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40% stake in Bowsprit and 10.63% interest in First REIT’s total issued units. Please refer to OUELH’s announcement dated 18 September 2018 for further details.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The test is the same as paper-based IELTS for content, scoring, level of difficulty, question format and security arrangements.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그랜트는 “현재 우리가 직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있어 그 진척을 가속하려면 협업이 필수적이다”는 생각이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

“교육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 낮아…집중 논의 필요”(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교육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공동교섭기구를 구성할 것을 도교육청에 제안했다.▲ 경향신문 =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넘어 북ㆍ미 간 연락도 맡기를 심화되는 고용쇼크, 최저임금 영향도 있다면 보완해야 ‘택지개발 기밀 유출’ 신창현 의원과 민주당의 황당한 해명 ▲ 서울신문 = 환란 이후 최악의 고용실태, 최저임금 속도조절해야 토지공개념 도입, 사유재산권과 조화 이뤄야 ‘판문점 선언’ 비준에 상세한 재정추계 요구는 무리 ▲ 세계일보 = 최악 고용참사 두고 “체질 바꿀 때 수반되는 통증”이라니 여권의 설익은 정책 남발은 부동산시장 혼란만 키울 뿐 ‘경찰 중립화’ 약속 공염불로 만드는 경찰청 위원회 ▲ 조선일보 = 22조 4대강은 4차례 감사, 54조 일자리 예산 감사해야 판문점 선언 동의받으려면 ‘100조원’ 액수부터 정직하게 밝혀야 말로만 규제혁신, 기업 투자와 일자리는 해외로 ▲ 중앙일보 = 소득주도 성장발 고용 참사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앞서 대국민 설득부터 해야 이은애ㆍ유은혜 범법 행위 그대로 덮을 수 없다 ▲ 한겨레 = 악화일로 ‘고용 사정’, 사회안전망 강화 시급하다 토지공개념, 정책 뒷받침으로 의지 보여라 발달장애인 지원, 국가ㆍ사회 ‘인식 전환’이 중요하다 ▲ 한국일보 = 한반도 평화정착의 초석 돼야 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또 최악의 고용쇼크… 언제까지 정부 믿고 기다려야 하나 헌재 구성 ‘다양성 확보’에 관심 기울여야 할 재판관 청문회 ▲ 디지털타임스 = 최악 고용참사에도 꿈쩍도 않는 정부 정권 코드 맞추기에 급급한 정부기관들 ▲ 매일경제 = 갈수록 심화되는 고용참사, 일자리정책 원점서 다시 짜라 토지공개념까지 거론되는 과격한 부동산정책 중ㆍ러의 밀착과 트럼프의 고립주의로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지형 ▲ 서울경제 = 고용절벽 심해지는데 정책역주행 계속할건가 기업투자도 정치권이 감놔라 배놔라 하나 사공많은 부동산대책 ‘산’으로 갈라 ▲ 전자신문 = 실업률, 시간 이어 체질 타령인가 문화전도사로서 게임 역할 주목해야 ▲ 파이낸셜뉴스 = 고용쇼크, 정책 실패가 낳은 人災 남북 평양회담에 경제인 참석은 자율로 ▲ 한국경제 = 새 통계를 보기가 두려워지는 ‘고용 참사’ 주민자치 확대, 대의민주주의 근간 흔들어선 안 된다 곳곳에 숨은 진입장벽만 없애도 성장률 끌어올릴 수 있다 ▲ 건설경제 = 지방 부동산 시장 붕괴, 방치해선 안 된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 아시아투데이 = 8월 실업자 113만명… 고용창출이 우선이다 여권발 끊이지 않는 ‘토지공개념 도입’ 주장 ▲ 이데일리 = 제2차 북ㆍ미 정상회담의 전제조건 자꾸 틈새가 드러나는 메르스 방역 ▲ 일간투데이 = 판문점선언 비준 위한 ‘사업별 중장기 예산 제시’ 국가경제 좀먹는 역외탈세 뿌리 뽑아야 Jupiter Chain CEO Daphne Ng는 “자사의 플랫폼 솔루션을 드높이기 위해 Deloitte 같이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존경받는 브랜드와 협력하기를 고대해왔다”라며 “이 전략적 관계가 자사의 발전뿐만 아니라 더 광범위한 차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채택까지 도모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44592/PULSUS_Logo.jpg터키 외교장관 공개…’이들립 공세 저지’ 외교전 가열佛 “아사드 정권 화학공격하면 또 응징”…美 “獨도 동참해야”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항공 산업을 지원하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에 살기 좋고 편하며 편리한 산업을 개발해 항공에 특화된 도시의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항공 및 무인 항공 기업 프로젝트에 점점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아시아 항공의 수도”라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1세기의 세월이 지나 오늘날 대한민국 공동체에서 독립 지도자들이 꿈꾼 기본 가치들이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 자문한다면 부끄럽기 그지없다. 경제적 양극화의 폐해가 물질적 빈부의 격차만이 아니라 일상의 행태나 정서에까지 스며들어 ‘갑질’, ‘금수저 흙수저’란 단어가 횡행하고, ‘안티페미’ 또는 ‘메갈리아’, ‘워마드’ 등 왜곡된 성(性) 대결 문화가 확산하는 지경이라 ‘남녀, 귀천 및 빈부의 계급이 없고 일체 평등한 대한민국'(1919년 4월 11일 임정 임시헌장 3조)이라는 비전의 거울에 비추기 두렵다. ▲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미래 전장을 지배할 신무기로 꼽히는 레일건은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을 비롯해 우리나라도 개발에 뛰어들었다. 포탄이 음속의 7배 속도로 포신을 빠져나가 목표물을 타격하기 때문에 ‘슈퍼대포’로 불린다. 1초당 2천m 이상의 포구 속도로 탄체를 가속할 수 있다. 고폭약을 넣지 않고 거의 쇳덩어리 수준의 탄환을 사용하는데 탄체 속도가 워낙 빨라 고폭약 이상의 파괴력을 발휘한다. 총알보다 빠르며 항공기, 미사일, 전차 등 거의 모든 목표물에 대응할 수 있는 무기로 평가받는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정부군의 로힝야족 학살에 대해 두둔으로 일관해온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13일 유감 혹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수치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 대담에서 로힝야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나고 보니 그 상황을 더 잘 대처할 방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사무소는 60㎡ 규모로, 국내에 체류 중인 우즈베키스탄 근로자들의 직장생활 적응과 노무관리, 성공적인 귀국 등을 지원한다. 이사코프 파루흐 한국주재사무소장 등 우즈베키스탄에서 파견한 공무원 4∼5명이 통역과 법률 자문, 문화행사 개최 등을 하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상을 전하면서 “두 여성이 젊은 독재자(김 위원장)의 거친 이미지를 개선하고 개조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일정을 소화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영접 행사와 백화원초대소 의전 일정을 지휘했을 뿐 아니라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측 방문으로 넓은 활동 폭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 등 가족 구성원들의 행보를 공개 노출시키면서 이미지 개선을 꾀하는 것은 부친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조를 보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는 모바일 웹사이트와 앱을 위한 테스트 자동화 도구인 Appium을 이용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자동 테스팅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테스팅 서버를 설치할 필요 없이 쉽게 만들 수 있는 테스트 스크립트로 자동 테스팅을 시행할 수 있다.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 여행하는 말들- 엑소포니, 모어 바깥으로 떠나는 여행 = 베를린에 살면서 독일어와 일본어 두 가지 언어로 소설을 쓰는 일본 출신 작가 다와다 요코의 에세이. 저자가 언어에 관해 쓴 에세이들을 묶은 책이다. 작가가 모어(母語) 안팎을 가로지르며 언어의 세계를 탐험한 여정을 기록한다. 언어와 언어 사이에서 출현하는 낯선 사유와 자유로운 상상력이 빛난다. 