보트를 대여해주는 곳이 많다. 핸드 가이드 모터(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춤에 빠진 40·50대 중장년층이 많아지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댄스 관련 용품의 수요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밸리 및 재즈, 살사 등의 댄스복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3%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1년 만에 8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와 50대의 수요가 단연 독보적이었다. 40대와 50대의 지난해 댄스복 판매 신장률은 각각 5배와 8배 증가한 409%와 715%를 기록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가 45%, 50대 이상은 27%로, 전체 72%를 차지했다. 한편 20대와 30대의 동기간 판매는 202%와 159%씩 증가했다. 20·30의 댄스복 판매 비중은 30%가 되지 않는다. 댄스화·발레화 카테고리도 올해 8월까지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늘어났다. 40대는 19%, 50대 이상은 33% 작년 동기 대비 판매가 신장했다. 반면 30대는 오히려 4% 감소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는 45%, 50대 이상은 19%로, 전체 64%를 구성했다. 20·30대는 36%가량이다. 춤에 대한 높아진 관심에 힘입어 G마켓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댄스복과 함께 전용 슈즈 등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밸리와 재즈, 살사댄스 외 방송댄스, 라틴댄스, 줌바댄스 등 각각 춤에 맞는 슈즈나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들이 두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G마켓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는 중·장년층이 자신의 건강과 취미활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춤을 추는 것으로 보인다” 며 “춤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함께, 최신 인기 곡을 접할 기회가 많아져 신세대들과 쉽게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춤의 인기를 견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출장소이스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시 외국인 지원기관 서울글로벌센터는 오는 송고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 네벤쟈 대사는 보고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완전히 정상적인 관행”이라면서 “전문가 패널의 작업은 점점 정치화돼왔고, 궁극적으로 미국의 ‘비전’에 인질이 됐다”고 비판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1970∼1980년대를 풍미한 호주 출신 가수·작곡가 겸 배우 올리비아 뉴튼 존(69)이 세 번째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뉴튼 존은 전날 호주 현지 방송 채널 세븐을 통해 “지난해 척추에서 종양이 발견됐다”며 척추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뉴튼 존은 1992년 처음 유방암 진단을 받았으나 오랜 투병 끝에 건강을 회복하고 1998년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2013년 교통사고를 계기로 어깨에 암이 전이된 사실을 알게 됐고, 지난해 다시 세 번째 암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현대 의학과 자연 요법을 병행해 치료하고 있다”는 그는 건강하게 먹고 방사선 치료를 받으면서 남편 존 이스털링이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농장에서 직접 재배·가공한 마리화나 오일로 통증을 견디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1996년부터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뉴튼 존에게 암 가족력이 있다며 다섯 살 위인 언니가 2013년 악성 뇌종양 선고를 받은 지 6주 만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뉴튼 존은 두렵지 않는지 묻는 말에 “겁나지 않는다.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이 약해질 때가 있지만, 한 번 겁먹으면 두려움이 점점 더 커질 수 있어 흔들리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항상 곁에 있고, 언제나 지지를 보내준다”며 “이겨낼 수 있다. 그것이 내 목표”라고 말했다. 오는 26일 만 70세 생일을 맞는 뉴튼 존은 1963년 데뷔 후 팝스타로 급부상해 1974년 그래미 ‘올해의 레코드상’을 수상했다. 1978년 존 트래볼타와 함께 출연한 뮤지컬 영화 ‘그리스'(Grease)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스타덤에 올랐고, 1980년대에도 ‘제나두'(Xanadu), ‘매직'(Magic), ‘피지컬'(Physical) 등 잇달아 히트곡을 냈다. 투병 중에도 꾸준한 활동을 펼쳐온 뉴튼 존은 2000년과 2016년 내한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주요 폭격 대상이 될 시리아 내 화학무기 시설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만약 화학무기가 사용된다면 이를 외면하지 않고 독일 역시 군사적 행동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임스 제프리 미국의 시리아 특별대표는 지난주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공격을 준비 중이라는 수많은 증거가 있다고 경고했다. 아사드 정권은 그동안 반군에 지속적으로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오고 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아사드 정권은 올해만 세 차례의 염소가스 공격을 하는 등 지금까지 송고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상대적으로 젊은 얼굴들로 방북단이 꾸려진 것도 이런 기대감을 높인다. 이 부회장과 구 회장은 첫 방북인 만큼, 대북사업에 대해 어떤 구상을 하고 특히 그룹 내 미래 신사업들과 접목해 어떤 청사진을 그려나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물론 이들이 그룹의 3∼4세대 젊은 총수로 대북사업의 구상과 선택에서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는 만큼, 대북 경제제재나 미국과의 관계 등을 충분히 의식한 대북사업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최 회장의 경우 2007년에 이어 두 번째 방북인 데다 현 정부 출범 이후 활발한 대외 활동을 이어왔다는 점에서 앞으로 SK그룹의 행보에 주목하는 시선이 많다. 주요 그룹 회장들은 전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특별수행단 대상 방북 교육을 받았다. 북한을 처음 방문하는 이재용 부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 교육에서 과거 북한과의 경협 사례와 북한 내 금기 사항, 주의할 사항 등을 교육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협 관련 제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답하는 것도 삼가도록 했다. 구광모 회장과 방북이 두 번째인 최태원 회장은 대리인을 보내 방북 교육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총수들은 또 방북 전 “동상 등 각종 선전물을 손가락으로 가리키지 말라” 등의 유의사항이 담긴 방북 매뉴얼과 북한 경제 상황, 과거 경협 사례, 방북 시 예상 질의 등에 대해 그룹 내부적으로 특별과외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에 김경호 전 시의회 사무처장 내정은평병원장에 남민 현 원장 재임명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는 산하 재단법인인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김종휘(53) 전 성북문화재단 대표를 선임한다고 18일 밝혔다. 김 대표는 하자센터 부센터장을 거쳐 국내 최초의 문화예술 분야 사회적기업인 넌버벌 뮤직퍼포먼스 그룹 ‘노리단’을 설립·운영했다. 이후 공공네트워크 ’00은대학연구소’에서 문화기획, 지역재생, 마을활동 등을 해왔다. 2012년부터는 성북문화재단 대표로 일하며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하는 문화예술정책을 모색해왔다.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으로는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인 이경자 소설가가, 비상임 이사에는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과 사회적기업 ‘공공미술프리즘’의 유다희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와 이사장, 비상임 이사 임기는 2021년 9월까지다. 업자 속여 부동산 담보 확보, 조곡 상당량 챙기기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조곡(도정 전 쌀)을 팔아 돈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농협으로부터 수십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곡 유통회사 대표 송고글로벌 패션 사업 관련 투자 강화(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글로벌 패션 사업 관련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SK㈜는 미국 의류브랜드 ‘레일스인터내셔널’에 대한 지분투자를 위해 미국의 패션투자 전문 자회사인 ‘플루투스 패션’에 대한 증자를 결의했다고 18일 공시했다. SK㈜는 “다음 달 5일 약 355억원을 출자해 보통주 3천160주를 획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08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설립된 레일즈는 여성 셔츠 중심의 컨템포러리 브랜드(트렌드에 민감한 준 명품)로 연평균 24%의 매출 성장세와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기록하고 있다. 니만마커스, 노드스트롬 등 미국의 고급 백화점에 입점해 있으며 향후 전자상거래 유통 강화 등을 통한 성장 가속화가 기대된다. SK㈜는 바이오·제약, 반도체 소재 등 중점 투자 분야 외에도 모빌리티(이동성)와 글로벌 패션 분야를 유망 투자영역으로 선정해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캐나다의 프리미엄다운 브랜드인 ‘맥케이지'(Mackage)와 미국의 유명 의류브랜드 ‘앨리스올리비아'(Alice+Olivia)에 총 6천만달러 규모의 사업 투자를 진행했다. 맥케이지는 연평균 25%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로 몽클레어(Moncler), 캐나다구스(Canada Goose)와 함께 글로벌 명품 프리미엄 다운으로 꼽힌다. 현재 전 세계 2천조원 규모에 달하는 패션 영역은 매년 약 6% 수준의 견고한 성장세까지 보여 글로벌 초대형 투자사들이 주목하는 유망투자 영역이다. 글로벌 사모펀드 칼라일과 베인캐피탈, KKR은 각각 몽클레어와 캐나다구스, 샌드로(Sandro)를 인수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SK㈜가 투자한 북미 컨템포러리 영역은 중국, 동남아 등 신흥국 중산층의 증가와 미국 경기 회복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로 특히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한 두 정상의 합의는 큰 기대를 낳는다. 남북은 구체적으로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의 이른 시일 내 개소에 합의했고,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먼저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산가족 문제는 더는 시간을 끌 여유가 없다. 남북 당국이 평양선언을 계기로 전면적 생사확인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의 근원적 해법에 이번에야말로 속도를 높이길 촉구한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방북은 북한이 아닌 우리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도는 민간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지원(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전액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의 알제리 방문은 독일이 최근 아프리카와 협력에 공을 들이는 상황을 보여준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말 세네갈, 가나, 나이지리아 등 서아프리카 3개국을 잇달아 방문해 난민 문제와 경제협력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그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독일이 가나의 경제개혁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모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만나 농업과 자동차 제조 분야에서 독일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설승은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평양랭면’은 단연 화제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의 대표 식당인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했다. 남북 정상이 자리한 헤드테이블 외에 다른 테이블에도 남측 공식·특별수행원과 북측 인사들이 섞여 앉았다. 정상회담과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등 굵직한 일정을 마무리한 남북 정상이 예정보다 42분 지난 낮 12시 42분 옥류관 2층 연회장에 입장하자 기다리고 있던 남북 인사들은 일제히 일어나 큰 박수로 맞이했다. 헤드테이블에 자리한 인사들은 이날 주메뉴인 평양냉면을 놓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 경향신문 = 종부세, 3.2% 역대 최고 세율… ‘투기성 돈줄’도 옥죈다 ▲ 서울신문 = 종부세 올리고 대출 옥죄고… 고강도 집값 잡기 ▲ 세계일보 = 서울ㆍ세종 전역 종부세 최고 3.2%로 상향 ▲ 조선일보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올리고 대출 차단 ▲ 중앙일보 = 1주택자도 집 더 살 땐 대출 못 받는다 ▲ 한겨레 = 종부세 더 올리고, 대출 틀어막고…’고강도’ 처방 ▲ 한국일보 = 종부세 ‘최고세율 3.2%’ 盧정부보다 세진다 ▲ 디지털타임스 = 두 채 이상 보유자 투기꾼 규정 ‘보유稅 폭탄’ ▲ 매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폭탄’ ▲ 서울경제 = 다주택자 손ㆍ발ㆍ몸통 다 묶였다 ▲ 전자신문 = LGD ‘아이폰 OLED’ 제2 공급사 확정…삼성 독점 깨졌다 ▲ 파이낸셜뉴스 = 다주택자 종부세 최대 3배 오른다 ▲ 한국경제 = 다주택자와 전쟁 … 종부세 올리고 대출 꽉 막는다 ▲ 건설경제 = 2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매일일보 = “다주택자 세금 더 내라” 종부세 폭탄 ▲ 신아일보 = 미친 집값 잡는다… 종부세 인상ㆍ다주택자 대출 차단 ▲ 아시아타임즈 = 9ㆍ13 대책, 다주택자ㆍ똘똘한 한 채도 ‘압박’ ▲ 아시아투데이 = 종부세 올리고 대출 막고…투기와 전쟁 ▲ 아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 ‘종부세 폭탄’ ▲ 에너지경제 = 수소차 생태계 구축 ‘성큼’ ▲ 이데일리 = 고강도 규제… ‘똘똘한 한채’ 투자심리 잡히나 ▲ 일간투데이 = 시대역할 망각이 ‘항공재벌 아웃’ 자초 ▲ 전국매일 = 서울ㆍ세종 등 2주택 보유자에 ‘세금폭탄’ ▲ 경기신문 = 정부 “세금 올려서 집값 잡겠다” ▲ 경기일보 = 하늘 찌르는 집값, 이번엔 꺾일까 ▲ 경인일보 = 정부, 21일 수도권 신규공공택지 30곳 발표 예고 ▲ 기호일보 = 발전용 유연탄 세금 증가… 영흥화력서 세수 수백억 걷힐까 ▲ 인천일보 = 서해NLL 평화수역 “무력충돌 없다” ▲ 일간경기 = 10월 6~7일 경기도일대 ‘정조 능행차’ ▲ 중부일보 = 구리ㆍ안양동안ㆍ광교에 ‘초강력 종부세’ ▲ 중앙신문 = 생활임금 도입 4년 만에 1만 원시대 ‘활짝’ ▲ 현대일보 = 道, 전국 유일 ’24시간 민원서비스’ “이용자 적다” 8년만에 폐지 ▲ 강원도민일보 = 강원도내 ‘미분양 관리지역’ 한파 확산 우려 ▲ 강원일보 = 백사장은 사라지는데 방재센터 또 좌초 ▲ 경남도민일보 = 평화ㆍ화합의 울림 전세계로 퍼졌다 ▲ 경남매일 =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추진 ▲ 경남신문 = “창원국제사격대회, 모든 게 완벽했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외성, 60~70년대 市 공사로 훼손당했다 ▲ 경북매일 = “신한울 중단, 울진군 존립마저 위태” ▲ 경북연합일보 = 경북, 세계 청년들과 소통ㆍ교류ㆍ공감 ▲ 경북일보 = 대출 규제ㆍ종부세 인상 투기열풍 잠재우나 ▲ 경상일보 = “고래 불법포획 판단 위한 확실한 제도적 장치 시급” ▲ 국제신문 = 조정지역 다주택 종부세 최고 3.2% ▲ 대경일보 = 민선7기 ‘새바람 행복경북’ 세부실천 100대 과제 선정 ▲ 대구신문 = 한국당 ‘인적쇄신’ 드라이브 걸리나 ▲ 대구일보 = 대구시 소방 인프라 ‘업그레이드’ ▲ 매일신문 = 종부세 강화…’똘똘한 한 채’ 수요 억제 미지수 ▲ 부산일보 = 정부 부동산 대책 또 지역 외면했다 ▲ 영남일보 = 다주택자 수성구 집 살때 주담대 금지…임대 대출도 ‘봉쇄’ ▲ 울산매일 = 북방경제협력시대 중심도시 도약 잰걸음 ▲ 울산신문 = “노사갈등 해소는 법보다 자치규율로” ▲ 울산제일일보 = “노사갈등 억제, 이해관계 대립부터 인정을” ▲ 창원일보 = 창원성장 동력 방위산업 육성 사활 ▲ 광남일보 = 잡초 무성ㆍ벌레 들끓어 주민 반발 ▲ 광주매일 = 市차원 남구ㆍ광산구 부동산대책 있나 ▲ 광주일보 = 3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남도일보 = “전국서 주문 폭주…추석 특수 기대감 커요” ▲ 전남매일 =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오픈 1인창업통큰 지원 ▲ 전라일보 = 타 지역 ‘전북 발목잡기’ 도 넘었다 ▲ 전북도민일보 = 전북 앞길 막는 타 지자체 ‘해도 너무해’ ▲ 전북일보 = 전북 금융허브 조성, 국내선 ‘발목잡고’ 해외선 ‘흠집내고’ ▲ 호남매일 = 서울ㆍ세종 등 종부세 최고 3.2% 중과 ▲ 금강일보 = 오늘 수시 마감 … 대학들 초긴장 ▲ 대전일보 = 기부문화 위축된 寒가위 ▲ 동양일보 = 충북도 ‘KTX세종역 신설’ 대응 소극적 ▲ 중도일보 = 세종 2주택 이상 종부세 3.2% 물린다 ▲ 중부매일 = “용두사지 철당간 국보 1호 손색없다”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아직 달라진 건 없다” ▲ 충청투데이 = 정부 부동산 대책 ‘강했다’ ▲ 제민일보 = 300㎜ 기습폭우 침수피해 속출 ▲ 제주매일 = 제주 4ㆍ3특별법 개정안 연내 통과 전망…배ㆍ보상 ‘청신호’ ▲ 제주신문 = 어제 기습폭우…남원 등 ‘물바다’ ▲ 제주新보 = 미래 먹거리 발굴에 ‘잰걸음’ ▲ 제주일보 = UN서 ‘4ㆍ3 인권포럼’ 개최 세계화 탄력…지평 넓힌다 ▲ 한라일보 = 제주경제 곳곳서 위기신호

유은혜 후보자 인사청문회…”자녀 위장전입 사죄”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고교 무상교육 내년부터 단계적 시행…딸 위장전입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개인적 견해와 법외노조 문제 해결책에 대해 즉답을 피하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유지했다. 유 후보자는 또, 내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린 사고’를 갖고 있으며, 일련의 대외원조 중단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아프리카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서구 세계에 큰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발간을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예방, 교육 등 유엔의 지속가능개발과 관련한 17개 목표의 진전 정도를 추적한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분야에서 개선이 이뤄졌지만 향후 투자 정도에 따라서 개선 추이가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인류의 자산이 될 수도 있지만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젊은층에게 투자를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서구 세계가 아프리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안정성이 전 세계에 커다란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에볼라와 같은 유행병은 매우 빠르게 퍼질 수 있으며, 지역보건서비스가 없다면 다른 질병은 더 빨리 확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탈출 행렬이 서방 국가의 난민시스템에 큰 도전이 된 점을 지적하면서 “아프리카는 훨씬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외원조 삭감에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을 통해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미국 연방기금 지원을 금지했다. 남북 정상이 남한에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어차피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는 인식으로 결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에도 성큼 다가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립지역인 판문점이나 평양에서만 정상회담을 여는 것보다는 서로의 수도를 오가는 게 훨씬 자연스러운 정상교류 방식이기 때문이다.싱크탱크 “부족 간 분쟁, 보코하람보다 더 큰 안보 위협”(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 중부지방에서 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지난주부터 1주일새 19명이 사망하고 가옥 백여 채가 불에 탔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중부 플래토 주(州)에 있는 바라킨 라디에서 지난달 28일 농경 부족과 목축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8명이 목숨을 잃은 데 이어 3일에는 인근 로판뎃 드웨이 두 지역에서 1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또, 첫 번째 충돌로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두 번째 충돌에서는 95채의 가옥이 불타고 310마리의 가축이 도난당했다고 경찰 대변인이 밝혔다. 플래토주에서는 지난 수년간 유목 부족과 농경 부족 간 물과 초지를 두고 벌이는 보복성 충돌이 종족과 정파, 그리고 종교적 분쟁으로 발전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유목민들이 바라킨 라디에 있는 11개 마을을 공격해 200여 명의 농경민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대변인은 그러나 두 곳에 대한 공격을 감행한 범인들이 ‘총을 든 정체불명의 괴한들’이라고만 밝히고 현장에 보안병력이 추가로 배치됐다고 말했다. 사이먼 라롱 플래토 주지사는 두 사건을 비난하고서 피해를 당한 부족들에게 보복 공격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주지사는 “그것(보복 공격)은 공격자들이 원하는 바 즉, 유혈로 어둡던 암흑의 과거로 돌아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싱크탱크 국제위기그룹(ICG)은 지난 7월 자원을 두고 벌이는 국내 분쟁이 나이지리아 정부에 보코하람보다 더 위협적인 안보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 중부지역에서는 부족 간 분쟁으로 작년 9월 이후 지금까지 최소 1천 500명이 숨진 가운데 사망자 대부분은 올 상반기에 목숨을 잃었다. ICG는 이 지역에서 30만 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며 폭력이 해당 지역을 불안정한 상태로 이끌 수 있으며 내년 2월로 예정된 선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Results from IELTS on computer are available