서울, 케이프타운, 베이징, 마르세유, 로스앤젤레스 등 세계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경험한 일들을 송고 한국도로공사는 송고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국가미래연구원 “올해 취업자 증가 월평균 최대 9만5천명”(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고용 상황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는 일자리 정책 관련 부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재부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는 일자리경제과를 일자리경제정책과와 일자리경제지원과로 확대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역시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던 포용성장과는 명칭이 경제구조개혁총괄과로 바뀌며 국 총괄부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이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하는 한편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강온전략’을 구사하는 데 대해 중국은 19일 미국의 노림수는 이미 간파했다며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추가 관세부과 계획 발표 이후 무역협상 재개 결정은 중국 측에 달려있다고 밝힌 데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공’은 중국 측에 있다는 태도를 보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미국이 한편으로 큰 소리로 대화를 부르짖고, 한편으로 제재의 몽둥이를 휘두르는 행태는 이미 미국의 ‘노림수’가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미국의 노림수에 대해 중국은 이미 다 간파하고, 아무런 동요도 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의 위협과 공갈, 편취 등은 중국에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은 지난 6월 2∼3일 윌버 로스 미 재무장관이 방중해 무역협상을 하기 이틀 전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했고, 8월과 9월에도 똑같은 방식을 사용했다면서 세 번에 걸친 실제 사례를 들기도 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자체 타임테이블과 로드맵에 따라 흔들림 없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합법적이고 정당한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미 무역협력의 본질은 상호 공영으로 이를 위해 이견이 있어도 두려워하지 않고 평등과 신뢰,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대화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만든 재단이다. 영어권 사람들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이라고 할 때 인간, 인간 활동도 포함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물다양성이라고 하면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멸종위기종 등을 떠올린다. 그래서 인간까지 넣으려고 ‘생명다양성’으로 한 글자만 바꾸었다. 멸종위기종 관련 일도 하지만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기업과 환경과의 관계 등도 연구한다. “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 이번 합의에 대해 시리아정부, ‘자유시리아군'(FSA) 계열의 ‘온건’ 반군, 국외 시리아 반정부 세력, 이란정부 등 시리아 사태의 당사자와 개입 세력 모두 300만명이 사는 이들립에서 ‘최악’을 피하고 외교적 타협을 끌어냈다는 점에서 한목소리로 환영했다. 발표된 내용만으로 본다면 터키가 러시아를 끈질기게 설득, 임박한 전면 공세를 막는 데 성공한 모양새다. 그러나 쌍방 합의의 세부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실제 상황에서 합의를 어떤 모습으로 이행할지, 공격 중단이 유지되는 조건이 무엇인지, 터키가 러시아에 무엇을 양보했는지 등 합의에 관한 여러 의문을 낳았다. 러시아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이 전면 공세를 일단 연기한 대가로 어떤 실리를 얻었는지도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삼성 측에서 거액을 받고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소속인 아들의 장례를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으로 치른 의혹을 받는 아버지가 재판에 넘겨졌다. 19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17일 위증 등 혐의로 고(故) 염호석씨 부친 염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염씨는 2014년 8월 아들의 장례식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지회장의 재판에서 “삼성 관계자와 만난 적이 없다”,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거짓 증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나 지회장은 장례방해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형을 받았다. 삼성전자서비스 양산센터 분회장이던 아들 호석씨는 파업 중이던 2014년 5월 17일 삼성의 노조탄압에 반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지회가 승리하는 그 날 화장하여 뿌려주세요”라고 적힌 유서를 남겼다. 사측은 호석씨의 장례가 노동조합장으로 치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아버지 염씨에게 6억원을 건넨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지리산(대구 방향) 휴게소 내 주유소 영업을 오는 송고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가나 대통령 등 참석(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세계 평화를 위해 헌신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조국인 아프리카 가나에서 마지막 작별인사를 했다.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13일(현지시간) 아난 전 사무총장에 대한 장례식이 국장으로 진행됐다고 AFP, dpa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행사장인 국제회의센터에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전·현직 지도자들과 조문단 등 약 2천명이 모였고 건물 밖에서도 가나 국민 수천명이 대형 스크린으로 장례식을 지켜봤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우리 시대에 드물게 코피 아난은 사람들이 보편적인 인류애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뭉치게 할 수 있었다”며 “그는 권력을 향해 진실을 말할 용기가 있었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아난 전 총장의 부인 나네 아난은 “당신은 오랜 여행을 시작했던 고향으로 돌아왔다”며 “당신의 지혜와 동정심은 우리를 계속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유리, 화학 및 하이테크 소재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조업체 AGC가 Fluon+ EA-2000 불소수지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기 위해 일본에 새로운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Fluon+ EA-2000은 5G(*1) 고속 고주파 인쇄회로기판(PCB)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다. 2020년에 5G의 전반적인 실용화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 급격한 수요의 증가가 있으리란 전망에 따라, AGC는 일본 지바 공장에서의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급 프레임워크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동은 2019년 9월에 시작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난민의 실상을 가리고 혐오를 부추기는 가짜뉴스가 온라인상에서 끊임없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난민은 ‘공포의 대상’이 아닙니다. 세계시민으로서 우리가 공존의 길을 찾아야 할 대상입니다.” 난민인권센터 김규환(45) 대표는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현상을 부쩍 경계한다. 김 대표는 “난민들이 처한 현실을 제대로 이해한다면 이런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며 “난민은 국제사회의 인도적 도움을 필요로하는 존재”라고 힘주어 말한다. 서울 은평구 혁신파크에 자리한 난민인권센터는 2009년에 세워졌다. 회원 390여 명과 시민단체 6곳이 정기적으로 내는 후원금으로 운영되는 순수 인권단체다. 변호사와 활동가들이 난민인권센터에 상주하면서 난민 신청에서 정착까지 단계별로 도움을 주고 있다. 공익법인을 두었거나 공익활동을 하는 법률회사 10곳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난민을 위한 법률 지원도 해준다. 김 대표는 “지난 10년간 축적해온 경험과 난민 관련 통계 등을 바탕으로 난민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체계적인 난민 지원 사업을 펼치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시리세나 대통령은 최근 네팔 방문 후 국영 스리랑카 항공편으로 귀국할 때 기내에서 간식으로 제공된 캐슈너트의 품질을 강하게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람은 물론 개도 먹지 못할 캐슈너트를 내왔다”면서 “누가 납품 승인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후 항공사 측은 캐슈너트 재고를 모두 폐기하고 공급업체를 바꿨다고 밝혔다. 송고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세계 20여 나라서 모인 60명, 서머스쿨서 ‘유럽의 뿌리’ 열공수업과 대화 모두 라틴어로만…인문학도 대상 1년 정규과정도 운영미랄리아 원장 “한국 학생에게도 문 열려 있어…한국 대학과 협력도 기대”(프라스카티[이탈리아]=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언중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아 죽은 언어로 치부되던 라틴어가 펄떡펄떡 살아 숨 쉬는 곳이 있다. 바로 교황의 여름 별장이 있는 곳으로 잘 알려진 카스텔 간돌포 옆 동네인 이탈리아 로마 남부의 소도시 프라스카티. 구릉이 많은 아름다운 지형에 기후가 좋아 화이트와인 산지로 유명한 이곳이 최근에는 세계 각국의 인문학도들이 몰려드는 라틴어 성지로 각광받고 있다.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종전선언을 염두에 두고 이행과 보상을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북한 핵 개발의 핵심 시설인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를 명문화하면서, 북미간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부각하려 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갔다.

그럼, 최정상에 오르기 위해 남들보다 피나게 노력했다면 이에 대해서는 100% 보상해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그 열정도 온전히 본인이 성취한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타고난다는 의견이 있다. 부모들은 이런 견해가 맞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안다. 같은 부모 슬하의 자녀 중에는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학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아이가 있는 데 비해 걱정될 정도로 공부욕심이 많은 아이도 있다. 선천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뜻이다. 직장에서도 이런 현상은 쉽게 발견된다.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는 노동윤리, 즉 열정마저 타고난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사실 많이 울었어요. 툭하면 울면서 한국에 있는 코치님한테 전화하는 게 일이었죠” 지난 송고 The Honor 9i will be available in two classic and beautiful colors, Midnight Black and Sapphire Blue, along with a special color Robin Egg Blue that will be launched in Indonesia in October 2018. During the launching event,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together with Chris Feng, the Global CEO of Shopee Group announced the official price, first sales date, and sales channel of Honor 9i. This smartphone will be available in the market starting from 12.00 PM on 20 September 2018, exclusively on Shopee with the price of IDR 2,599,000 for the 3+32 GB version and IDR 3,099,000 for the 4+64 GB version. On 20 September 2018, Honor will also hold “Honor Super Brand Day” to provide the consumer with special offerings of Honor 9Lite, Honor 7S, Honor 7A, Honor 7X, Honor10, as well as Honor View 10.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한교원이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8라운드 제주전에서 1골 3도움 활약으로 4-0 완승에 앞장선 전북의 한교원을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교원은 전반 34분 신형민의 스루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정혁과 이동국, 손준호의 릴레이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등 ‘도움 해트트릭’으로 4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올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 중인 한교원은 전북이 2위 경남FC와 승점을 16점 차로 벌리는 데 앞장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 한국은 1961년 5·16, 1979년 12·12로 군부 쿠데타를 두 번 겪었다.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1993년 문민정부가 시작됐다. 한국은 산업화와 민주화 성공으로 주목받는다. 한국은 쿠데타 한 번으로 산업화했는데 태국은 쿠데타 19번에도 산업화가 지지부진하다고 농담하는 태국 관리도 있었다. “다른 모델은 익숙지 않아 추가로 인력 필요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는 기회” 아프간에서는 2001년 미국 공격으로 탈레반 정권이 축출된 이후 정부군과 나토 등 연합군을 상대로 한 탈레반의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내전 종식을 위한 회담이 여러 차례 이뤄졌지만, 대부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공식 상대로 나섰다. 탈레반은 그간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다가 지난 7월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가 카타르에서 극비리에 탈레반 측과 만났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5∼7월 3달 동안 적어도 두 번 이상 미국과 탈레반이 직접 만났다고 보도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형식적인 만남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평화협상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찾기 위해 교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 니컬슨 전 주아프간 미군사령관은 “아프간 내전 당사자들에게 평화를 위한 전례 없는 기회가 찾아왔다”며 “지금이 평화를 위한 적기”라고 말했다. 극단적인 테러를 일삼던 탈레반측 분위기도 과거와 달라졌다.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지난 7월 밝혔다. 아프간 정부도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탈레반 지도부 중 한 명은 CNN에 “정부군이 죽는다면 그들도 아프간인이고 탈레반 또한 아프간 사람”이라며 “전쟁은 양측을 모두 파괴하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CNN은 “17년 내전 끝에 탈레반 야전 사령관들이 평화회담에 마음을 여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Silver3TG’s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trategy originates U.S. CRE lending in the range of $70 million to $200+ million per transaction related to ground-up new construction, renovations, redevelopments, repositionings, and recapitalization of existing real estate properties, where traditional capital is unavailable or not capable of fully satisfying the sponsor’s needs, without employing external leverage. Targeting real estate assets that are in transition and without the requirement of a syndication process, the Silver3TG CRE lending platform delivers capital for borrowers with speed and certainty.”