Results from IELTS on computer are available between 5-7 days after taking all four test sections.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이 직장인의 자기계발을 위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1대1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1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기업교육 트렌드’를 전망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시대가 빠르게 변화해 교육에 기술이 접목된 에듀테크가 교육의 큰 틀로 자리 잡았다”며 이같이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제2∼3의 직업을 생각해야 하는 100세 시대에 직장인에게 자기계발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 과제로, 휴넷은 기업교육 선도기업으로서 쉽고 효과적으로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또 조만간 차세대 기업교육 솔루션 ‘랩스'(LAB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 송고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네덜란드 언론 “남북 정상, 한국 전쟁 공식 종료 논의”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모습과, 김 위원장 부부가 마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하는 장면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의 3일간 평양 방문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것”이라며 “북한과 미국간 비핵화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다. SVT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관련 기사에 최근 한국 특사단의 평양 방문 등 한반도 상황 및 북핵기사도 링크할 수 있도록 관련기사로 실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송고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내용 외 많은 논의…북미회담 속도 낼 것”동창리 엔진시험장·미사일 발사대 영구폐기 확인 등은 가시적 성과김정은 육성 확인한 비핵화 의지도 종전선언 논의가속에 기대감 높여’조건부’ 추가 비핵화 조치는 변수…더 정교한 중재역 요구될 수도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안보리서 발언…”러, 시리아에 평화 원하면 이란 세력 내보내라” 촉구(서울=연합뉴스)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인들의 대규모 난민신청이 우리 사회에 준 충격이 쉽게 가시지 않는 것 같다. 16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난민 혐오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와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시위가 동시에 열렸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난민인권센터 등으로 구성된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공동주최단’이 주도한 난민 수용 찬성 집회에는 300여 명이 참여했다.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집회에는 ‘난민대책 국민행동’ 소속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단체는 이날 여섯 번째 난민 반대 집회를 열었다. (바헤닝언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생명과학의 도시”라 불리는 네덜란드의 바헤닝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에 지적인 불꽃이 만났다. 9월 12일 바헤닝언에서는 “혁신을 통한 세계 연결 지원”이라는 주제로 Yili 유럽혁신센터의 업그레이드 행사와 더불어 Yili 바헤닝언 대학 협력실험실 설립식이 열렸다. 소방당국은 지하창고 내 방역 작업 직후에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하고,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의 어치의 미국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세계 1∼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졌다. 다만 양국이 애초 공언했던 수준보다는 관세율을 낮춰 발표하면서 시장에 끼친 충격이 제한적이었고, 날선 공방 속에서도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따라서 향후 미중 무역전쟁이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세계경제를 혼란 속으로 밀어 넣을지, 극적인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중 양국은 오는 24일부터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 앞서 미중은 7월과 8월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물린 바 있어 이번에 ‘3차 공방’이 펼쳐지게 되는 셈이다. 2천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대중 관세는 가뜩이나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해지는 중국 경제에 본격적인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0.5∼1%포인트가량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수입물가 상승이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전가되면서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에는 가구, 식품류, 의류, TV 등 가전, 장난감 등 소비재가 대거 관세 부과 목록에 오르면서 미국인들의 체감 고통도 클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 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추가 관세 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사태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둥관, 중국 2018년 9월 4일 AsiaNet=연합뉴스) 9월 3일, Beijing Summit of the Forum on China-Africa Cooperation이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해당 포럼의 아프리카 53개 회원국으로부터 수백 명의 대표가 참석했다.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금세 현실로 드러났다. 창단 직후 우리담배와 네이밍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히어로즈는 가입금 120억원 중 10%인 12억원을 먼저 납부하고 200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24억원씩, 2009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30억원씩 분할 납부키로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2008년 상반기 납부기일인 6월30일을 지키지 못했다. “창단 과정에서 예상외로 돈이 많이 들었다”고 주장한 이장석 전 대표는 가입금 삭감을 요구하며 1주일 체납한 끝에 힘겹게 1차분을 냈다. 2차분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히어로즈는 2차분 납부일을 한 달여 앞둔 11월 14일 당시 주축투수인 장원삼을 삼성에 현금 30억원을 받고 트레이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 장사’를 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자 신상우 KBO 총재는 트레이드 승인을 거부했고 히어로즈는 삼성에서 받은 현금 30억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고 장원삼 몸값으로 2차 가입금을 납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원삼은 1년 뒤 당초 금액보다 10억원이 줄어든 20억원을 받고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지방분권 개헌안이 울림 없이 정쟁 속으로 사라졌다. 민주주의는 권력과 자원을 골고루 나누는 것에 다름 아니다. 다양성을 인정한다면 사실 모든 지방은 중심이다.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은 같이 간다. 노동자, 장애인, 성 소수자, 비정규직, 저소득층, 지방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미숙한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의 부재를 반증하지 않을까. 송고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는 “판다는 중국의 우정을 상징한다. 예로부터 중국과 오스트리아는 우호적인 교류를 유지해왔다. 올해는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수상이 중국을 국빈 방문해 풍부한 결과를 낳았다”고 말했다.훈련 동참 중국·몽골군에 사의…中, 3천여명 병력·장비 파견 ‘동방-2018’ 전체 훈련에 30만 병력 참가…81년 이후 최대 규모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시베리아 지역에서 펼쳐진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규모 군사훈련을 직접 참관했다. 지난 11일 시작돼 17일까지 계속되는 ‘동방-2018’ 군사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는 중국과 몽골 군대도 참가해 세 나라의 끈끈한 군사적 연대를 과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지휘본부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 등과 함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설 수는 없다는 것이 변수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북한의 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돼야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남북경협이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시리아 북서부 반군의 최후 거점인 이들립에 비무장지대를 설치하기로 한 러시아와 터키의 합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엔진서 동력 받아 헬기프로펠러 돌게 하는 로터마스트에 균열”사고조사위, 유족에 중간조사 설명…”납품업체 제조공정상 문제 인정”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 분단 이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는 세 번째로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 평양을 찾는다. 2007년 금단의 ‘노란 선’을 걸어서 넘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웅했던 문 대통령이, 11년 뒤 직접 평양길에 오른다. 가을은 왔지만 봄에 꿈꿨던 한반도의 가을 모습은 아니기에, 방북길에 오르는 어깨가 더 무겁다. 한반도 정세는 여전히 불안정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시온교회 목사 “중국 공산당, 종교를 경쟁자로 보기 시작했다””종교 믿는 사람이 공산당원 4배…종교를 실존 위협으로 간주”(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끄는 중국은 종교에 대한 광범위한 탄압을 통해 신앙에도 국가의 고무도장을 찍으려 하고 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시 주석 집권 이후 중국 당국이 가톨릭, 개신교, 이슬람교 등 각종 종교에 대한 강도 높은 탄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일요일인 이날 베이징(北京) 최대 개신교 ‘가정교회’인 시온(錫安)교회의 신도들의 예배 모습은 평소와 달랐다. 1천300명에 달하는 이 교회의 신도들은 베이징 시내 북부에 있는 교회에서 예배하는 대신, 길거리에서 소그룹으로 모여 휴대폰으로 다운받은 김명일 목사의 설교를 들어야만 했다. 중국 공안 당국이 한 주 전 시온교회를 강제로 폐쇄했기 때문이다. 조선족인 김명일 목사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것(시안교회 폐쇄)은 종교에 대한 포괄적인 전쟁의 한 부분”이라면서 “중국 공산당은 종교를 경쟁자로 보기 시작했다. 이것은 비단 개신교뿐만 아니다. 가톨릭, 불교, 이슬람교 모두 마찬가지다. 그들(중국 공산당)은 우리가 모두(모든 종교) 당에 대해 충성을 맹세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군부 쿠데타와 ‘무늬만 민정’이 반복되는 태국은 ‘소프트 독재’ 국가다. 한국이 지나온 권위주의 통치 시대에 머물러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4~5분의 1이다. 덜 민주화되고 소득이 적다는 이유로 한국 중앙집중화를 태국과 비교한다면 자존심 강한 태국인들이 싫어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가치 다양성 측면에서 태국보다 못하다. “Collaboration is critical if we are to accelerate how we address the challenges facing us today.”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일단은 긍정적 기조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쓰진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비핵화 방안의 골자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공감에 기반,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먼저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 방안’이라며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형식이었다.IT/과학 본문배너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외화획득 창구이자 남북관계 상징…포기 쉽지 않아(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개성공단 송고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세계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NUMBEO)의 PIR 통계도 언론이나 업계에서 종종 인용되는데 KIEP 보고서와는 큰 차이가 있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직접 입력한 자료를 기반으로 통계를 작성하는데, 지난해 서울의 PIR는 17.82로 257개 도시 가운데 33위였다. 서울의 PIR가 KIEP의 분석보다 훨씬 높았지만, KIEP 보고서에서 서울보다 수치가 낮았던 런던(27.80), 싱가포르(21.63), 도쿄(19.88) 등이 서울보다 상위에 랭크돼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통계를 근거로 서울의 집값이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과도한 수준은 아니며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18명의 사망 및 실종자가 발생했다. 루손섬 벵게트주 바기오에서는 산사태 잔해 속에서 생존자를 찾던 구조대원 2명이 목숨을 잃었고, 파싱 시티의 마리키나 강에서는 9∼12세로 추정되는 여아가, 칼루칸 시티에서는 8개월 된 아기가 익사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외환 전문가들 “2002년 대선 당시보다는 안정”(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1.21% 오른 달러당 4.196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환율은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을 넘어선 것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5천%를 넘는 비상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다음 달부터 행복마을관리소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싱가포르 방송인 채널뉴스 아시아 역시 “김정은이 미사일 발사장을 폐쇄하고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제하의 서울발 기사를 홈페이지 최상단에 편집하고, 두 정상의 공동선언 서명과 기자회견 등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방송은 “두 정상이 올해 들어 세번째로 연 회담에서 한 약속은 정체된 북미간 핵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논평하고 특히 북한의 국제사찰단 입국 허용 약속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방송은 전문가들이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 약속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는 점도 강조했다. 태국의 유력 신문인 방콕포스트는 남북이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를 위해서는 오랜 분단을 겪은 남북한이 전례 없는 수준의 협력과 상호 신뢰 형성을 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베트남 국영 뉴스통신사인 베트남통신(VNA)은 이날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머릿기사로 전하면서 “남북한 정상이 양측 관계를 한 단계 높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국회사무처가 발간한 ‘제20대 국회 종합안내서’에 따르면 국회의원 1명에게 지급되는 연봉은 1억3천796만1천920원(월평균 1천149만6천820원), 이에 더해 각종 의정활동 경비와 보좌진 인건비 등을 합치면 의원 1명당 연간 지급액이 최소 6억7천600여만 원으로 추산된다. 이런 의원들의 원 구성 지연은 몰염치한 직무유기다. 한국 국회의 경쟁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꼴찌권인데도 연봉은 세 번째로 많이 받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2015년, 서울대 정부경쟁력연구센터). “국민이 국회의 실상을 안다면 혁명이 일어날 것이다. 단언컨대 일반 국민이 국회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실상의 10%도 안 된다”는 국회의원 고백이 나온 적도 있다.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조문 감사와 덕담, 내년 봄 방북 권유 등 담겨”김양건, 남북관계 개선·금강산관광 재개 등 희망 밝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정몽구 회장 최측근(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 해결차 미국으로 떠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18일 방북길에 오른 김용환 현대·기아차[000270]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 기획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 경영인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뢰가 두터워 정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정 회장의 해외 출장이나 중요 행사 때 대부분 김 부회장이 수행했다. 총수 일가와 특별한 학연 및 지연으로 얽혀있지 않고 현대차그룹 내에서 ‘실세 라인’으로 불리는 현대정공 출신이 아님에도 부회장 자리를 8년간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능력과 성실함을 인정받았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김 부회장은 1956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인창고, 동국대 무역학과,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3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한 이후 유럽사무소장 등을 거쳐 2003년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을 맡았다. 2008년 현대차로 복귀해 해외영업본부 사장, 기획조정실 사장을 지냈고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8년간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서실, 전략기획담당, 감사실, 법무실, 구매 등 주요 부문을 총괄해왔다. 특히 2011년 현대의 모태인 현대건설[000720]을 놓고 벌어진 현대그룹과 인수 경쟁에서 현대차가 승리한 것은 김 부회장의 가장 큰 공적 중 하나로 회자된다. 정몽구 회장의 또 다른 숙원이었던 통합 신사옥 추진과 이를 위한 옛 한국전력[015760] 부지 인수 등 굵직한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김 부회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김 부회장이 평양정상회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이 단순히 기획조정 업무와의 연관성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재계에서는 김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만큼 그룹 차원의 대북사업 밑그림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임자였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그는 입버릇처럼 “전국 군과 면 단위까지 이동식 목욕차량을 전달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곤 했다.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 유엔 제재를 준수하면서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는 말인가. ▲ 개성공단과 관련된 유엔 제재 중에는 금융기관이 북측에 들어가면 안 된다는 조항이 있다. 공단 폐쇄 전에도 남측 기업이 북측 근로자들에게 임금을 주기 위해 우리은행 개성지점이 있었다. 북한과 계좌를 트기 위한 것이 아니다. 아무튼, 북한 땅이라 안된다면 조금 불편해도 우리 기업이 근로자들의 임금을 남측에서 가지고 가면 된다. 유류 공급 차단 조항 역시 마찬가지다. 공단 가동과 자동차 운행에 필요한 휘발유와 등유 등을 남측에서 가지고 가면 된다. 북한산 섬유·봉제제품 반출 금지 조항은 논란이 있다. 개성공단에서 사용하는 원부자재는 모두 남측에서 들어간다. 북측 근로자들은 단순히 임가공만 하는데 북한산 제품이라고 할 수 있나? 그래도 안 된다면 제재가 풀리기 전까지 전기·전자·기계·금속·화학 관련 기업이 먼저 들어가면 된다. 유엔 제재를 피하기 위한 편법이 아니다. 우회하자는 것이다.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시가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낸 것에 대해 “대기업을 유치해 자족도시를 만든다는 구상도 실현해야 하지만 전체 시민들이 환영하는 기업 유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3월 온라인센터 부지인 하남 미사지구 자족시설용지(2만1천422㎡)에 대해 LH와 972억원 규모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지만, 지역 반발에 부딪혀 계약이 무기한 연기됐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초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에서 1조원을 유치하고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뉜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하고,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회사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하남 부지는 이커머스 신설 법인을 위한 것으로, 신세계는 이곳을 온라인 물류센터 등을 포함한 ‘이커머스 법인의 핵심시설’로 육성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미사지구 내 검토부지가 알려지고 6개월 만에 좌초될 처지에 놓였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3월 28일 하남 부지와 관련해 “세상에 없던, 아마존을 능가하는 최첨단 온라인센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30층 아파트 높이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예술성을 겸비한 건물로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신임 사장에는 김경호(59) 전 서울시의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전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시에서 복지건강실장, 상수도사업본부장, 도시교통본부장, 광진구 부구청장 등을 지내고 올해 1월 퇴임했다. 김 내정자는 17일 열린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께 김 내정자를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재채기하면 한국은 독감을 앓는다.’ 우리나라와 모든 분야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를 표현할 때 종종 쓰이는 말이다. 그만큼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얽히고설킨 사이를 비유적으로 표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던진 말 한마디에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얼굴이 사색이 되고, 정치권이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보면 이 말이 실감 난다. 최근 ‘미국발 재채기’ 중 대표적인 것이 주한미군 관련이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은 물론 미국 유력 언론도 가세하는 형국이다. 마치 주한미군이 ‘동네북’이 된 느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몇 주 앞두고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병력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3일(현지시간) 보도 때문에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진의를 파악하느라 진땀을 뺐다. NYT 보도 직후 청와대가 4일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 관계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일단 진화됐으나, 언제 또 불거질지 모를 일이다. 이런 보도에 대해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근거가 없는 보도”라면서도 미국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자꾸 거론되는 데 대해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변화될 가능성이 크고, 북한의 비핵화를 다룰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거론되자, 미국이 진짜 ‘본심’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물론 국방부는 공식적으로 “최근 국방부는 미국과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 논의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은 지난 3월에 나왔다. 그걸 3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 연설에서 한국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면서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2천명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말했다. 그에 대해 미 백악관은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주자로 유력했던 2016년 5월에도 CNN 방송 인터뷰에서 “그들(한국)이 ‘미치광이'(maniac)가 있는 북한에 맞서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면, 그들이 우리를 제대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를 제대로 존중하지 않으면 대답은 간단하다.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은 한국과 무역협상이 잘 안 되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압박 차원’으로 풀이됐다. 한국 내에서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은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우리 국방부와 외교부 분위기는 벌집을 쑤셔 놓은 듯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미 CBS 뉴스와 인터뷰에서 “주한미군이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고 한 것은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당혹감을 잘 말해준다. 미국이 걸핏하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전가의 보검’처럼 꺼내 드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북한에 대한 전쟁억지력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한반도 주변 강대국 견제 등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미국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본다.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릉콜걸샵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 주한미군의 규모에 변화가 있을지언정 현재 주한미군 2만8천500명은 동북아의 균형추로서의 역할도 맡고 있다.