김정은, 황병서 통해 朴대통령에게 따뜻한 인사 전해””남북관계 풀어보자는데 의견일치…北, ‘파격적 행보’라 표현”(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은 최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송고 진해시가지 36만 그루 벚나무는 언제 꽃망울을 터뜨릴까. 민간기상업체 ‘GBM 153웨더’는 오는 26일께 대표적인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에서 벚꽃이 처음 피겠다고 예보했다. 창원시는 여좌천을 시작으로 벚꽃 개화에 점점 속도가 붙으면서 군항제 개막 때는 시내 벚나무가 일제히 연분홍빛으로 물들 것으로 예상했다. 벚나무 가지마다 달린 꽃망울은 최근 내린 눈발과 꽃샘추위를 견디고 한창 물이 올랐다. 올들어 남북관계, 비핵화 문제가 지금까지 진전된 것은 두 정상의 의지가 주효했다. 실무선의 협의가 아닌, 남북 정상의 ‘톱다운’ 방식 결심이 결정적이었다. 인도주의 문제도 마찬가지다. 그렇지 않고 또 밑에 맡긴다면 부지하세월이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남북의 종교 대표자들이 금강산에 모여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또 일본에 대해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과와 과거 청산에 대해 노력할 것을 요청했다. 남한의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자승스님) 회원 송고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

tvN은 CJ ENM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오펜’ 2기에서 탄생한 신인 작가 10명의 데뷔작을 오는 12월에 차례로 방송한다. tvN은 오펜을 통해 2020년까지 신인 작가 발굴·육성에 2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해 첫 번째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10명의 작가가 데뷔했다. 올해 방송될 작품 중에는 현실 로맨스(‘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청춘의 성장담(‘반야’), 복수(‘물비늘’), 의문의 사건을 따라가는 장르극(‘파고’·’안녕 씽크홀’) 등 비교적 친숙한 장르들도 있다. 한편, 살기 위해 5시간 안에 조직의 체크카드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빼내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인출책’,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인공지능 복제품을 아들에게 남기려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굿-바이 내 인생보험’, 우연히 아이들이 만든 메신저 감옥에 갇힌 30대의 탈출기인 ‘밀어서 감옥해제’ 등 재기발랄한 작품도 눈에 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PD 외에도 이호재, 안국진, 정재인, 신수원, 박정범 등 영화감독들이 연출에 참여해 영화 같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서울=연합뉴스) “저출산은 인구 구조적인 문제로, 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장기적, 구조적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올해 1분기 출생아 수가 8만9천600명이다. 1분기 출생아 수는 2016년까지 11만~12만 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9만 명대, 올해는 결국 8만 명대로 떨어졌다. 정부는 저출산고령사회기본계획이 처음 발표된 2006년 이후 저출산 문제 해결에 100조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그러나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종훈 인구정책연구실장은 “30년 전 ‘인구폭발’을 해결하기 위한 가족계획정책은 성공을 거두었다. 경제성장 시기 국가주도의 정책이 국민의 호응을 받았던 반면 지금 국민의 인식은 개인과 가족 중심이다. 시대의 변화를 반영할 만큼 세련된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지적한다. 각종 출산 관련 통계가 하향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김 실장을 만났다.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러·獨·佛·터키 관리 회동…이견속 공격보류 전망 부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최후 근거지인 북서부 이들립에 대한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의 군사공격 움직임을 둘러싸고 14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러시아·터키·독일·프랑스 등 4개국 고위관리가 협상을 벌였다. 신화,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4개국 정상의 외교정책 보좌관들로 구성된 회의 참석자들은 이견 속에서도 이들립 군사공격이 대규모 난민을 초래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러시아에서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독일에서 얀 헤커 총리 외교 보좌관, 프랑스에서 필리프 에티엔 대통령 외교 보좌관, 터키에서 이브라힘 칼른 대통령실 대변인이 참석했다.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엔진서 동력 받아 헬기프로펠러 돌게 하는 ‘로터 마스트’에 균열”사고조사위, 유족에 중간조사결과 설명…”외국 전문가 불러 추가조사” – 자사의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에 투자: 긴급한 위협들에 대한 대처가 빠른 속도로 진척되도록 하기 위해 향후 수년에 걸쳐 10억 달러(USD)를 투자 – 새로운 공급 전략: 기존의 상품 접근방식에서 벗어나 온실가스 배출량, 물 부족, 토지이용, 인권 및 소득을 포함하는 핵심 지속가능성 관련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핵심 농업재료들을 확보하는 방법을 변화시킬 예정. 코코아, 생선, 쌀, 박하 등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10가지 주요 성분들에 우선하여 주력할 계획. – 지속가능성을 기업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삼기: 지속가능성을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만들고 의사결정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조달과 지속가능성을 결합. – 심층적인 협업: 대규모의 변화를 실현 및 실행하기 위해, 기존의 산업 협력과 NGO파트너십을 더욱 심화하는 한편 새로운 파트너십들을 시작. 포구 바로 앞에 자리 잡고 있는 젓갈 시장은 현대식으로 잘 정비돼 있었다. 특히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투명 창 내부에 보관돼 있어 젓갈이 위생적으로 관리된다는 느낌을 받았다. 초입의 젓갈 판매장에서 아주머니가 건네준 해삼 젓갈을 맛봤는데, 바다 내음이 입안에서 확 퍼졌다. 남북이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의 일상화·제도화에 진입하기까지 남은 난제도 잘 극복해야 한다. 합의서에 담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만 하더라도 NLL을 해상경계선으로 인정하지 않는 북측 입장으로 구체적 합의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등 민감한 문제를 협의하게 될 남북군사공동위의 협의 과정도 순탄하지만은 않을 가능성이 있다.(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장기적 시야에서 항공우주, 제약, 바이오 등 지식기반의 고부가가치 산업을 키우는 것도 일자리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이들 분야는 고용창출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미래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다. 게다가 고부가가치 산업은 여러 경로로 국가 경쟁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 때마침 오늘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빠르면 이런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한국은 다른 나라에 뒤처지고 있다. 한국의 GDP 대비 고부가가치 산업의 비중은 2016년 현재 34.6%로 전년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미국(38.3%), 일본(36.1%), 독일(35.2%)보다 낮다. 중국은 2012년부터 이 분야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35.2%로 한국을 추월했다. 전기차 충전소의 구획선을 지우거나 충전시설을 훼손한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제주도는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 단속에 따른 도민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40일간을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이후부터 단속한다고 밝혔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이다.▲ 유태분씨 별세, 장인화(동일철강 회장)씨 모친상 = 18일 오후, 부산시민장례식장 1층 MVG실, 발인 20일 오전 9시30분. ☎ 051-636-4444 (부산=연합뉴스) 송고 Performance – Beauty and the beast The Kirin 659 Octa-Core processor and EMUI 8.0 system guarantees a smooth, consistent performance, supported by a strong 3GB/32GB storage and 4GB/64GB storage, meaning the possibilities are endless for users, whether they’re running multiple apps at once or playing high-performance games.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릴레이 손편지 쓰기 운동에는 바쁜 농사철에도 20여 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릴레이 편지 쓰기 운동을 계속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일 계획이다. 철원군이장협의회 김영식 이장은 “이장은 주민의 대표인 데다 대통령까지 참석해 공약한 공사가 도중에 중단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지적이 많아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편지를 쓸 수밖에 없다”며 “공사 재개를 한다는 약속이 없으면 오는 12월에는 농성도 하고, 청와대 1인 시위도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장들이 청와대로 보낸 편지는 민정수석실을 거쳐 통일부를 통해 간간이 답장이 오고 있지만, 공사 재개를 하겠다는 확답은 아직 없다. 통일부는 이장들에게 보낸 답변 공문을 통해 “토지 매입비 증가에 따라 사업 계획을 조정했다”며 “현장공사 재개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예산 협의 및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5일 철원군 백마고지 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2011년 민주화 시위로 축출된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의 두 아들이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16일(현지시간) 알아흐람, 데일리뉴스이집트 등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 카이로 형사법원은 전날 무바라크 전 대통령의 아들인 알라와 가말을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체포하고 카이로 남부의 토라교도소로 이송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알라와 가말은 이날 형사법원에 출석했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이집트국민은행(ENB)의 매각 과정에서 약 4억9천300만 이집트파운드(약 300억원)를 횡령하고 이집트 증권거래소에서 내부자 거래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오는 10월 20일 이 사건에 대한 심리를 재개할 예정이다.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 = 이진경 지음. 전작 ‘불교를 철학하다’ 등을 통해 철학자의 눈으로 불교에 접근해온 저자가 선불교에 대해 고민한 기록을 담았다. ‘벽암록’에 매혹됐다는 저자는 선(禪)의 세계를 접하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저자는 선사들의 언행이 당송 시대로 되돌아가 그때의 언어로 과거의 전통을 환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삶과 언어와 섞여 새로운 언행을 만들어낸다고 믿는다. 모과나무 펴냄. 송고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중요한 이야기 있으면 돌아와서 말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이희호 여사가 오늘 아침, 조화가 남북 관계 개선에 좋은 기여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중한 조의를 표하라고 하셨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 기록이 적기 때문이다. 여성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자체를 바꾸어야 한다. 독립운동과 관련돼 활동했으나 이름을 남기지 못한 여성들을 따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 대표적인 경우가 독립운동가의 부인들이다. 특히 해외에 망명한 독립운동가들의 경우 부인의 도움이 없었으면 독립운동을 할 수 없었다. 독립운동하는 남편의 뒷바라지 자체가 독립운동의 성격을 가진다.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의 구술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를 보면 밖에서 독립운동하다가 동료들과 집에 들어온 시할아버지의 식사를 차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들의 끼니를 해결하고 수발을 드는 것은 전적으로 부인, 딸, 며느리, 손주며느리들의 몫이었다. 국내에서 활동한 경우 가장 중요한 포상기준이 옥고이다.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옥고가 적다. 여성이라고 봐준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찰에 잡혀가도 기소가 안 되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았다. 기록에 남아있는 여성 한국광복군의 수는 10명 남짓인데 실제로는 더 많은 여성이 해외에서 무장투쟁에 뛰어들었다. 광복군이나 조선의용군의 남아있는 사진에는 군복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지부진한 상태에 있는 북항 재개발과 관련해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게 속도를 내겠다”며 “핵심시설의 하나인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항만공사가 직접 맡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했다. 부산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운영체계 개선 방안도 밝혔다. 북항의 부산항대교 바깥쪽에 있는 신선대·감만·신감만부두(12개 선석)는 수요를 분석해 물류 기능은 유지하되, 운영사는 통합,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자성대부두는 2021년까지 기능을 유지한 뒤 유휴시설과 주변 지역을 연계한 계획을 수립해 재개발하기로 했다. 수익성 위주로 운영하는 외국자본으로 인해 항만 공공성을 상실하고, 운영사 난립으로 비효율이 많은 신항은 운영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항만공사가 보유한 2개 터미널(HJNC, BNCT) 지분을 활용해 운영사 수를 줄이고, 중장기적으로는 해운동맹 별 선석 조정, 터미널 간 자율적 통합 유도, 모든 운영사가 지분 참여하는 단일 운영법인 설립 등을 검토한다고 전했다. 남 사장은 2020년 이후 예상되는 선석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선박의 초대형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부두 공급계획도 밝혔다. 