About the test Test takers are measured in listening, reading, writing and speaking skills. All tests are scored on a banded system from 1 (non-user) through to 9 (expert user).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오는 9월 14∼22일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열리는 백제문화제에서는 ‘한류원조 백제’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올해로 64회를 맞는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꾸민다. 백제의 춤과 노래를 부주제로 삼고 백제문화 역사성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위한 어울림 K-POP 페스티벌, 공주 캐릭터 페어,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마련된다.▲ 정직옥 씨 별세, 방기열(글로벌이코노믹 뉴미디어부 영상팀장) 씨 모친상 = 17일,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 20일 오전 8시30분. ☎ 02-2258-5940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새 미래를 위한 평화의 레일이 깔렸다.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실천방안이 논의됐고, 한반도에서 전쟁 시대를 끝내는 군사 합의서가 채택됐고,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회담으로 최고지도자 간 신뢰는 더욱 두터워졌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사회 본문배너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정육점과 패스트푸드 체인점 등을 공격한 급진 채식주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프랑스 북부의 산업도시 릴에서는 올해 송고 로마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프라스카티 언덕의 유서 깊은 빌라에 위치한 비바리움 노붐을 최근 방문해 폭염도 울고 갈 뜨거운 라틴어 열기를 확인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지난 6월 말 개강한 8주 과정의 ‘서머 스쿨’이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6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중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인 라틴어는 교황청이 1965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라틴어 미사 폐지를 결정하면서 일상 언어의 지위를 완전히 잃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수업 시간은 물론, 쉬는 시간이나 식사 때 학생들끼리의 대화까지 모두 라틴어로만 이뤄지는 낯선 모습이 펼쳐지고 있었다.52시간제…늦게 온 민주화(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미국인들은 일하기 위해 휴가 하고, 프랑스인들은 휴가 가기 위해 일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연간 휴가 일수가 유럽에 비해 적은 미국과 여름 바캉스가 한 달가량 이어지는 프랑스의 노동, 여가 문화 차이가 드러난다.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구), 이상헌(전남)과 함께 베스트 11 미드필더로도 뽑혔다. 베스트 11 공격수에는 주니오(울산)와 에드가(대구)가 나란히 선정됐고, 전북이 베스트 팀에 올랐다. K리그2(2부리그) 28라운드 MVP로는 아산의 골키퍼 박주원이 선정됐다. 북 “체제정통성 열망”…미 “FFVD 통한 국가안보 이익 관심” 한 “경제발전-북핵해결 두 목표”…중 “北체제 안정속 비핵화”일 “납북자 송환·CVID 동시 중시”…러 “중립국가로 통일 원해”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 아시아에서 드물게 한국은 국민 힘으로 민주주의를 이뤘다. 일본, 싱가포르는 법치주의를 정착시켰으나 양당체제조차 확립하지 못할 정도로 정치문화는 후진적이다. 이는 국민의 민주주의 쟁취 경험이 적은 탓인지 모른다. 미얀마, 태국, 필리핀 등 민주주의가 진보와 퇴행을 거듭하는 국가에서 시민 저항은 한국에서처럼 끈질기지 않았다. 2014년 쿠데타 때 태국에서 시위다운 시위는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아시아 곳곳에서 간헐적인 대규모 시민 항쟁은 있었다. 이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김 위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오영철 만수대예술단 단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양철식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앙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 이외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 종교인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조사단은 지난달 보고서 요약본을 미리 발표하면서 집단학살과 반인도범죄의 책임이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지도자 송고 일본은행은 향후 정책 전망에 대해 내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 등을 고려해 “당분간 현재의 매우 낮은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 7월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되 장기금리의 상승은 일정 부분 용인하기로 했다. 통신은 지난 8월 이후 장기금리의 상승이 일정 부분 있었지만 좁은 범위에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회의에선 정책 수정에 따른 효과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결정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케이블 채널인 HBO가 제작하는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70회를 맞는 올해의 에미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은 17일밤(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시내 마이크로포스트 극장에서 거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9개의 상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왕좌의 게임’이 역대 에미상 시상식에서 챙긴 각종 상은 모두 47개에 이른다. 1949년 첫 시상식이 열린 이후 가장 화려한 수상 기록을 스스로 갱신한 셈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자 중국 외교부는 남북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위한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며 환영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중국의 평가를 요구하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남북정상이 평양에서 다시 만나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했다”면서 “두 정상이 이를 통해 상호관계 개선 및 발전, 군사적 긴장 완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담판 프로세스 추진에 새롭고도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겅 대변인은 “우리는 이를 환영하며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평화와 번영, 화해와 협력은 한반도와 지역 인민의 공동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양측이 이번 선언의 공동인식을 잘 실현하고 남북 협력 추진에 부단히 노력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지역의 영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콘텐츠는 관련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연합뉴스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전재·방송하거나 무단으로 복사·배포·판매·전시·개작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이 따를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로 문의하기 바랍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는 정부 발표로부터 개성공단내 우리 국민의 전원 철수가 완료할 때까지 송고 ※ 김종훈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인구정책연구실장은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재직하고, 2013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거쳐 2016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합류했다.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가 올해 기구개편으로 인구정책연구실과 합쳐지면서 인구정책연구실장을 맡고 있다. 현재 국민연금 기금 운영과 인구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김은주 논설위원) 송고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정상이 서울 땅을 밟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됐다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1타 차 선두 달리던 올슨, 마지막 홀 ‘통한의 더블보기’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쭈타누깐이 수상 (에비앙레뱅[프랑스]·서울=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김동찬 기자 = 김세영(25)이 여자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우승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北 노인에 연금지급 계획” “국민연금으로 北 경제개발 지원” 온라인 괴담현행 제도상 불가능…”세대간 신뢰 구축 필요”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취임 연주회를 앞두고 리허설을 한 소감은. ▲ 경기필은 제 기대를 모두 충족시켜줬다. 아니, 그 이상이다. 지난 송고(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계룡산을 오가는 관광모노레일 운행시간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던 것을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4시간 늘린다.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

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지면에 ‘삼성,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게 할 문재인 대통령의 카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작성자인 중국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포 산텔리 기자는 “남북 간에 갑작스러운 긴장 완화가 진행된 지난 2월 비리 혐의로 복역하다가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이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4분기 다시 강세장이 올 것입니다.” 대신자산운용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조윤남 전무는 19일 오후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신(信)과 함께(주식편): 인(忍)과 연(蓮)’이라는 제목의 투자설명회에서 “코스피가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후로 상승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과거 미국의 공화당 집권기(2001∼2008년)를 보면 장기간 위험자산이 상승했다”면서 “이번에도 강도는 다르겠지만 방향은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세계 경제가 동반 회복·상승하면서 유럽과 신흥시장 경기도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전무는 과거 미국 중간선거 연도의 주가 흐름을 봐도 올해 4분기 주가의 상승을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주식은 수년간 추세적으로 오를 것”이라며 “다만 직선의 형태로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겨레말큰사전편찬회, ‘남북한 언어차이 극복방안’ 세미나서 발표김성재 통준위 분과위원장 “탈북민 의사소통 문제 해결방안 필요”(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 분단이 송고 하지만 지난 2년간 찰떡 공조를 과시한 양국도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 문제에 봉착해선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는 시리아군이 ‘급진’ 반군조직을 소탕하고 궁극적으로 이들립의 통제권을 되찾기를 바란다. 이렇게 되면 터키는 시리아 북서부에서 영향력을 상실하고, 군사작전으로 사실상 점령한 아프린 등을 아사드 정권에 넘겨야 한다. 터키로서는 수용할 수 없는 시나리오다.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 공단재개 목표를 연말로 설정한 이유는. ▲ 올해 연말이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들이 버틸 수 있는 한계다.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124개 기업은 대부분 영세한 하청업체다. 공단이 폐쇄된 지 2년 4개월이 흘렀다. 입주기업의 현재 상황을 조사해보니 개성공단 재개만을 기다리며 사업을 중단한 기업이 10여 개, 동남아 진출 기업이 30여 개다. 나머지는 원청기업과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출혈 납품’을 하면서 근근이 버티고 있다. 이들 기업의 회생을 위해 연말까지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공단을 가동해야 한다.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철원군 이장협의회 소속 이장들은 중부전선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경원선 복원공사가 지난 6월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사 중단으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기 때문이다. 이들은 토지매입비 상승으로 공사가 지연됐다는 석연치 않은 답변밖에 받지 못하자 지난 9월 17일부터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를 청와대에 보내고 있다. More than 3,000 business leaders, fisheries representatives and government officials from Denmark, Germany, Iceland, Italy, Canada, China, Morocco, Norway, the Faroe Islands, Japan and elsewhere attended the Forum. Agriculture Minister Dmitry Patrushev read a welcome address from President Vladimir Putin.230만5천명 신청…6만명은 소득·재산 초과로 탈락조사 미완료 아동은 10월에 소급해 두달분 지급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아동수당이 전국 만0∼5세 아동 190만명에게 처음으로 지급된다. 첫 지급일은 오는 21일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아동수당 지급 신청을 받은 결과, 이달 14일까지 총 230만5천명이 신청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신청 아동은 국내 만 6세 미만 아동 244만4천명의 94.3%에 해당한다. 14일 기준으로 아동수당 지급이 확정된 아동은 184만4천명이며, 40만1천명은 금융정보 조회 중이거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조사하고 있는 경우로 지급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복지부는 지급 확정자가 계속 늘고 있어 오는 21일 첫 지급일에 수당을 받는 아동은 19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아동수당은 아동 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아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국가가 지급하는 수당이다. 만 6세 미만 아동 1인당 월 10만원을 지급하지만,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소득인정액(가구의 소득·재산을 소득 기준으로 환산한 금액) 기준은 3인 가구 월 1천170만원 이하, 4인 가구 1천436만원 이하, 5인 가구 1천702만원 이하다. [표] 9월 14일 기준 아동수당 신청, 조사, 탈락, 지급결정자 현황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찬이의 ‘돈 씽크 필!'(Don’t think, feel)이라는 대사에 너무 몰입해서 그런지 실제로 저도 많이 긍정적으로 변했어요.” SBS TV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조정을 사랑하는 순수한 청년 유찬 역을 맡아 청량한 매력을 발산한 배우 안효섭(23)은 이렇게 말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효섭은 “실제로는 어둡고 부정적인 면도 있는데 찬이를 연기한 덕분에 요새 많이 웃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점도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며 “이 작품이 정말 오래 마음속 깊이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안효섭은 찬에 대해 제일 어른스러운 캐릭터라고도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티도 나고, 남을 보듬을 수 있는 능력도 갖췄고, 무엇보다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하는 면이 어른스러웠던 것 같아요.” 그는 그러면서 “저도 고등학생 때 첫사랑을 했는데 당시에 소극적이어서 고백도 한 번 못 해보고 끝났다”며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찬이가 부럽고 멋있어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 축제 당시 최악의 폭염 탓에 지난해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내달 4일 개막하는 올해 영화제 기간 저렴한 가격에 숙박할 수 있는 ‘비플하우스'(BlFFle House) 이용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비플하우스로 제공하는 곳은 부산 해운대구 유스호스텔 아르피나이다. 이 곳은 개·폐막식이 열리는 영화의전당과 야외행사가 열리는 해운대해수욕장 일대까지 택시로 10분 안팎 거리에 있다. 신청은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http://www.biff.kr)에서 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선착순으로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3일 오후 6시까지다. 숙박요금은 3인실 1인 기준 2만3천원(싱글침대), 3만원(더블침대), 6인실 1만5천∼1만7천원이다. 규정된 요금 외에 별도 요금을 내면 사우나, 헬스장 등 각종 부대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19일 ‘평양 대동강 수산물 식당’에서 만찬을 함께 했다. 이날 만찬 장소는 ‘평양 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으로 안내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북측이 추천한 곳으로, 김 위원장이 직접 명칭을 지어 명성을 얻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이곳을 ‘평양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인민봉사기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1층에는 철갑상어·연어·룡정어·칠색송어·자라·조개류 등을 모아놓은 실내 수조와 낚시터가 있고, 2층 식당에서는 갓 잡은 생선회나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식당에 도착했으며, 이 밖에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수행원들도 식당을 찾았다. 애초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과 경제계 인사들이 함께할 예정이었으나, 김 위원장이 뒤늦게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출장아가씨 김 위원장에 앞서 식당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대형 수조를 둘러보며 북측 안내원을 향해 “수조에 산소 공급은 계속하는 것인가”, “연어의 경우 방류사업도 하나” 등 질문을 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이곳을 인민봉사기지라고 말씀하신 것을 알고 있다”고 하자, 김 부위원장이 “맞다”고 맞장구를 치기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초밥식사실, 서양요리식사실 등에서 주민들을 향해 “음식이 맛있나. 우리도 맛보러 왔다”며 “아마도 우리가 다녀가고 나면 훨씬 더 유명한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환영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오후 7시19분께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도착하자 식당에는 큰 함성이 터졌다. 문 대통령 부부는 엘리베이터 앞으로 김 위원장을 마중 나갔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오늘 내가 너무 시간을 뺏는 것 아닌가”라며 웃기도 했다. 양 정상을 바라보는 주민들은 큰 소리로 “만세”를 외쳤고, 함성을 보내는 도중 울먹거리는 주민들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부부 네 명은 테이블로 이동해 만찬을 하며 담소를 나눴다. 저녁 메뉴는 생선회로 준비됐으며 테이블 위에는 간단한 반주도 마련됐다. 화재 예방·안전 진단 활동 등만 가능…소장품 90% 소실 확인(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국립박물관이 대형 화재 발생 12일 만에 출입을 허용했다. 그러나 화재 예방과 안전 진단 등을 위한 활동만 가능하도록 했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당국은 소장품 피해 규모에 관한 조사를 끝내고 전날부터 박물관 시설 관리를 위해 관계자들의 출입을 허용했다. 당국은 리우 연방대학이 박물관 시설 관리에 관한 기술적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직옥 씨 별세, 방기열(글로벌이코노믹 뉴미디어부 영상팀장) 씨 모친상 = 17일,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 20일 오전 8시30분. ☎ 02-2258-5940 (서울=연합뉴스) 송고 킨텍스 제1전시장 제2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로봇 업체의 전시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개국에서 참가하는 200개 이상의 업체가 5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산업용 로봇, 서비스 로봇, 로봇 부품, 스마트 제조 솔루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과 소프트웨어 및 드론을 선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공공외교 전문기관인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한국-태국 수교 60년을 기념해 전시, 공연, 영화 상영을 아우르는 복합 문화행사인 ‘2018 KF 세계문화브릿지’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19일부터 11월 9일까지 서울 중구 수하동 KF갤러리에서 ‘아웃 오브 플레이스’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한-태 현대미술전에는 양국 작가 8명이 참여해 사회·정치·역사·종교·대중문화 등을 주제로 회화, 사진, 설치, 영상 작품을 선보인다. 10월 10일에는 태국을 대표하는 무용가 론나롱 캄파를 초청해 KF글로벌센터에서 현대무용 공연을 개최한다. 같은달 31일부터 11월 14일까지 KF세미나실에서는 매주 수요일 저녁마다 태국 영화 상영회가 열린다. 상영작은 태국의 댐 근처에 세워진 수상학교를 배경으로 한 로맨스코미디인 ‘선생님의 일기’로 2014년에 흥행했던 작품이다. KF 관계자는 “현대 미술과 무용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태국 문화를 소개해 양국 간 문화적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한 전시”라고 소개했다. 중국 전기자동차 산업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으므로 앞날이 매우 밝다. 소비재는 중국의 정치적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닉 버틀러는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민주주의나 언론의 자유를 약속하는 대신 주거환경 개선, 자동차를 비롯한 소비재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더 나은 생활 수준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경제발전을 하면서 자동차 소유의 붐이 일고 있으며, 중산층도 자동차를 소유하게 됐다.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리아 내전을 비롯해 미국과 반미 진영으로 크게 대립하는 구도인 중동 여러 현안에서 협력하는 이란과 러시아가 원유시장을 둘러싸고 미묘한 갈등을 표출했다. 두 우방의 거리를 넓히는 갈등의 원인은 이란산 원유 수출을 고사하려는 미국의 대이란 경제 제재 복원이다. 미국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시장 점유율이 낮아지면 이를 다른 산유국이 흡수할 수 있고, 러시아가 그 ‘기회’를 잡으려 하기 때문이다. 두 나라는 미국의 제재를 함께 받는 동병상련의 처지이지만, 원유시장에선 동상이몽의 경쟁 관계일 수밖에 없다. 호세인 카젬푸르 아르데빌리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재 이란 대표는 15일(현지시간) 이란 언론과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원유 수급에 균형을 잡는다는 명분으로 이란이 현재 점유한 시장의 일부를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막으려는 미국 탓에 저유가를 싫어하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원유시장을 인질로 잡는 정책을 펼 수 있게 됐다”며 “러시아와 사우디가 약속을 어기고 산유량을 늘리고 있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란은 6월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을 증산하는 합의를 사우디와 러시아가 악용한다는 것이다. 이란은 각 산유국이 할당받은 양만큼만 증산해야 하는 데 러시아와 사우디는 원유 수급 안정을 명분으로 미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산유국을 대신할 수 있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 산유량을 늘린다고 OPEC에 항의했다. 아르데빌리 대표는 “산유량 증산을 감시하는 공동 기구인 JMMC는 할당량을 재배정하는 권한이 없다”며 “다른 산유국이 할당량 이상으로 증산하는 것은 이란의 원유 수출이 제한될 때를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는 올해 11월 5일 재개되지만 이미 지난달 이란의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 수출량은 올해 4월보다 33% 감소했다. 아드데빌리 대표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이란이 당한 원유 수출 제재를 얼마나 환영했는지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은 사우디를 원유 가격을 조정하는 도구로 쓰고, 러시아는 이런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비록 러시아가 미국과 대치관계지만, 산유량 증가는 이란의 원유 수출 제재와 중간 선거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이해와도 일치한다.유모차 끌거나 자녀 손잡고 코스 완주…”내년에도 꼭 올래요”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15일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 대회’가 열린 전주시 덕진구 전주수질복원센터 인근 날씨는 오전 내내 다소 흐렸지만, 대회 참가자들의 기분은 내내 맑고 화창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계속 내렸던 비가 대회 개막 시간이 가까워지자 다행히 그쳤고, 낮게 깔린 구름이 햇빛을 가린 덕에 참가 가족들은 ‘달리기하기 딱 좋은 날’이라고 입을 모았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전라북도, 전주시가 함께 주최하고 연합뉴스TV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1천800여 명이 참가해 마라톤은 물론 빈곤국 아동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대회 시작 시각은 오전 10시였지만 하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참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에 도착해 미리 설치된 이벤트 부스를 분주하게 돌아봤다. 마라톤에 참여하기 위해 어린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온 부부, 자녀와 노부모를 모시고 함께 행사장에 온 대가족도 적지 않았다. 초등학교 3학년, 1학년에 재학 중인 두 자녀와 함께 참가한 염성하(37) 씨는 “전주혁신도시 주변에 사는데 집 근처에 걸린 행사 현수막을 보고 참여하게 됐다”며 “사실 오늘 비가 온다는 기상예보가 있어서 달리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비가 그쳐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위해 의료봉사를 나온 전주병원 이소현 간호팀장은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라 처음으로 이번 행사에 의료지원을 나왔다”며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은 만큼 다들 기분 좋게 참여하시고 다치거나 마음 상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에 앞서 사회자인 방송인 하지혜 씨가 무대에 올라 국제어린이마라톤과 세이브더칠드런과 관련된 각종 퀴즈를 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개회식이 끝나자 숙명여자대학교 응원단은 활기찬 치어리딩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연구진, 과학저널 특별호에 연구보고서 게재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남섬에서 지형을 바꾸어놓을 수 있는 초대형 지진이 조만간 발생할 수 있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경고했다. 11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연구진은 남섬에 있는 알파인 단층에서 마지막으로 강진이 발생했던 건 1717년이라며 그같은 규모의 강진이 조만간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날 나온 뉴질랜드지질학지구과학저널 특별호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1717년 지진은 규모가 8.1 정도로 추정된다며 그 같은 추정은 남섬에서 나온 갖가지 증거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수초 만에 단층 남동쪽 땅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북서쪽보다 상대적으로 위로 솟아오르고 남쪽으로 7~8m 이동하기도 했다”며 “강력한 진동은 수많은 산사태와 삼림 파괴, 하천 흐름과 서던 알프스 지역의 퇴적 형태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오타고대학 캐롤라인 오치스턴 박사 등 연구진은 알파인 단층에서 마지막으로 큰 지진이 발생했던 시기를 1717년으로 추정하게 된 근거는 나무와 퇴적토 등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대지진의 시점을 특정할 수 있었던 건 오래된 나무들 덕분이었다”며 나이테 유형이 나무 종류와 지역에 따라 다양한 데 1717년과 1719년 사이에 성장이 둔화한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런 성장의 둔화를 가져온 교란의 시기가 1716년 성장 시즌 후부터 1717년 성장 시즌 종료 전으로 좁혀질 수 있었다”며 따라서 지진이 1717년 초에 발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 지진이 지구 지각 활동의 패턴을 정기적으로 반복하면서 일어난 것 중에서는 가장 최근의 것이라며 “알파인 단층은 끊임없이 서로를 향해 움직이는 태평양 지각판과 호주 지각판의 경계이기 때문에 비슷한 지진이 곧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실제로 마지막 대지진이 300여 년 전에 일어났는데 그런 지진은 평균적으로 300년이 채 안 되는 시차를 두고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핵화 의제와 관련, 이번 회담은 목표대로 교착상태인 북미협상의 촉매제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양선언 발표 후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혀 북미협상 재개의 청신호가 켜졌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비핵화와 관련한 비공개 대화 내용을 전하고 협상 궤도를 복원하는 ‘수석 협상가’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야 한다. 미국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하루빨리 북한으로 보내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ㆍ평화협상 담판의 속도를 내기를 기대한다. RAC INTELLICAR 소개 RAC Intellicar는 10개의 LIDAR, 4개의 레이더, 6개의 카메라 및 Odometry를 포함해 최신 멀티센서 기술을 장착하여 환경 지도를 작성하고 장애물을 감지함으로써 차량에 자율주행 결정을 내리기 위한 3D 지각을 제공한다. 또한, RAC Intellicar는 항상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2개의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안테나도 설치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생후 8년 된 60kg가량 암컷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에 군인·경찰·소방대원 등 수백명이 수색에 동원됐다. 그 사이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오월드와 주변 보문산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재난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퓨마 한 마리를 잡는 데 막대한 행정력이 동원된 것이다. 동물 관람 시설에서 사육 중인 맹수류의 탈출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3년 11월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우리를 탈출하려던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숨지게 한 일이 발생했다.”숨졌을 가능성 99%” 절망 속에도 자원봉사자들, ‘맨손 투혼’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강타한 슈퍼 태풍 ‘망쿳’으로 지금까지 최소 66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된 필리핀에서 산사태로 합숙소에 매몰된 60명가량의 광부와 가족을 구조하는 작업이 3일째 이어졌다. 18일 ABS-CBN 방송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는 최소 66명으로 집계됐다. 또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 있는 한 광부 합숙소에 광부와 다수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 등 60명가량이 산사태로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 여전한 물 부족 조금만 시내를 벗어나 차를 달리면 노란 물통을 들고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을 숱하게 만날 수 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꺼내 이런 아이들을 마구 찍었지만, 며칠이 지나고 나서는 카메라를 꺼낼 생각조차 안 하게 됐다.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정진원은 청주읍성의 남쪽에 있던 출장 관원들의 숙박시설이었으며 남석교의 옛 이름이 ‘대교’로 불렸다는 점에서 조선시대까지 다리로서 제 기능을 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축조 시기를 고려 시대로 보는 주장도 있다. 청주는 공주, 무주 등과 함께 풍수학적으로 행주형(行舟形) 도시에 해당한다. 사방에서 물이 모여들 듯 재화와 사람이 풍성히 모이는 형태라고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고려 광종 때 청주의 행주형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읍성 안에 돛대 구실을 하는 철당간(국보41호)을 세웠다. 홍건적의 난이 진압된 직후인 1361년 고려 공민왕이 청주에서 7개월간 머물며 청주읍성을 임시수도로 삼은 적도 있다. 청주는 당시 정치적·군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됐다. 3도(충청·경상·전라)의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곡식 운반이 용이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안전했기 때문이다. 돌다리 설치 필요성이 고려 시대 때 부각되면서 남석교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다. 남석교의 네 귀퉁이에 서 있던,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견상(犬像) 4점 중 3점이 발굴되기도 했다. 전남 구례 문화 류(柳)씨 고택인 운조루에 소장된 조선 후기 청주읍성도(圖)에서도 남석교 입구에 서 있는 견상을 찾아볼 수 있다.대만 국방부 “근거없다” 부인(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의 첩보요원이 중국 유학생을 포섭해 중국의 주요 정보를 빼돌린 사건을 중국 중앙(CC)TV가 보도해 대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16일 전날 CCTV의 시사 프로그램인 ‘자오뎬팡탄'(焦點訪談)이 2011년 중국 대학생이 대만 첩보요원의 금품과 미인계에 포섭돼 활동하다 중국의 방첩 및 정치범 담당 기구인 국가안전부 산하 국가안전청에 체포된 사건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CCTV의 방송은 중국 당국이 올해 펼쳐진 ‘2018 레이팅(雷霆) 프로젝트’에서 100여 건에 달하는 대만 간첩 사건을 적발했다고 방송했다. 그중에서 특히 2011년 18세였던 중국 기계공학과 학생 샤오저(小哲·가명)가 교환 학생으로 대만을 방문해 우연히 식사 자리에서 만난 연상녀 쉬자잉(許佳瀅)과 친분을 쌓고 동반 여행을 비롯해 잠자리까지 하며 포섭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그 후 그는 쉬 씨의 요구에 따라 각종 자료와 정보를 모아 그녀에게 전하다 2014년 쉬 씨의 활동이 산시(陝西)성 국가안전청에 적발되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보건당국 “최소 51명 메탄올 중독…환자 대부분 외국인” ◇ 123곳 중 11곳 휴업에 36곳 ‘재하도급’으로 연명 7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협회가 집계한 소속 회원사의 실제 피해액은 1조5천억원 이상이다. 비대위는 지난해 2월 10일 통일부가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발표한 뒤 이틀 만인 같은 달 12일 발족한 개성공단기업협회의 비상조직이다. 집계 피해액은 지난해 3~5월 진행한 120여 개 입주 기업에 대한 ‘피해 실태조사’ 결과에 이후 추가 신고된 피해 내용을 합산한 것이다. 대부분 단지에 버려두고 온 토지, 건물, 기계장치 등 투자자산의 피해액이 5천936억 원에 이른다. 폐쇄 당시 섬유·피혁 한 조각이라도 더 실어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원·부자재 등 유동자산 피해도 무려 2천452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공단 폐쇄로 납기 등을 지키지 못해 업체들이 물어낸 위약금이 1천484억 원, 개성 현지 미수금이 375억 원, 개성공단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이 3천147억 원, 거래처에 대한 영업권 상실에 따른 손해가 2천10억 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현재 123개의 입주 기업 가운데 11개는 완전 휴업 상태다. 개성공단이 아닌 국내외 지역의 기존 공장 또는 신규 공장에서 생산을 이어가는 기업은 75곳(61%), ‘고육지책으로 ‘재하도급 방식’으로 수주한 물량을 처리하는 곳이 36곳이다. 개성공단 공장 폐쇄로 일감을 처리하지 못하자 받은 일감을 다시 다른 업체에 맡겼다는 뜻으로, ‘휴업’으로 분류는 되지 않지만 수지타산 등을 포기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사업을 연명하는 어려운 처지다.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 기업의 50% 안팎의 기업이 절반 이상 매출 감소를 겪었고, 앞으로도 기업들의 부채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에 부품 등을 납품했던 협력업체들의 사정은 더 좋지 않다. 주요 거래처가 사실상 사라져 많은 기업이 파산하거나 파산 위기에 놓였지만, 입주 기업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제 코가 석 자’인 입주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미수금을 챙겨줄 리도 만무하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불황에 국내에서 새 거래처를 뚫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업은 개성공단 폐쇄 한달 만에 정리했고, 지금은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체포 당시 이미 거주허가가 만료돼 불법 체류 상태였다. 관광 가이드 경력이 있는 A씨는 시리아 난민이 터키에 대거 유입된 이후로는 이스탄불에서 독자적으로 난민 구호활동에 뛰어들었다. A씨가 구호기관이나 비영리단체 소속되지 않은 채 개인으로 활동했기에 자주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은 “A씨가, 가족뿐만 아니라 본인의 거주허가도 연장되지 않아 난민 구호활동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시리아 입국 시도라는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시리아 입국이 ‘좌절’됐기에 A씨는 한국 법령에 따른 처벌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법에 따라 여행이 금지된 시리아에 입국하면 1년 이하 징역 또은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한인 사회와 우리 공관은 A씨가 안전하게 귀국해 그나마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러시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 국립생태원은 2008년 환경부의 요청으로 총괄을 맡아 기획한 것이다. 충남 서천에 주변 나무 한 그루 건드리지 않고 보존하면서 지었다. 돌아가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환경’이라는 말보다는 ‘생태’라는 말이 더 적합하다고 하셨다. 가운데 사람이나 생물을 놓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것이 ‘환경’이다. ‘생태’는 사람, 생물들의 관계를 의미한다. 이번 대책이 서울 집값을 누그러뜨리는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지금까지 집값이 과도하게 올랐고 여기에 종부세가 대폭 강화돼 단기적으로는 집값이 진정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1천100조 원이 넘는 과잉 유동성이 갈 곳이 없는 상황에서 이어질 공급대책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투기심리가 살아날 수 있다. 각종 투기억제에도 결국 집값이 올랐다는 학습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이낙연 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의 독립성을 훼손할 만한 부작용을 뻔히 알면서도 “금리 인상 여부를 심각히 생각할 때가 됐다”고 말한 것도 이를 염두에 둔 것 같다. 다주택자의 투기와 이번 아니면 다시는 서울에 집을 장만하기 어렵다는 시민들의 불안 심리를 놔두고서는 백약이 무효다. 당국은 대책 발표로 끝날 것이 아니라 투기꾼들이 기댈만한 사각지대가 없는지,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다른 요소가 없는지 끝까지 살펴야 한다. 송고