민자로 건설 중인 남컨테이너부두의 2∼4단계(3개 선석)와 항만공사가 개발하는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3개 선석)를 2021년까지 완공해 2022년부터 운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 조직 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2018 World Internet of Things Expo) 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올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는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 “유엔의 자기 검열…유엔이 그동안 뭐 했는지 조사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얀마 로힝야족 탄압 문제를 다뤘던 유엔 진상조사단이 유엔의 대응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로힝야족 탄압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며 미얀마 군 지휘부의 처벌을 촉구했던 진상조사단은 18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유엔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올 추석 선물로 용량은 작지만 여러 품목이 포함된 ‘소포장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이달 7∼18일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매출을 분석한 결과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보다 25.7%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현대백화점이 올해 처음 선보인 ‘정육 소포장 선물세트’가 인기다. 보통 정육 선물세트는 450g 단위로 포장되는데, 1∼2인 가구를 겨냥한 200g으로 포장한 선물세트가 잘 팔리고 있다고 현대백화점은 소개했다. 대표상품은 1등급 등심 로스(200g, 2입)와 1등급 채끝 로스(200g, 2입), 1등급 안심 로스(200g, 2입)로 구성된 ‘현대 한우구이 실속포장 매(梅) 세트'(23만원)다. 현재까지 2천 세트가 판매됐다. 또 생선을 손쉽게 먹을 수 있도록 손질해 포장한 선물세트인 ‘한끼 생선’도 인기 상품이다.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도 소포장 선물세트 판매가 양호하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특히 정육·수산·청과 등 신선식품의 경우 단일 품목의 대용량 제품보다 여러 품목이 들어 있는 소용량 제품을 선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퍼스 2018년 9월 12일 AsiaNet=연합뉴스) 오늘 일찍 공식 공개된 RAC Intellicar는 세계 최초의 무인 온디맨드 차량이다. RAC Intellicar의 본고장은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있는 퍼스다.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최초의 북한 최고지도자 방문이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평양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간 대화가 빠르게 재개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이 서로 합의할 수 있는 지점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 노력도 다해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산투스 항을 빠져나간 코카인의 목적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벨기에, 영국, 독일 등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부는 예멘과 알바니아로도 운반되고 있다. 앞서 연방경찰은 지난해 송고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visit www.menarini.com.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 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 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 달러(8천448만 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 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사과했다. 그러나 언스워스가 CNN과의 인터뷰에서 머스크의 잠수함 기부 행위를 ‘선전용’이라고 거듭 비난하자 머스크가 발끈했다.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비난하며 소송을 낼 테면 내보라고 큰소리쳤다. 언스워스의 변호인은 “머스크의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주장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는 소송을 당할만하며 그렇게 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Australia)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율이 30% 선 아래로 추락하는 등 정치적 위기에 몰리자 엘리제궁의 홍보 라인을 재편하기로 했다. 11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엘리제궁의 대변인 자리를 없애는 대신 홍보팀을 총괄하는 수석비서관에 실뱅 포르 현 연설기록비서관을 내정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엘리제궁에서 새로 신설되는 홍보수석을 맡게 된 포르는 프랑스 최고 명문 그랑제콜로 꼽히는 파리고등사범학교(에콜노르말쉬페리외르) 출신으로, 고전문학을 전공한 학자다. 문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독일의 극작가 프리드리히 폰 실러의 작품 다수를 불어로 번역했고, 오페라 잡지에 기고해온 클래식 음악의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문학·음악 연구와 번역으로 이름을 날리면서도 BNP 파리바 등 금융회사와 우파 정치권 인사의 홍보전략을 담당하는 등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작년 대선 전 마크롱의 대선캠프에 합류해 언론홍보 창구를 맡은 뒤 마크롱의 대선 승리 후 연설문 작성과 대통령 기록물을 담당하는 보좌관으로 일해왔다. 포르는 마크롱 대통령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아온 홍보비서관 시베스 은디예의 보좌를 받아 엘리제궁의 홍보 전반을 총괄한다. 지금까지 중견 언론인 출신인 브뤼노 로제프티가 맡아온 엘리제궁 대변인직은 없어진다. 로제프티는 마크롱의 취임 석 달 뒤 신설된 대변인으로 합류해 1년가량 재직했지만, 대통령의 지지율 급락과 엘리제궁 내 집권 공신 그룹의 파워게임에서 밀리면서 물러나게 됐다. 마크롱 대통령이 엘리제궁의 홍보조직을 자신의 측근 위주로 재편한 것은 지지율 급락세를 막기 위한 카드다.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한반도에 가을이 왔다. 지독했던 폭염이 끝나고 아침저녁으로 긴 소매 셔츠부터 찾는 계절이 됐지만, 5개월 전 꿈꿨던 그 가을은 아직 아니다. 지난 4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도보다리 대화 모습, 눈길을 떼지 못했던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감동은 여전하지만 이후 지난 몇 개월 전개된 한반도 정세는 기대 이하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 베리만이 ‘한국의 야생동물지’를 스웨덴에서 출간한 지 이달로 꼬박 80년이 됐다. 이후 한반도에서는 전쟁, 산업화, 도시화 등으로 수많은 야생동물이 사라졌다. 특히 남북 분단은 한반도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길짐승들은 155마일 군사분계선 철책에 가로막혔고, 날짐승들도 그 위를 자유롭게 오가긴 하지만 서식지가 나뉘어 환경이 달라졌다. 군사분계선 양쪽으로 설정된 비무장지대(DMZ)가 야생동물의 천국이라고 하지만 이곳 동물들은 부비트랩·지뢰의 공포, 확성기 소음, 관측시야 확보를 위한 고엽제 등에 시달리며 살아간다.- Bowsprit 인수, 2019년까지 자산관리 사업 100억 싱가포르 달러 이상으로 확장하고자 하는 OUE 계획의 일환 Construction on a 30 ton/day fishing vessel was started (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and Arkhangelsk Region Governor Igor Orlov took part in the ceremony), the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established by academics and environmentalists, was inaugurated, and winners of the all-Russia competition “The Best Fish Product” were announced.