Furthermore, aside from KLY Media Group and Happa, Honor also values other business partners including VivaVideo, KwaiGo, Tantan, Bigolive, Liveme, and Nonolive. Honor believes the power of co-creation and desires to grow with all the business partners as well as achieve a great success together. 사용자는 앱이나 서비스 웹에서 회원으로 등록한 다음,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집락의 사진을 촬영하고 업로드 하면, 수초 후에 집락 수를 확인할 수 있다.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 이밖에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과 식당이 있는 온정각 동·서관 등이 있고, 관련 시설에 전기공급을 하는 현대아산의 발전차량도 있다. 온정각에서는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오찬과 만찬이 진행됐다.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동, 신계사, 삼일포, 해금강, 내금강 등이 있다. 금강산 관광을 앞장서 추진해 온 현대는 올해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사업 재개를 향한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 회장은 최근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올해 안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난티는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2008년 5월에 오픈했으나 2개월 후부터 다시 문을 열지 못했다. 골프장 18홀 전 홀에서 금강산 절경을 볼 수 있고 3개의 홀을 제외한 나머지 홀에서 동해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만규 아난티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금강산에 다시 들어가게 되면 금강산리조트를 빌 게이츠가 한 번 관광할 만한 곳으로 만들고 싶다”며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시설을 더 넣고, 온 가족이 놀 수 있는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과의 관계가 호전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된다고 해서 당장 관광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광업계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후 북한에 있는 시설들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알 수 없으나, 전면적인 시설 보수가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단순히 숙박이나 교통 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 시설, 하수처리 시설 등 주요 시설들에 더해 등산로 계단 등 사소한 부분까지 전반적인 관광 인프라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천장과 문화회관, 온정각 등을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몰수 이후 시설들을 북한에서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지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안전 진단 등 시설 점검을 한 후에야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말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말 그대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다. 아시안게임을 끝내고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와 ‘벤투호 A매치’에 참가한 뒤 지난 12일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이 이번에는 이탈리아로 날아가는 숨막히는 행군을 이어간다. 토트넘은 오는 19일(한국시간) 오전 1시 55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아시안게임 이후에도 손흥민은 엄청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을 끝내고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 15일 리버풀과 정규리그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하며 남다른 체력을 과시했다. 휴식이 필요할 만도 하지만 손흥민은 곧바로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위해 이탈리아로 향했다. 팀 사정상 손흥민이 쉴 수도 없었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를 비롯해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가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빠졌고, 키런 트리피어와 토비 알데르베이럴트는 전술적인 이유로 데려오지 않았다. 주전급 선수 5명이 결장하다 보니 팀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으로서는 밀라노 원정에서 빠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인터 밀란전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커졌다.(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이 지난달 31일 나이지리아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 군 소식통이 전했다. 군 소식통은 “중화기를 든 수십 명이 오후 4시께 트럭을 타고 들이닥쳐 군인들이 1시간여에 걸쳐 전투를 벌였다”면서 “우리는 최소 30명의 장병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나이지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오후 군 병력이 자리 마을에서 보코하람을 성공적으로 물리쳤다고 밝혔으나 군의 피해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보코하람이 인근 가룬다 마을을 공격해 나이지리아 군인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나이지리아군은 종종 보코하람과의 전투에서 군의 피해 내용에 대한 보도를 반박하거나 피해 규모를 축소해 왔다. 지난 7월 14일에는 인근 요베주의 질리 군기지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의 사상자와 행방불명자가 발생했지만, 당시 군은’ 전력을 가다듬어 이들 반군을 물리쳤다’고만 발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달 30일에도 차드 호 인근 아르제 타운의 군 캠프에 박격포 공격을 감행, 수 명의 나이지리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군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에선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경기 시흥 등 송고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전북 기자협회 등은 17일 일제히 긴급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전북혁신도시에 안착한 국민연금 기금본부 흔들기는 국가 균형발전과 혁신도시의 근간을 위협하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입을 모았다. 이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공석인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채용에 대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전북혁신도시를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깎아내리고 이런 지리적 위치 때문에 기금본부의 인력 고용이 방해받고 있다고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전북혁신도시를 시골로 묘사한 외국 언론보도를 국내 일부 중앙언론이 제대로 된 확인절차 없이 확대·재생산하면서 전북혁신도시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전북 도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공무원 연기금이 있는 새크라멘토(36만명)와 스웨덴의 국가연금 펀드가 있는 예테보리(50만명) 모두 전주(65만명)보다 인구가 적지만 투자에 전혀 문제가 없는 금융도시”라고 반박했다. 유 사장은 “사건 경위에 대해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라며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400여명이 투입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

5~50인 기업은 2021년부터 52시간제가 도입된다. 더 작은 사업장에도 근로시간 단축문화가 정착돼 모든 노동자가 여가를 누린다면 민주주의는 국민 곁으로 성큼 다가갈 것이다. 생활 속 민주화다. 여가와 풍요로 문화, 예술, 사상의 꽃이 핀다면, 그 꽃들이 한국 사회의 발전이자 역사의 진보일 터다.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My Fair Lady)의 원작자이자 노벨상 극작가인 버나드 쇼는 “여가가 없는 시민에게 자유와 민주주의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뉴질랜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천763명으로 3만2천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도 2만8천397명에서 2만8천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을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지난해는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 박사는 뉴질랜드 언론에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지난해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해 21세인 비앙카 필킹턴(여)은 그런 젊은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지 대학에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직전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그는 “나는 사무실에 박혀 있는 게 싫어 육체적으로 하는 일을 원했는데 누군가가 기술을 배워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전기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견습 전기 기술자로 돈도 벌고 기술도 배우는 생활에 대단히 만족해하고 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지난해는 6만3천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송고(성남=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경기 성남에서 30대 성범죄 전력자가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 낙관하는 것 아닌가.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 개성공단 폐쇄 전에도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있었으나 개성공단은 예외사항으로 인정을 받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경제봉쇄나 유엔 제재로 인해 공단이 폐쇄된 게 아니다.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지시로 공단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 당장에라도 문을 열 수 있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피해 규모 확인과 함께 이재민 구호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위기에 놓은 사람들을 구하고 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루손섬 북부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필리핀을 지나친 태풍 망쿳은 홍콩과 중국 남부를 지나 베트남과 라오스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라오스 당국도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특히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댐 붕괴 사고 등을 겪은 라오스는 오는 17∼18일께 망쿳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부와 중부지역에 경계령을 내렸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전했다.

동아시안 유스게임 대신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 개최(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8월로 예정된 동아시안 유스게임 개최권을 박탈당한 대만 타이중(台中)시가 그 대안으로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을 자체 개최하기로 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린자룽(林佳龍) 타이중 시장은 지난 3일 동아시안 유스게임 유치를 기념한 조각 공원 제막식에서 동아시안 유스게임을 치르지 못하는 대신 제1회 ‘아시아 태평양 유스게임’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 시장은 총통부, 행정원 및 전문가와 토론을 거쳐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의 타이중 개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회 개최안과 경기 내용은 행정원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린 시장은 대회 규모에 대해 동아시안 유스게임은 지역 올림픽위원회가 개최하는 경기로 참가 대상이 8개국으로 적지만, ‘아태 유스게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그 대상으로 삼아 참가 선수와 팀이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군을 가리켜 ‘정권 테러’로 부르면서, 이에 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서방과 러시아에 촉구했다. 그는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시리아 이들립에 주둔하는 터키군 병력을 보강했다고 시인했다. 에드로안 대통령은 “어떤 지점도 취약하게 놔둘 수 없다”면서 “우리가 이들립 감시초소를 보강하지 않는다면 다른 군대가 선제 조처에 나설 것이고, 이는 주민에게 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난민 사태 발생 우려와 관련,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가 보호처가 될 것”이라면서도 “시리아 쪽 국경에서 비상계획을 세웠다”고 말해, 난민에 국경을 열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지역 선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최근 홍수로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NEMA)은 지난 2주 동안 나이지리아에서 홍수가 잇따르면서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또 홍수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많은 농장이 파괴됐다. 국가비상관리국은 홍수가 나이지리아 중부와 서부의 10개주(州)에 집중됐고 니제르강과 베누에강이 범람했다고 설명했다. 코기주, 아남브라주, 니제르주, 델타주 등 4개 주는 국가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외신은 올해 나이지리아에서 홍수에 따른 인명피해는 36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012년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문대통령·김정은, ‘겨레의 하나됨’ 위한 건배…”백두에서 한라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호주 멜버른을 떠나 뉴질랜드 웰링턴으로 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조종사의 음주측정 실패로 운항이 취소됐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의 칼 슈버트 대변인은 전날 낮 멜버른을 떠나 웰링턴으로 가려던 SQ247편이 운항 승무원의 상태가 비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 관리들이 승무원들에 대해 비행 전 마약과 음주 검사를 무작위로 실시했다”며 “문제가 된 조종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조종사가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정직 조처돼 싱가포르로 돌아갔다며 “그는 그곳에서 전면적인 조사를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주와 싱가포르 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웰링턴행뿐 아니라 웰링턴에서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편도 취소됐다. 슈버트 대변인은 싱가포르항공은 항공편 취소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사과한다며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은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천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일반 노동력 이민이 아닌 대만업계가 필요로 하는 중견 기술자와 외국전문인력, 해외 거주 대만인 및 투자이민을 적극 장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내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송고 ◇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에서도 도약 발판 마련 1967년 7월 시작한 무역자유화정책은 안경업계에 시련을 가져왔다. ‘완전국산’이 가능해 수입을 개방한 3만5천여 품목에 셀룰로이드 안경테가 포함됐다. 과잉생산에 허덕이던 업계는 밀려드는 수입제품에 시장을 상실하기 직전이었고 수출 목표마저 흔들렸다. 1969년에는 원자재인 셀룰로이드 수입원가가 30%나 올라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안경제조업체가 잇따라 생겨나고 대형업체도 등장했다. 연간 생산량이 1972년 160만개에서 1977년 2천300만개, 1981년 3천700만개로 급증했다. 1980년대는 국산 안경테가 한때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할 만큼 가파르게 성장한 시기다. 1988년 서울올림픽 등 국제행사 개최와 안경 착용자 증가, 패션화 등으로 내수시장이 성장한 덕분이다. 그러나 국산 안경테는 198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에서 중·하급 제품으로 인식됐다. 업계는 소재, 내구성, 실용성에서 이를 극복하는 데 힘썼지만 90년대까지 ‘선진국보다는 떨어지고 개발도상국보다는 우수하다’는 정도에 그쳤다. 특히 대부분 업체가 외제 디자인을 모방하는 수준이고 해외시장에 내놓을 만한 브랜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안경테 수출은 1991년 1억 달러를 돌파하고 1995년 2억5천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계 경기 침체에다 내수 환경도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 일본 등 유명 브랜드 고가 제품과 중국산 저가 제품 수입이 급증했다. 인건비와 원부자재 가격 인상, 디자인과 브랜드 파워 열세 등 악조건에 1997년 외환위기로 수출시장마저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1998년부터 5년 동안 수출액 21.8%가 감소했다. 2000년대 들어서도 시련은 이어졌다. 국산 안경은 중국 제조기술 향상과 저가 공세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대구 안경산업 취약점을 네 가지로 요약한다. 규모가 영세하고 안경테에 집중한 구조, 브랜드인지도 미약, 선글라스·콘택트렌즈 생산 기반 부족, 디자이너 양성 부진 및 토탈패션과 연계 부진 등이다.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평생 성냥 만든 업체 대표, 마지막 소망이 있다 손진국 대표가 성광성냥 건물을 그대로 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생산한 공장으로서 우리 생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2013년 5월 성광성냥을 ‘100년 장수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했다. 공장시설도 ‘경북도 산업유산’으로 지정해 공장 입구에 현판을 달아주기도 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탓인지 몰라도 성광성냥은 불과 몇 달 뒤 생산을 중단했다. 공장 문을 닫은 뒤 손 대표는 성냥문화를 후손에 전해주기 위해 공장 터에 성냥박물관이나 체험학습관을 만들 생각에 기계 등을 그대로 남겨뒀다. 그 뒤 의성군은 성냥생산시설이 갖는 문화콘텐츠 가치를 인정해 성냥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재정상태 등 여러 요인으로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성광성냥이 갖는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하더라도 생산시설 보존사업을 인구 5만여명에 불과한 기초자치단체인 의성군이 감당하기는 벅찼다. 광역자치단체나 국가에서 추진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박물관 건립이 이런저런 이유로 미뤄지자 손 대표는 재작년 공장 터와 기계 등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박물관 건립 이후 상황 등을 다양하게 고려해야 하는 의성군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는 성냥이 지닌 의미를 모른다”며 “힘겨웠던 시기 의성군 경제의 한 부분을 담당했던 성광성냥공장이 가치를 인정받아 후세에 전해졌으면 하는 것이 한평생을 성냥과 함께 한 내 소망”이라고 말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문화재청 등 관련 중앙부처와 연계해 성냥생산시설을 근대문화역사지구나 등록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해 국비지원을 받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 이른 아침부터 임진각 관광지를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은 임진각 전망대에서 북측을 바라보며 대통령이 평양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파주시 문산읍에 거주하는 김태현( 송고정부 관계자 “지금 석탄 운송할 수 있는 상태” 평가”연내∼내년초 계약 추진…나진∼포항 시범운송 계획”(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북한이 우리 기업들의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에 환영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나진-하산 프로젝트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한편, 과르지아 장관은 “구조적인 개혁 만이 재정균형을 이루고 미래 위기 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방안”이라며 현재 연방의회에 계류 중인 연금개혁안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금 수령 연령을 높이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연금개혁안에 대한 연방의회의 표결은 송고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송고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Pressing issues were discussed at panel sessions “Issues in commercial straddling stocks fishing activities.”통일부 “토지보상비 늘어 예산증액·사업기간 조정 절차 진행”(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경원선(서울~원산) 철도 복원을 목표로 추진한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공사가 토지매입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송고골드만삭스 이어 서스쿼해나 그룹 가상화폐 공개거래 개시 ‘희귀성 높아 투기자산 선호”…”미래 결제수단 희망 사라져” 비판론도 이 순사부장은 쓰러진 순사장 옆에 괴한이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권총 3발을 쏘았다. 경찰에 따르면 순사장과 괴한은 센다이시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히가시센다이파출소는 JR도호쿠센(東北線) 히가시센다이역에서 200m 가량 떨어진 주택가에 있다. 바로 옆에는 중학교도 있다. 경찰은 숨진 괴한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파출소 인근에 사는 남성은 “오전 5시께 순찰차 10여대가 파출소로 왔고, 경찰로부터 ‘밖으로 나오지 말고 문을 걸어 잠그라’는 말을 들었다”며 “설마 이런 일이 바로 옆에서 일어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놀랐다”고 말했다.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교육사령부는 군항제 기간 상춘객들이 벚꽃을 즐기도록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한다. 4월 10일까지 진해 곳곳에서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이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About Silverfern Silverfern is amongst the few truly global middle-market, multi-asset class, investment management firms in the world today. Silverfern invests on behalf of both institutional investors and a global network of more than 65 of the world’s largest and most sophisticated multi-billion-dollar single family offices. Through its offices in New York, Amsterdam, Frankfurt and Sydney, Silverfern makes direct investments in global middle market Private Equity, U.S. Commercial Real Estate Private Debt, Direct Real Estate, and Corporate Private Debt globally. Silverfern’s investment strategy seeks to mitigate systemic risk in its portfolio by pursuing attractive risk-adjusted returns on a global basis, while at the same time seeking to manage local/market risk through its strategy to partner with qualified, local, investment partners on each of its investments. Additional information is available at www.silfern.com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으로서도 세 번째인데, 지난 2000년 김대중-김정일, 2007년 노무현-김정일 회담 때와 의제 면에서 가장 두드러진 차이는 비핵화 문제를 핵심 이슈로 논의한다는 점이다. 과거 북한은 핵 문제는 미국과 논의할 사항이라며 남북 회담의 의제로 삼는 것을 꺼렸다. 반면 이번 회담에서는 비핵화 문제가 남북관계의 개선 발전, 남북 간 군사적 긴장·전쟁위협 종식과 더불어 3대 의제로 공식화됐다. 회담 의제는 쌍방이 사전 조율해서 발표된다는 점에서 북한도 비핵화 의제가 차지하는 비중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을 것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출장서비스보장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이민국 “중국인 남성 추방 절차 중”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케냐 정부가 자국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한 중국인을 체포한 데 이어 추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 스탠더드,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이민국은 5일 가게에서 케냐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경멸적인 표현을 쓴 중국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민국은 모욕적인 발언을 한 이 중국인 남성의 노동허가서를 취소했으며 중국으로 추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오토바이 가게에서 일하는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케냐인은 원숭이와 같다.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케냐인들을 “가난하고 냄새나는 검둥이들”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번 일은 특히 다른 종업원이 현장을 촬영,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돼 케냐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문제의 중국인 남성을 추방이 아니라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왔다고 AFP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said: “The transformation of supply chains is necessary across most of the materials we used to call commodities. In fact, I believe we’re seeing the end of the commodities era, where materials used to be sourced from largely-unknown origins and bought purely for price on a transactional basis.헤일리 美대사 주장 반박…”美가 안보리 자국 통제하에 두려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가 19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활동을 러시아가 방해했다는 미국의 비난을 공식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지난 17일 안보리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러시아의 대북 제재 체제 훼손을 조목조목 거론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는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소수 중국인, 일본 극도로 존경…”중화민족 모욕행위” 비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1937년 일본군으로부터 악명높은 대학살을 경험한 중국 난징(南京)시가 최근 온라인에 나타나는 일본침략 찬양에 대한 처벌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중국강소망(中國江蘇網)에 따르면 전날 난징시는 난징대학살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고, 대학살 피해자·생존자 또는 1931~1945년 항일전쟁에서 숨진 영웅들을 모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을 만들어 지방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에 제출했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12월 13일 제국주의 일본침략군이 난징시를 점령하고 6주 이상에 걸쳐 30만명에 달하는 중국 민간인과 비무장 군인을 살해한 사건이다.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은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 군복을 착용하는 행위와 이 같은 행위를 인터넷를 배포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규정했다. 조례 초안은 또한 조례 위반자가 공안 부서의 처벌을 받게 되며 심각한 경우 형법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밝혔다. 초안은 지방당국이 교과서에서 국가공공추모교육을 포함하고,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공연히 오락활동을 하지 못하게 제한하도록 하며, 공공추모시설 내 온라인 스트리밍(실시간 송출)은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신문은 “이번 조례 초안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일'(精日·일본정신)로 불리는, 일본에 극도의 존경심을 표하는 소수 중국인들의 행위를 방지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올해 초 중국 청년들이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을 입고 일제침략을 찬양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사회적 반발을 일으켰다. 쓰촨(四川)성 출신의 한 남성은 SNS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아빠’라고 불러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주리자(竹立家) 중국 국가행정원 교수는 “일제 침략을 찬양하고 일본 군복을 입는 행위가 중화민족에 대한 모욕이기 때문에 조례 초안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 4월부터 일본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는 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영웅열사보호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톈진(天津)에선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 차림으로 결혼축하 차량행렬을 이끄는 남성의 모습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전국적 비난의 표적이 됐고 결국 이 남성은 인터넷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기자회견 열고 “기금본부 재이전 언급은 균형발전 역행”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인력 고용 방해받는다”는 WSJ 보도 규탄(전주=연합뉴스) 임청 홍인철 김동철 기자 = 최근 일부 국내외 언론이 전북혁신도시에 들어선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위치를 문제 삼아 수도권으로 재이전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도내 각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주주행동주의’ 표방 플랫폼 표대결서 밀려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정하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울산시 북구는 각 마을에 돌미역을 포장하는 박스를 지원한다. 북구 인증 마크가 찍힌 동일한 도안의 박스에 포장하면 돌미역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해녀의 집’을 만들어 해녀들이 잠수복을 갈아입거나 쉴 수 있게 지원한다. 이처럼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울산 돌미역이지만 미래가 마냥 낙관적이지만은 않다. 미역을 따는 해녀들의 노령화로 물질 횟수가 점점 줄어들지만 일을 이어받을 해녀가 드문 탓이다. 마을 경제에서 미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예전보다는 점차 작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북구 관계자는 “현재까진 돌미역 생산량이 줄어들거나 하는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녀의 명맥이 끊어졌을 때를 대비한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라오스 댐 붕괴’ 국제포럼…”지역 주민 동의 의무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한국 정부나 기업이 외국 수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하기 전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사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강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이사는 19일 서강대 가브리엘관에서 열린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무엇이 문제인가:메콩의 목소리와 한국’ 국제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는 먼저 “댐 건설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지, 전력 판매를 통한 세수가 늘면 국민의 빈곤 감소와 경제 효과를 담보하는지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을 위한 한국시민사회 태스크포스(TF) 소속인 이 이사는 “세계 댐위원회(WCD)는 댐 계획은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해당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어떤 댐도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 또는 공기업이 참여하는 개발 사업은 국제사회 기준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확률이 매우 높은 수력 발전소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철저한 사회·환경평가의 이행,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사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세이프 가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연료를 제공한 148건을 추적했다고 말했다. 회담에서 랴오닝 주지사 Tang Yijun은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에서 독특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대일로” 건설에서 중요한 교점인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보하이 림(Bohai rim)에 가깝고, 동북아시아를 향해 열려 있으며, 활기와 활력으로 가득하다. 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

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군지도 몰라, 정보요원 아닌 사업가”‘직접 해명하라’ 푸틴 종용에 인터뷰 자처…”英공개 사진속 인물 맞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검찰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폭스뉴스(@FoxNews)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하겠다고 다시 약속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 인용 글을 올렸다. 별도의 큰따옴표 부호를 사용해 인용문임을 명시했다. 이번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폭스뉴스의 평가를 그대로 트윗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폭스뉴스는 평소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방송이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의 평가가 아닌 직접 인용이기는 하지만, 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고 그동안 진전이 있었다는 시각을 내비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호평하는 트윗을 올린 지 8시간 만의 추가 트윗이다. 앞서 ‘심야 트윗’에서는 ‘비핵화’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결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신설 관련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자정 가까운 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환경부는 “시간 관계상 정회를 하게 됐다”며 “10월 5일 이전에 속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회 후 브리핑에서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늘 10시간 가깝게 논의했기 때문에 다음에는 진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으로 연기나 보류가 아닌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10월 5일 이전에 속행되는 회의는 이날과 같은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가 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 원을 들여 흑산도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이날 제124차 회의가 열리기 하루 전 통행량 데이터, 자연환경 조사, 활주로 안전성, 지역경제 파급력 등 4가지 사안을 보완하겠다면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위원회는 회의 개최를 강행했지만 심의 연기 여부를 놓고 참석자들이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쉽사리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당연직 9명, 민간 당연직 1명, 민간위원 11명 등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오후 7시 40분께 회의가 잠시 정회하자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싣고자 상경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박 차관과 면담을 자청했다. 박 군수가 박 차관을 회의실 옆방으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채 자신들의 의견이 더 반영될 수 있도록 심의를 연기해달라고 거칠게 요구하면서 회의는 오후 9시 15분에야 재개됐다. 이 과정에서 신안군 공무원과 민간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신고를 받은 경찰 2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박 군수는 회의 속행 이후 기자실을 찾아와 “민간위원들이 공항 건설 사안을 부결시키려고 모여서 담합을 하고 환경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이처럼 미온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의를 연기해 1∼2년이라도 시간을 갖고 사업을 보완해야 하는데, 부결시키겠다는 결론을 이미 내린 채 회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군수는 취재진과도 격한 언쟁을 벌였으며, 공항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을 우려한 일부 신안군 주민도 격앙된 모습이었다. 공항이 건설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든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흑산도 공항 건설 여부에 관한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 보호 대책 등을 요구하며 안건을 보류한 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섬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 활성화를 들어 신속히 추진할 것으로 요구하지만, 환경단체는 환경 훼손과 경제성, 안전성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 그는 입버릇처럼 “전국 군과 면 단위까지 이동식 목욕차량을 전달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곤 했다.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 송고 그럼, 최정상에 오르기 위해 남들보다 피나게 노력했다면 이에 대해서는 100% 보상해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그 열정도 온전히 본인이 성취한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타고난다는 의견이 있다. 부모들은 이런 견해가 맞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안다. 같은 부모 슬하의 자녀 중에는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학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아이가 있는 데 비해 걱정될 정도로 공부욕심이 많은 아이도 있다. 선천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뜻이다. 직장에서도 이런 현상은 쉽게 발견된다.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는 노동윤리, 즉 열정마저 타고난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먼저 우위에톈이 무슨 뜻인지 궁금합니다. ▲ (마사) 별 색다른 의미는 없어요. 제가 대학 시절 쓰던 인터넷 ID가 영어로 ‘MAYDAY’였는데요, 밴드 이름을 정할 때 괜찮은 것 같아서 그대로 썼어요. 중국어로 번안하다 보니 五月天이 됐죠. — 4년 만의 내한공연 소감은 어땠나요? ▲ (괴수) 한국에서 두 번째로 연 공연인데요, 꿈만 같았습니다. 불러주셔서 감사해요. 한국에 팬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정말 기뻤습니다. 특히 주변의 수려한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수 없는 장관이다.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송고상촌면 다목적광장서 버섯 전시·시식회 등 다채롭게 열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아름드리 원시림 숲이 유명한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서 ‘가을 산의 진객’으로 불리는 야생버섯 축제가 열린다.

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제삿상에 평양냉면 하나만 말아 올려주시라요. 이왕이면 고려호텔 옥류관 냉면으로 해주시오.” 이 말은 암호였다. 남북한 특수부대 군인 둘은 이 말을 매개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돌파했고, 둘의 노력으로 남북고위급 회담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북한 안정준 상위는 현장을 도청하고 있을 남한 유시진 대위 들으라고 이 말을 던졌고, 유 대위는 안 상위 말 속에 등장한 ‘고려호텔’의 GPS좌표가 북한 고위 장성의 비리를 담은 칩의 암호임을 잡아챘다. 2016년 한류를 뜨겁게 재점화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나오는 결정적인 대사다. 평양 옥류관 냉면의 지명도를 활용한 대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대사는 틀린 것이었다. 평양 고려호텔에는 옥류관이 없다. 고려호텔에서도 옥류관 못지않게 맛난 평양냉면을 팔긴 하지만 말이다 옥류관 냉면은 우리에게 북한을 상징하는 음식이다. 죽기 전에 꼭 먹어봐야만 할 것 같은 위상과 이미지도 갖고 있다. 그러한 호감형 이미지는 온갖 복잡하고 냉소적인 마음들도 38선을 가볍게 뛰어넘게 하는 듯 하다. 이달 초 평양공연에 나섰던 우리 예술단도 옥류관을 찾아 냉면을 맛보고 그 맛에 감탄했다. ‘북한에서는 냉면 먹을 때 쇠젓가락을 쓰지 않는다’, ‘평양냉면에는 양념장을 넣지 않는다’ 등 우리 사회에 퍼진 속설을 뒤집는 장면도 연출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유형원 연구원은 “사회적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블록체인이라는 보안기술이 의료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을 국가 기관 망을 이용해 검토하는 사업”이라고 이 과제를 설명했다. 다만,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향후 어떤 식으로 헬스케어 시장에 접목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일부 기업의 경우 환자에게 토큰 등의 보상책을 제시하면서 건강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다양한 연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외국에서는 환자의 유전정보가 거래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수익 배분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불록체인 기술을 접목했다. 하지만 가상화폐와 관련된 논란 때문에 토큰 등의 보상에는 찬반 논란이 있다. 이에 따라 협의체는 우선 블록체인 기술의 공공성에 방점을 찍었다. 우선 올해 안에 코렌망에 기반한 블록체인 서버를 구축하고 의료데이터 유통과 보안검증까지 끝낸다는 방침이다. 코렌망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지난 송고냉방 탓에 겨울보다 여름에 환자 많아…중장년 절반 이상이 증상육식보다 채식이 예방에 도움…50세 이후 매년 전립선 검진해야(서울=연합뉴스) 김세웅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 #1. 이모(47)씨는 지난 겨울부터 소변 줄기가 가늘어진 느낌이 들었다. 여기에다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에 가도 한참을 기다려야만 소변이 나오는 증상까지 나타났다. 병원을 찾은 결과 전립선비대증이었고, 약을 먹기 시작했다. 하지만 날씨가 따뜻해지고 소변 보는 증상이 나아지자 약 복용을 중단했다. 그러던 어느 날 야구 중계를 보며 맥주를 마시고 소변이 마려워졌는데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고 복통이 심해졌다. 놀라서 응급실에 간 결과 ‘급성 요폐색’으로 진단됐다. 병원에서 도뇨관 삽입 치료를 받은 그는 그 이후부터 여름에도 전립선 비대증약을 챙겨 먹고 있다. #2. 최모(52)씨는 평소 시원한 음료와 아이스커피를 즐긴다. 더운 여름에는 이런 횟수가 많아지면서 화장실도 더 자주 가는 편이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이따금 소변을 참지 못하고 속옷에 한 번씩 실례하는 경우가 생겼다. 병원을 찾은 결과, 전립선비대증이었고 약이 처방됐다. 약 복용 후 증상은 많이 나아졌지만, 여름철 냉방이 잘된 곳에서 커피를 많이 마시면 급하게 소변이 마렵기는 마찬가지여서 또다시 소변을 지리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다. 비핵화가 평양회담의 핵심의제가 된 것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비핵화 이행 방안 논의가 정체됐기 때문이다. 북한은 ‘선(先) 체제보장, 후(後) 비핵화’를, 미국은 반대로 ‘선 비핵화, 후 체제보장’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이런 대립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돌출적으로 발생한 게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의혹이 불거진 90년대 초반 이후 이 평행선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5년에는 남과 북, 미·중·일·러가 참가한 6자회담을 통해 ‘9·19 합의’가 이루어졌다. ‘행동 대 행동’을 원칙으로 북핵 문제를 풀어가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 당사국 간 신뢰가 무너지면서 이 비핵화 합의는 결국 깨지고 말았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송고육사 출신 발탁 예상 깬 인사…”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사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들이 실행한 즉결 심판으로 두 달 사이 송고