◇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평양정상회담은 무엇보다도 양측의 정상이 구체적으로 비핵화 방안을 처음 논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평양회담을 앞둔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의 중요한 특징은 비핵화 의제가 들어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비핵화 의제는 북미 간에 다뤄지고, 우리 정부가 꺼내는 데 대해 북미가 달가워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역대 우리 정부는 남북대화에서 비핵화 문제도 다루기를 희망했으나 북한은 ‘미국 때문에 핵무기를 만든 만큼 미국과 이야기할 일’이라는 논리로 거부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 역할에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미 대통령 못지않게 북미 정상 간 대화의 물꼬를 다시 트기 위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걸고 있음이 분명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Media Contact: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 (평창=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평창군이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음식을 이색적인 장소에서 즐기는 ‘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 허창옥 의원 등 제주도의회 의원 22명은 ‘신화역사공원 등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요구서’를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허 의원은 행정사무조사 필요성에 대해 “지난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특별업무보고 결과 도의회가 동의한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신화역사공원 상·하수도 물사용량 원단위(原單位)가 변경 적용됐음이 밝혀졌다”며 “이미 상·하수도 용량을 초과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도의회가 동의한 사항을 도에서 임의대로 축소 적용하는 하는 것은 대의기관을 무시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신화역사공원 사례를 통해 인·허가 절차, 관련 부서 협의, 세재감면혜택,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의회 차원의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상·하수도 용량 등 관련 부서 협의와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제주 투자자본에 대한 행정의 신뢰를 회복하고, 궁극적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투자정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 채권 보유량 감소가 본격적인 무역 전쟁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증권사 내셔널 얼라이언스의 채권담당 이사 앤드루 브레너는 “이건 반올림 오차 수준의 미미한 감소다. 만약 중국이 미국의 관세에 반발을 표시하고 싶다면 곧장 채권을 매각하는 식으로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고 미 송고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미국에 이어 영국과 독일 등 서방 주요국들이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경고에 나섰다.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인 이들립 지역에 대한 ‘최후의 공습’을 예고한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하면 서방국 역시 지난 4월에 이어 주요 시설에 대한 폭격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간 더타임스는 14일(현지시간) 복수의 영국 국방부 및 외무부 소식통들을 인용,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은 지난 4월 공습이 억지력으로 작용하는 데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더 강화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시리아 두마에서의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지난 4월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에 대한 공습을 강행했다. 앨리스터 버트 영국 외무부 중동담당 부장관은 최근 만약 영국이 군사적 행동에 나서야 한다면 신속성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별도 의회 승인을 얻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봐좌관은 이미 “보다 강화된 대응”을 약속했고,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역시 합심해서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 베이 오브 플렌티는 뉴질랜드 북섬 지역으로 뉴질랜드 키위의 대부분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일손 부족은 아이러니하게도 키위 작황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작년의 1억2천만 트레이보다 대폭 늘어난 1억4천200만 트레이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돼 현지에서는 손이 없어 아우성을 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뉴질랜드 사회개발부는 한시적으로 다음 달 8일까지 관광비자(Visitor Visa)를 가진 사람도 농장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관광비자 소지자라도 뉴질랜드 이민성에 170 뉴질랜드달러를 내면, 최대 6주간 키위 농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한국의 최저임금을 훨씬 상회하는 일당으로 젊은 여행자를 유혹하고 있다. 키위 농장의 시급은 평균 18∼21 뉴질랜드달러로 한국 최저임금의 두 배 가량 된다. 수확이 끝난 뒤 포장과 선과 작업 등에도 일할 사람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질랜드 당국은 모두 1천200여 명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신 감독·검사 체계 마련하고 보안성 강화(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내년부터 개인신용정보 등 중요 금융정보를 클라우드에 담을 수 있게 된다. 대신 클라우드에 대한 감독·검사 방안이 마련되는 등 보안성이 대폭 강화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분야의 클라우드 이용범위를 확대하는 등 내용을 담은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을 19일 입법예고했다. 이번 입법예고는 금융권 클라우드 이용범위에 개인신용정보와 고유식별정보를 추가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에 금융권은 이들 정보를 제외한 비중요정보만 클라우드에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정보의 클라우드 이용 확대는 혁신적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좀 더 쉽게 만들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다. 금융사는 인공지능(AI)이나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상품을 더 쉽게 개발할 수 있고, 전산시설 구축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핀테크 기업은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가는 길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인천공항 1터미널역에 내린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장기주차장역과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을 거쳐 용유역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용유역에서 내린 뒤 잠진항 선착장까지 걸어가면 10분 가량 걸린다. 잠진항 선착장에서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까지 가는 카페리는 10분 만에 도착한다. 왕복 3천 원이다. 추가 정보 문의: Bernard Lim 전화: +65-6809-6022 이메일: bernardlim@oue.com.sg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송고 Visit LeicaBiosystems.com for more information.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며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며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며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달빛 산책로 구간에서는 빨간색·녹색·파란색 달 일루미네이션으로 주변 꽃과 함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환상의 동물놀이터 구간은 사슴, 토끼, 코끼리, 다람쥐 등 동물 모형 조명으로 꾸몄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교와 소형 황포돛배 등도 금강에 띄워 놓을 예정이다. 나태주 시인 등 명사와 함께하는 별빛 토크쇼, 구석기 야간 감성 체험 ‘구석기 들뜬 밤에’, 구석기 불빛을 찾아서 등 야간 프로그램도 확충했다. 