해변을 오가는 어부나 관광객이 종종 ‘쓰레기 덫’에 걸린 거북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경우도 있지만, 바다가 거칠어 지는 몬순 시즌을 맞아 해변에 인적이 뜸해지면서 쓰레기 더미에서 죽음을 맞은 바다거북이 늘어났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약 800만t으로,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 등 5개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간 쓰레기가 103만t에 달했다.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는 긴 띠 모양의 거대한 ‘쓰레기 섬’을 이뤄 바다 위를 떠돌기도 하고 해안으로 밀려와 쌓이기도 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릴레이 손편지 쓰기 운동에는 바쁜 농사철에도 20여 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릴레이 편지 쓰기 운동을 계속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일 계획이다. 철원군이장협의회 김영식 이장은 “이장은 주민의 대표인 데다 대통령까지 참석해 공약한 공사가 도중에 중단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지적이 많아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편지를 쓸 수밖에 없다”며 “공사 재개를 한다는 약속이 없으면 오는 12월에는 농성도 하고, 청와대 1인 시위도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장들이 청와대로 보낸 편지는 민정수석실을 거쳐 통일부를 통해 간간이 답장이 오고 있지만, 공사 재개를 하겠다는 확답은 아직 없다. 통일부는 이장들에게 보낸 답변 공문을 통해 “토지 매입비 증가에 따라 사업 계획을 조정했다”며 “현장공사 재개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예산 협의 및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5일 철원군 백마고지 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소양함의 초대 함장인 유재준 대령은 “소양함은 우리 해군의 작전영역과 지속능력을 크게 확장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이라며 “부여된 기동군수지원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여 우리 해군 함정의 전투력을 보장하고,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월간 결제 금액이 지난 8월 기준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전월 대비 일평균 거래액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9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개시한 ‘카카오페이 QR결제’는 서비스를 신청한 점포가 10만 곳을 넘었다. QR결제 가맹점을 지역별로 보면 홍대·망원·상수·합정 등 젊은 소비층의 왕래가 활발한 서울 마포구가 사용자 수와 결제량, 총 거래액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고 카카오페이는 전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고, 의류·잡화 및 약국 등 재화 판매 분야 23%, 서비스 14%, 교육·강연 분야 6% 등 순이었다. 결제 금액은 1만원 미만이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류영준 대표는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나라에서 바코드·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 보편적인 결제 수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평양 다녀오면 또 묻겠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며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에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인적쇄신을 시작하겠다고 천명한 것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와 2020년 총선을 앞둔 공천 작업에까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그동안 김병준호(號)는 출범한 뒤 두 달 동안 당의 가치·비전 세우기에 우선 몰두하면서 정작 중요한 인적쇄신은 뒷전에 둔 것 아니냐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강연에서 “사람을 교체할 때는 어떤 사람이 새로운 담론을 가지고 논쟁을 하고, (그 논쟁에) 참여하기를 원하는지 볼 것”이라며 인적청산의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직후 바로 인적청산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놓고는 ‘제3의 길’을 앞세운 토니 블레어 전 총리 시절 영국 노동당을 예로 들면서 “정당은 결국 철학과 노선 변경을 분명히 함으로써 다시 일어나 오래간다”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가 잘랐던 문희상·이해찬·최재성 등은 다시 돌아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메틸브로마이드라는 무색무취 가스를 주입해 석재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는 개미를 박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 당국은 오후 6시까지 가스를 넣은 뒤 오후 7시에 밀봉을 걷어 죽어있는 개미가 릉콜걸샵 더 있는지 확인한다. 작업시간에는 공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일부 구간 아파트 공사도 중단했다. 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 국토부가 아예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현재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의 곽전(藿田)은 본디 한지(閑地)가 아니라 진공(進供)하는 데 쓰이는 것을 오로지 여기에서 가져가는데….” 조선 숙종실록에 나온 울산 미역과 관련된 구절이다. 여기서 ‘곽전’이란 미역을 따는 곳을 말한다. 또 ‘한지’는 주인이 없는 땅, ‘진공’은 지방의 토산물을 임금이나 상급 관청 등에 바친다는 말이다. 풀이하면 울산 미역이 당시 궁에 오른 진상품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22권 울산군 편에도 울산 미역이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목이 보인다. 이처럼 과거 울산 미역의 품질은 상당히 높이 평가받아 명성이 자자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흘러 오늘날 울산은 ‘산업수도’를 표방하고 조선업과 자동차산업 중심지가 됐다. 그러나 산업화 물결 속에서도 울산 앞바다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들은 아직도 남아 있다. 특히 울산시 북구의 제전마을을 비롯한 어촌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잇는 맛 좋은 미역을 여전히 생산한다.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송고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상현 기자 = 남북 정상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추가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합의하면서 한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우선 합의문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관련한 추가 조치에 대해 구체적 의사를 밝힘으로써 북미협상 동력에 긍정적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시각으로 심야 시각인데도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는 글을 게재해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살비니·디 마이오 부총리,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에 ‘분통'(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바람을 경계하며 언급한 ‘리틀 무솔리니’ 발언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실세인 두 부총리가 단단히 뿔이 났다. 프랑스 출신의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퓰리스트들이 발호하는 요즘 유럽의 분위기는 1930년대와 매우 유사하다”며 “군화 발자국 소리나 히틀러는 없지만, 아마도 ‘작은 무솔리니들’은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아노보스티 “새로운 게 아니라 기존 구멍과 연관된 흔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국제우주정거장(ISS) 공기 유출 사고를 초래한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 캡슐 구멍 생성의 원인을 규명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이 우주선 벽에서 또 다른 드릴 작업 흔적을 발견했다고 타스 통신이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통신에 “천공 흔적이 우주선 거주 캡슐 내부 벽뿐 아니라 외부로부터 우주선을 감싸는 선체 벽 중간의 운석 방어 스크린에서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ISS 공기 유출 사고 뒤 소유스 캡슐 내부 구멍을 때우기에 앞서 우주인들이 내진경(內診鏡)을 이용해 구멍 내부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했다면서 이 영상과 사진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운석 방어 스크린에 천공 작업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우주선 최종 조립 과정이나 시험·점검 과정에서 누군가가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추정하면서 지상 수송 과정에서 우주선이 손상됐을 가능성은 작다고 추정했다. 하지만 또 다른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은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이것은 새로운 흔적이 아니라 앞서 발견된 것과 같은 구멍의 흔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발견된 구멍이 선체 벽을 완전히 관통하도록 뚫린 게 아니라 벽 중간 정도까지 뚫려 있는데 그 안쪽에서 추가 천공 흔적이 발견된 것이란 설명이었다. 통신은 또 ISS의 센서가 우주인들이 공기 유출을 발견하기 며칠 전부터 내부 압력 강하가 서서히 진행된 사실을 포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압력 강하가 위험 수준을 넘어섰을 때야 우주인들이 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전문가를 인용해 공기 유출이 서서히 일어났다는 것은 우주인 가운데 누군가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가능성을 줄여주는 것이라면서 만일 고의로 구멍을 뚫었다면 급속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상에서 어떤 이유로 뚫린 구멍을 메웠던 밀폐제가 우주에서 서서히 녹으면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소개했다. 러시아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전날 공동성명을 통해 소유스 캡슐에 드릴 구멍이 생긴 경위를 밝히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 결론이 날 때까지 섣부른 예단이나 설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러시아 언론이 ISS에 체류 중인 미국 우주인이 병이 난 동료 우주인을 지구로 조기 귀환시키는 명분을 만들기 위해 우주선에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이 러시아와 미국 우주 당국 간의 감정싸움으로 번지자 분쟁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들이 우주선 내부의 공기가 밖으로 조금씩 빠져나가면서 내부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포착했다. 이에 모든 우주인이 공기 유출 근원지를 찾는 작업을 벌였고, 그 결과 지난 6월 ISS로 올라와 우주정거장과 도킹해 있던 러시아 소유스 MS-09 우주선에 지름 2mm 정도의 미세한 구멍 2개가 생겨 유출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우주인들은 선장인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밀폐접착제와 의료용 거즈, 덕트 테이프 등을 이용해 구멍을 때우는 작업을 벌여 일단 공기 유출은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의 대규모 관세부과로 무역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중국이 보복 조치로 미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송고 During the summit, Liaoning provincial governor Tang Yijun said that Liaoning has the unique geographical advantage in northeast China. As an important node of “one belt one road” construction, Liaoning is backed by northeast China, adjacent to the Bohai rim and open to northeast Asia, and also is full of vitality and vigor.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구정모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 송고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송고 한편, 브라질은 군사독재정권(1964∼1985년)이 한창이던 1970년대부터 우주 개발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2006년 3월에는 육군 중령 마르코스 폰테스가 러시아의 파벨 비노그라도프, 미국의 제프리 윌리안스와 함께 러시아 우주왕복선 소유스를 이용해 우주비행에 나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8일간 머물며 과학실험을 했다.”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백제 부흥의 깃발을 꽂고 패전으로 항쟁을 마무리 지은 곳이 바로 임존성이다. 임존성은 백제 부흥운동에 참여한 민초들, 군사들의 함성과 울부짖음이 들리는 듯하다. 임존성은 충남 예산군 광시면·대흥면과 홍성군 금마면이 만나는 해발 484m의 봉수산 봉우리를 중심으로 능선을 따라 크고 작은 6개의 봉우리를 에워싸고 있다. 성벽은 외벽만 돌로 쌓고 안쪽은 돌과 흙을 다져 쌓았다. 둘레가 2천468.6m, 면적은 55만3천697㎡에 이른다. 성내에는 문지(門址) 2곳, 적의 공격을 방어하는 적대(敵臺) 1곳과 치(雉) 4곳, 배수구(排水口) 1곳, 우물 3곳과 여러 곳의 건물터 등이 남아 있다. 우물 터 부근에서는 지금도 물이 솟아난다. 부흥군은 가장 높은 곳에 우물을 파 물을 성안에 모은 뒤 적이 공격할 때 물꼬를 터뜨려 일차적으로 곤경에 빠뜨리고 공격할 수 있도록 고안된 것으로 추측된다.위스콘신대학 지원 발표…아시아 밖 첫 대규모 제조단지 조성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애플 아이폰을 만드는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 ‘폭스콘'(Foxconn·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이 미국 위스콘신대학에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을 이끌어갈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했다. 위스콘신 주도 매디슨에 소재한 명문 주립대 위스콘신대학은 27일(현지시간) “폭스콘이 기술·혁신 연구를 위해 1억 달러(약 1천100억 원)를 기부하기로 했다”며 위스콘신대학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발표했다. 폭스콘 테리 궈 회장과 위스콘신대학 레베카 블랭크 총장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둔 과학기술연구소를 설립하고, 폭스콘이 위스콘신 주에 건립 중인 미국 내 첫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생산 공장과 긴밀히 협조하기로 합의했다.”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쳐 연내 종전선언까지 마무리해 ‘돌이킬 수 없는’ 정도로 진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제수·선물용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남지원은 지난달 송고농관원 전남지원, 허위 표시 30개소 입건, 미표시 28개소 과태료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경기농협, 21일 추석맞이 특별장터 개장 (수원=연합뉴스) 농협경제지주 경기지역본부는 2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있는 지역본부 금요장터에서 ‘2018 추석맞이 농산물 특별 장터’를 연다. 40여 농가가 참여하는 이날 특별 장터에서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농·축·수산물을 시중가 대비 10% 이상 할인 판매하며,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장바구니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또 농촌 지역 주민의 문화적 지위 향상을 위해 설립된 봉사단체인 한국농어촌사랑 방송예술인공동체 소속 연예인의 다채로운 공연과 경기미로 만든 송편 시식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1998년 3월 처음 개장한 경기농협 금요 장터는 40여개 농가가 참여해 직거래를 통해 저렴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하루 평균 2천여 명의 고객이 방문하고, 연간 거래액이 30억에 달하는 등 경기지역의 대표 직거래장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With these ground-breaking advanc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promises to enhance the quality, the safety and the speed at which labs deliver diagnosable glass-coverslipped slides in today’s demanding environment,” said Reimer.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천지까지 가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2천여 개의 돌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조성돼 있다. 평소 등산을 즐기는 문 대통령은 계단을 걸어서 내려가려고 할 수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천지를 돌아본 뒤 하산하는 길에서 간단한 식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김인태 책임연구위원은 “외빈들은 백두산 정상을 돌아보고 하산하면서 소백수 등판에서 도시락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며 “이곳에서는 중국쪽 풍경도 볼 수 있고 작은 산장이 있어서 문 대통령께서 휴식하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근무하다 추락…남은 자녀들 ‘막막’사연 소개 후 하루 만에 4천620만원 모여 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멘 최대 항구로,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예멘 주민들에게 전달할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 예멘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 항을 통해 이란에서 무기를 밀수하고 있다며 항구 주변으로 공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송고▲ 경향신문 =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인 평화다” ▲ 서울신문 = 비핵화 첫 공식 의제로…文ㆍ金 연이틀 정상회담 ▲ 세계일보 = 테이블 오른 비핵화…’평양 빅딜’ 주목 ▲ 조선일보 = 평양의 사흘…핵심은 核이다 ▲ 중앙일보 =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비핵화 대화 나누겠다” ▲ 한겨레 = 불가역적 평화로 가는 ‘평양의 2박3일’ ▲ 한국일보 = 文ㆍ金 2박3일 동행, 비핵화 돌파구 찾는다 ▲ 디지털타임스 = ‘3大의제’ 합의 담판…최소 2번이상 만난다 ▲ 매일경제 = 文-金 비핵화 평양담판…’빅딜’ 촉각 ▲ 서울경제 = 서울대마저…공ㆍ자연대 대학원 첫 동시 미달 ▲ 전자신문 = KB금융, 복잡한 ARS서 해방 ‘디지털 콜센터’ 혁신 ▲ 파이낸셜뉴스 = 文-金, 핵신고-종전선언 ‘평양담판’ ▲ 한국경제 = 文 “비핵화,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대화” ▲ 건설경제 = 씨 마르는 SOC 사업 건설 침체터널 장기화 ▲ 매일일보 = “불가역적 평화체제 만들고 싶다” ▲ 신아일보 = 文대통령 평양行…北김정은과 2차례 이상 단독회담 ▲ 아시아타임즈 = ‘방북’ 재계 총수들, 남북경협 ‘물꼬’ 트나? ▲ 아시아투데이 = 한반도 평화의 새날…文ㆍ金 두차례 회담 ▲ 아주경제 = 폭탄관세 vs 수출제한 ▲ 에너지경제 = 가스공사, ‘직수입 포기’ 포스코에 LNG 조달 안한다 ▲ 이데일리 = 文 “허심탄회한 대화로 북ㆍ미대화 접점 찾겠다” ▲ 일간투데이 = ‘전기차 보급’ 지자체가 팔 걷었다 ▲ 전국매일 = 남북정상 두 차례 이상 만난다 ▲ 경기신문 = 문 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평양 도착 ▲ 경기일보 = 종전선언 가는 길…비핵화 文 연다 ▲ 경인일보 = 두 정상, 2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ㆍ체제보장 담판 ▲ 기호일보 = 송도 악취 주범은 ‘자원순환센터’ ▲ 인천일보 = 통일경제특구 교동산단 품어라 ▲ 일간경기 = 이재명 지사는 평양 방문단에서 왜 빠졌을까? ▲ 중부일보 = 北 비핵화 의제 文-金 2번 회담 ▲ 중앙신문 = 李 지사, 평양行 명단서 왜 빠졌나 ▲ 현대일보 = 인천송도 악취 진원지 ‘자원순환시설’ ▲ 강원도민일보 = 두 차례 마주 앉는 남북정상 ‘비핵화’ 평양 담판 ▲ 강원일보 = 비핵화 첫 공식의제로…진전 가능성 열려 ▲ 경남도민일보 = ‘LNG 연료추진선’ 100척 건조로 조선업 활력 ▲ 경남매일 = 경남학생인권조례 교육계 분열로 확산 ▲ 경남신문 = 비핵화ㆍ종전선언 큰 길 열리나 ▲ 경남일보 = 염원…”김삼선의 못 이룬 꿈, 서부경남KTX로” ▲ 경북매일 = 차라리 만나지나 말 것을… ▲ 동출장마사지 경북연합일보 = 신산업 혁신인재 3천명 양성 ▲ 경북일보 = 포항 영일대 버스킹, 주민들에겐 소음 공해 ▲ 경상일보 = 일거리 예년의 절반…빈손이 태반 ▲ 국제신문 = 車부품 사업 다각화로 활로 찾는다 ▲ 대경일보 = 경북 기초단체장 외유성 출장 혈세 ‘줄줄’ ▲ 대구신문 =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안정화를” ▲ 대구일보 = 문대통령-김위원장 ‘비핵화 의제’ 첫 논의 ▲ 매일신문 = 평양이 열린다, 평화도 열릴까 ▲ 부산일보 = ‘부울고속도로 사고’ 하자 방치하다 터졌다 ▲ 영남일보 = 權시장 민선 7기 공약실천 35兆 투자 ▲ 울산매일 = ‘울주 종합체육공원’ 시설변경 검토 논란 ▲ 울산신문 = 대기업 갑질에 영세 협력사 폐업 위기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울산 Rusan 마켓’ 개설 제안 ▲ 창원일보 = “내년 예산, 경남판 뉴딜사업 착수” ▲ 광남일보 = 광주 분만시설 5년새 절반 문닫아 ▲ 광주매일 = 남북정상 오늘 오후 평양서 첫 회담 ▲ 광주일보 = 굿모닝 평양 ▲ 남도일보 = 문재인 대통령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 평화” ▲ 전남매일 =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역 중기 110곳 신청 ▲ 전라일보 = “기금운용본부 깎아내리기 200만 전북도민 분노한다” ▲ 전북도민일보 = “기금본부 왜곡 말라” 도민 분노 확산 ▲ 전북일보 = “기금운용본부ㆍ전북 금융허브 방해 말라” ▲ 호남매일 = 오늘 평양서 남북 정상 만난다 ▲ 금강일보 = ‘종전선언 나올까’ 초미 관심 ▲ 대전일보 = 철도ㆍ산림 남북경협 진전 기대 ▲ 동양일보 = 상권기반 취약에 시설 경쟁력 ‘제자리’ ▲ 중도일보 = 비핵화ㆍ북미대화 물꼬 트나 ▲ 중부매일 = ‘비핵화’ 빠른 속도 진척 기대 ▲ 충청일보 = 이시종 “세종~청주공항 고속화道 조기건설” 양승조 “KTX 공주역 활성화 중점…TF 가동” ▲ 충청투데이 = 9ㆍ13 부동산대책 대전엔 호재될까 ▲ 제민일보 = 교육청 방만한 예산 운영 고질병 ▲ 제주매일 = 교육청 시설사업비 급증…집행은 ‘나몰라’ ▲ 제주신문 = 추석 앞두고 채소류 가격 폭등 ▲ 제주新보 = 무력충돌 위험 근본 제거 기대 ▲ 제주일보 = 버스 환승효과 ‘기대 이하’ 시스템 재정비 시급하다 ▲ 한라일보 = 두 정상 첫날부터 마주앉아 현안 논의

(서울 = 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전체 탈북민 수가 현재 3만2천여 명에 달합니다. 탈북민들은 단순히 경제적으로 정착하는 단계를 넘어서서 사회·정치적으로도 뿌리를 내리도록 해야 합니다.” ‘(사)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의 전주명(52) 회장은 대부분의 탈북민이 취업 등 경제적 측면에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제는 탈북민의 사회·정치참여가 필요한 시기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전 회장은 기회 있을 때마다 이를 강조해왔으며 올해는 조그만 성과도 있었다. 올해 초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이주민정책 세미나’가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렸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전 회장이 이끄는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는 1998년 탈북민들이 최초로 세운 단체이며 탈북민 자생조직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유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겸직을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자는 “의원실에서 일하고부터는 남편 회사와의 어떤 금전 관계도 없었고 (회사에서) 사실상 퇴사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서류상으로는 계속 사내이사였는데 ‘사실상 퇴사’라는 답변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유 후보자는 “사내이사에서 빠지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이 회사가 매출이 거의 없어 (보좌관) 본인도 겸직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의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을 언급하며 어떤 절차로 채용됐는지 질문했다. 유 후보자는 “(채용) 공고가 있었는지는 정확히 기억 못 하겠는데 행정학과 교수님들의 추천이 있었다”고 답했다. 강의 기간은 6개월인데 경력증명서에는 2년으로 기재된 것과 관련해서는 “우석대가 일괄적으로 겸임강사 계약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있다”며 “2011년 2학기에 강의를 하고, 총선 때문에 2012년에는 강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계약이 2년이어서 경력증명서가 그렇게 발급됐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소득 8천500만원이 있다는 보도나 학교 앞에서 속도위반을 했다는 보도 등이 있는데 관계기관에 전화 한 통화만 해보면 될 일(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야당이 (이런 의혹을 언론에 제보해)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게 우습다”고 일갈했다. 소득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유 후보자가 근거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다며 합리적인 검증이라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전 의원에게 자신의 발언을 끝까지 들으라며 “잘 좀 들어”라고 소리쳤고, 전 의원은 “말 짧게 하지 마세요”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세계 여자 골프에서 한국 선수로는 맨먼저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던 전설과 현역 세계 넘버원이 국내 무대에서 대결한다. 한국인 최초로 세계랭킹 송고 그는 “한국 정부가 그런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았음을 안다”면서 “이번 결정은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면 경제 및 금융지원은 물론이고 국제경제시스템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정부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는 더 이상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막고, 우리 기업들이 희생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 자료 제공: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The Publicity Department of the CPC Hainan Provincial Committee)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과불화합물의 유해 논란을 피해가려면 바닥의 코팅이 벗겨질 정도로 오래 사용한 프라이팬은 과감히 버리라고 조언한다. 그대로 사용하면 음식이 제대로 익지도 않을 뿐 아니라 벗겨진 코팅이 음식에 그대로 섞여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 프라이팬을 새로 구매할 경우에는 기존의 불소수지 코팅 프라이팬보다는 도자기(세라믹) 코팅 재질이나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프라이팬을 고려하라는 의견도 있다. 도자기 재질의 경우 불소수지( 송고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국회의원들은 19일 “정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을 철회하고 원안대로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전폭 지원해도 모자랄 판에 최초 요구안 대비 30%나 삭감되면서 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용기 의원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벨트 조성사업 최초 요구안은 6천622억4천100만원이지만 1천753억5천300만원이 감액된 4천868억8천700만원이 반영됐다. 이어 “과학벨트는 세계적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비즈니스와 과학기술을 융합해 국가의 성장동력을 만들고자 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라고 강조한 뒤 “내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안과 정부 부처 연구개발 사업 예산은 증액시키면서 과학벨트 사업 예산만 삭감한 저의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과학벨트 사업은 혁신성장의 원동력이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효과 큰 사업”이라며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최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의 모바일 앱이 해킹을 당해 고객 2만여 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고 캐나다 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에어캐나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2~24일 자사 모바일 앱에 비정상적 접속이 있었던 사실을 탐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말했다. 에어캐나다는 이에 따라 모바일 앱의 전체 이용자 170만 명의 계정을 폐쇄하고 각 이용자가 앱을 재설정해 비밀번호를 바꿔 접속할 것을 당부하는 등 보안 조처를 했다. 그러나 앱을 재설정한 후 접속을 시도한 고객들이 일시에 몰리면서 작동이 원활하지 않아 고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해킹으로 유출된 정보는 이용자의 성명, 이메일 및 전화번호 등 앱에 담긴 기본적인 개인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정보의 경우 암호화 상태로 보호되기 때문에 해킹에도 안전하다고 에어캐나다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여권번호, 출생일, 국적, 거주지 등 여권 관련 정보가 이용자의 계정에 저장돼 있으면 해킹에 노출될 수 있다고 항공사는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앱 이용자가 유효한 여권을 소지한 상태로 관련 문서를 확보하고 있으면 이용자 명의로 타인이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업계 활성화 위해 천연염색 옷 입고 할인 행사도 추진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천연염색 데이’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송고 빨갛게 타들어 가는 숯가루가 바람에 날리면서 불꽃을 만들어 바닷가로 떨어지는 장면이 환상적이다. 진동 주민들은 옛날부터 동네에 경사나 축제가 있으면 낙화놀이를 했다. 일제강점기 때 명맥이 끊겼다가 진동면 민속보존회와 청년회가 송고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올해 전시회에서는 일상생활과 다양한 산업 부문에서 로봇을 응용하기 위한 ‘전문관’과 방문객이 산업 현장을 위한 안전 솔루션을 비롯해 협력 로봇 시장과 규제를 엿볼 수 있는 ‘협동 로봇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150개를 바닥에 심었다.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지난해, 마스의 CEO인 그랜트 리드(Grant F. Reid)가 “글로벌 공급망은 잘못”됐고 유엔 지속 가능한 개발목표와 파리에서 합의된 기후 목표들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비즈니스에 “큰 변화”가 요구된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RAC 그룹 CEO Terry Agnew는 이 시제 차량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를 비롯해 호주에 있어서도 중요한 운송 이정표라고 언급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에서도 음이온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76배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만 자유시보는 지난 5월 한국에서 라돈 침대 매트리스로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대만 행정원이 국내 침대 매트리스 전수조사에 나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보도했다.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비상진료 및 방역대책을 위해서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마련해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 송고 INC를 위시한 야권은 약 7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파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통화가치 급락과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악화가 심각한 수준이 아니었다면 이처럼 대대적인 파업과 시위가 성사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의 유가는 루피화 가치 급락 등의 영향으로 최근 수주간 급등세를 보여왔다. 루피화는 10일 달러당 72.50루피에 거래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고, 수도 뉴델리의 휘발유 소매가격은 리터당 80.73루피(약 1천260원)로 올랐다. 비하르 주 등 북부 일부 지역에선 휘발유 가격이 이미 리터당 90루피를 넘어 1년 전보다 14% 이상 가격이 높아졌다. 주된 원인으로는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지목되지만, 모디 총리가 2016년 지폐 대부분을 무효로 하는 화폐개혁을 하고 이듬해 세제를 개혁한 것도 현금 부족 사태 등을 불러 경제에 추가적 부담을 줬던 것으로 평가된다. 국세청은 이에 앞서 세무조사 계획과 탈세 사례 등을 잇달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법인 65개와 개인 28명 등 93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했다. 지난달 말에는 공익법인을 악용한 대기업 탈세 혐의에 대해 전수 검증을 추진한다고 했다. 마스는 잘못된 부분에 집중하며 기업들이 정부, NGO 및 기타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해 솔루션을 만드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마스는 아래의 전략들을 통해 자사 공급망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또 내비게이션 화면뿐 아니라 동영상을 화면에 표시할 수 있어 정차 때는 전면 유리를 통해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할 수도 있다. 아울러 앞으로 도로나 주변 차량과 연결되는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될 경우 더 많은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표시할 수도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 기술이 양산화하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첨단기술 브랜드 이미지를 더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新)성장동력으로 삼아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도 홀로그램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됐으며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한다. 스위스에 본사를, 러시아에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홀로그램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외에 우주항공 분야에도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소비자 가전전시회)에서는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HUD를 공개하며 앞선 기술력을 보여줬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사회 본문배너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의 발언은 이날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에 대해 경제 총괄 책임자로서 강한 추진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그는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대한 문제가 선행돼야 한다”며 본격적인 경협 추진을 위해 선행조건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중계 화면 앞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틀째 계속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후 공개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소강 국면에 빠진 뒤 제자리를 맴도는 듯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이번 약속을 계기로 다시 탄력을 받을지에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은 또한, 양국 간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 및 교류협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획기적이고 구체적 실천방법을 함께 발표했다. 여기에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한 ‘깜짝 발표’까지 이어져, 남북정상이 선언문에서 공언한 대로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지 주목된다.”비방중상 지속한 건 北…신뢰, 말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키리졸브 예정대로 실시”…비핵화 실질행동·이산상봉 실현 요구(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 ‘고막남친’으로 불리는 트로이 시반(Troye Sivan·23)이 정규 2집 ‘블룸'(Bloom)을 발매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호주 싱어송라이터인 시반은 2014년 발표한 미니앨범 ‘티알엑스와이이'(TRXYE), 2015년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와일드'(Wild)가 각각 빌보드 앨범 차트 5위를 기록하며 라이징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6년 국내 발매한 정규 1집 ‘블루 네이버후드’는 국내 해외 음반 차트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새 앨범은 사랑과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가며 한층 성장한 시반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타이틀곡 ‘럭키 스트라이크’는 1980년대 레트로 팝 댄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트로이 시반은 “현재 내 삶을 향한 연애편지와도 같다. 행복한 일상을 음악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며 “친구들과 즐겁게 작업을 했다. 들어 보면 얼마나 재미있게 작업을 했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시아 유기농대회는 2015년 괴산에서 열린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계기로 매년 아시아 각 지역을 돌며 열린다.(괴산=연합뉴스) 송고 배우로서 앞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밥벌이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에 기회가 찾아왔다. 문소리가 직접 연출과 주연을 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에 캐스팅된 것이다. 전여빈은 “문소리 선배가 단편 작업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해왔는데, 무명인 저에게는 엄청난 일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여배우는 오늘도’의 세 번째 에피소드에서 상갓집에 감독과 함께 온 신인 여배우로 등장한다. ‘죄 많은 소녀’ 속 이미지와는 완전 딴판이다. ‘정말 같은 배우가 맞느냐’고 묻자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그 뒤로 행운이 잇따라 찾아왔다. ‘죄 많은 소녀’로 지난해 부산영화제로부터 ‘올해의 배우상’을 받았고, 최근에는 드라마 ‘구해줘’에도 캐스팅돼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전여빈은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은 무궁무진하다”면서 “선물처럼 와준 기존 작품들처럼 열린 마음으로 다음 선물을 기다릴 것”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우리 영화라서가 아니라 전쟁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제가 전쟁영화를 좋아하는데 ‘반지의 제왕’이나 ‘글래디에이터’, ‘트로이’ 같은 영화의 전쟁 장면이 생각나기도 하고 화려한 전쟁 게임도 생각나더라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첫 번째 전투인 ‘주필산 전투’를 꼽았다. 이 전투에서 고구려군이 패한 탓에 안시성이 당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첫 전투이기도 하고 제가 처음부터 나오니까 정말 부담감이 컸어요. 정말 긴장하면서 그 장면을 찍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인성이 형한테 전화가 왔어요. 인성이 형이 ‘주혁아 너 정말 잘했다’고 하더라고요. 듣고 있는데 울컥했어요.” ‘안시성’은 추석 극장가에서 ‘물괴’, 협상’, ‘명당’ 등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안시성’만의 장점을 묻자 역시 전투장면을 꼽았다. 그는 “주필산 전투부터 토산 전투까지 크게 네 번의 전투가 나오는데 다 특색이 다르다”며 “꼭 영화관에서 네 가지 전투의 매력을 모두 감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고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 탈북민 유입 추세는. ▲ 90년대 초반까지는 탈북민 수가 연간 10명 안팎이었다. 90년대 중·후반 북한의 ‘고난의 행군’을 거치면서 2011년까지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당시 남한 사회로 유입된 탈북민 수는 연간 3천 명을 웃돌았다.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부터 국경경비 강화, 식량난 완화 등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근년에는 유입자 수가 연간 3천 명 이하다. 탈북민 가운데 여성이 70~80%, 6~20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비율은 15% 정도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김준곤·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이 유도체화하지 않고도 포유류 시알산(sialic acid)을 분석하는 방법을 내놨다고 18일 밝혔다. 치료용 단백질은 여러 종의 세포나 추출물들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글리콜뉴라민산(Neu5Gc)을 비롯한 시알산도 그중 하나다. 포유류 세포 및 추출물로 만든 글리콜뉴라민산을 먹으면 우리 몸에서는 면역 반응이 일어난다. 반복적으로 투여하는 의약품에서 함량을 정확히 확인하는 건 이 때문에 중요하다. 기존 연구는 주로 액체 크로마토그래피를 사용해 글리콜뉴라민산을 분리하는 방식을 고안했다. 이때 또 다른 시알산인 아세틸뉴라민산(Neu5Ac)과 구분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여 유도체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유도체화는 분석 대상 물질 검출 감도를 높이기 위해 적당한 유도체로 변환하는 것을 뜻한다. 이번 방북단 명단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삼성 입장에선 총수가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의미도 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당시 부회장이 평양땅을 밟았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LG그룹은 지난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까지 세 차례 모두 총수가 방북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방북길에 올랐고, 이번에는 그의 아들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방북단 명단에 포함됐다. 구광모 회장의 행보 자체도 주목받을만하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가 관전 포인트다. 사업적인 면에선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약 20년 전 부품을 서해 해로로 운송해 평양 공장에서 조립, 다시 배를 통해 국내로 들여오는 방식으로 TV를 생산한 경험이 있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그는 앞서 2007년에도 방북 수행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