조관행 시 문화관광과장은 “석장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밤 나들이를 위해 꼼꼼히 준비했다”며 “화려한 야경을 마음껏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후 난징과 상하이(上海) 등지로의 도양폭격 거점은 제주도로 옮겨졌다. 폭격기들이 제주에서 이착륙하며 공습을 이어갔다. 제주로부터의 난징 공습은 36회 이루어졌다. 600기의 폭격기가 총 300t의 폭탄을 투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해 11월 일본군이 상하이 부근을 점령해 그곳에 비행장을 마련하자 해군 항공대의 본거지는 상하이가 됐다. 3차 확장공사는 1941년 태평양전쟁이 시작되기 직전부터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계속됐다. 추가로 220만㎡의 토지를 확보해 오무라 항공기지와 같은 규모인 총 268만6천800㎡로 확장했다. 알뜨르비행장의 용도는 중국 폭격용에서 미국의 반격으로 패망하기 직전까지 본토를 사수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장으로 바뀌었다. 작고한 향토사학자 박용후는 1990년 “태평양전쟁에서 미군 함대 공격에 1인승 폭격기 ‘가미카제호'(神風號)를 투입했다”고 서술했다. 가미카제는 항공기를 몰고 가 들이받는 자폭 특공대를 말한다. ◇ 일본 ‘본토 결전’용 비행장 건설 같은 시기에 일본 육군은 제주시 지역에 소위 ‘제주 비행장’을 건설하는데 매달렸다. 그때만 해도 일본군에는 공군이 따로 편성되지 않아서 육군과 해군이 각각 경쟁적으로 항공부대를 운영했다. 육군이 처음 건설한 비행장, 다시 말해 제주에 두 번째로 건설된 비행장은 정뜨르비행장이다. 활주로는 1천800m×300m와 1천500m×200m 등 2개였다. 1942년 1월 설치된 것으로 알려진 이 비행장은 현재 제주국제공항으로 발전했다. 1945년 초에는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에 세 번째 비행장인 속칭 진드르비행장 건설이 시작됐다. 제주 동비행장으로 명명된 이 비행장의 준공 시기는 파악되지 않지만 같은 해 4월 중순에 제2활주로 공사를 했다. 진드르비행장은 제주 동비행장으로, 정뜨르비행장은 제주 서비행장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특히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송고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만을 민주주의 성공사례이며 믿을 수 있는 파트너이자 세계의 선(善)한 힘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은 대만을 앞으로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미국과 대만은 송고(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A(41)씨가 몰던 야드 트랙터가 리어카를 끌던 B(47) 씨를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 부산국제영화제는 2014년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상영을 놓고 부산시와의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 부산국제영화제는 외형적으로는 부침이 있었지만 ‘다이빙벨’ 사태는 역설적으로 말하면 호재였다. 아시아권 영화제들은 정치적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다. 정부의 지원을 받고, 정부로부터 정치적 개입이 심하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정부와 각을 세웠다는 것은 이들에게 매우 놀라운 일이었다. 일본 등 아시아 영화인들이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운동을 벌였다. 이번 사태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는 더욱 단단해졌다. 관객 수가 줄어들고, 국비 지원이 삭감되는 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문제는 올해 얼마만큼 파격적인 영화들이 프로그래밍이 잘 될 수 있는가이다. 프리미어 작품들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얼마나 몰릴 것인가, 그것이 영화제의 권위를 판단하는 기준이다. 프로그래밍만 잘 되면 관객이 줄어들고 늘어나고 하는 것처럼 외형적인 것은 별 의미가 없다. [영상] 나무에 깔리고 감전되고…플로렌스, 美동남부 강타 / 연합뉴스 (Yonhapnews)통상 전문가들, 무역협회·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포럼서 주장(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PTPP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칠레,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11개국이 가입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정부는 연내 우리나라의 가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객원교수는 한국무역협회와 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CPTPP 전문가 포럼’에서 “CPTPP가 향후 디지털 경제와 관련된 새로운 무역규범 창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한국은 적극적으로 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아태지역의 정치·경제적 중요성 때문에 미국의 CPTPP 복귀 가능성이 큰데 이럴 경우 CPTPP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40%, 세계 교역의 27%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제프리 윌슨 박사는 “CPTPP는 최신의 통상규범을 반영한 살아 있는 협정”이라며 “메가 FTA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 회원국을 유치하고자 하며 한국은 가장 유망한 후보국”이라고 밝혔다. 정인교 인하대 부총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정적인 수출시장 확보를 위해 메가 FTA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에 대한 시장개방 부담이 있지만, 범 아태지역 FTA의 장점을 고려해 우리나라도 CPTPP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상징인 세계무역기구(WTO)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지금 CPTPP는 우리가 선택할 기회의 창”이라며 “단기적으로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미국이 CPTPP에 복귀한다면 우리의 가입협상은 더욱 험난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CPTPP 가입으로 국내 산업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존 회원국이 신규 가입국인 한국에 지나친 요구를 하지 않도록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천일 무역협회 통상지원단장은 “CPTPP가 한일 FTA를 체결하는 효과도 있는 만큼 자동차, 기계, 부품·소재 등 대일 민감성이 높은 산업을 개방했을 때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로마교황청 대표단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주교 임명권 문제에 대해 합의할 것으로 보이며, 합의 후에도 교황청이 대만과 단교할 가능성은 없다고 중화권 언론이 보도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중국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교황청의 중요 인물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중국 내 주교 임명권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끝낼 역사적인 합의에 서명할 전망이다. 중국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인 1951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중국과 교황청은 3년 전부터 관계 회복을 위한 협상을 개시했다. 양측은 누가 중국 내 가톨릭 주교를 임명하느냐를 둘러싼 문제를 놓고 좀처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으나, 작년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사회과학원 세계종교연구소의 왕메이슈 연구원은 “주교 임명권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중국 정부가 승인한 주교를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합의에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중국 가톨릭 교회의 수장으로 공식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 정부가 교황청 승인 없이 임명한 주교 7명을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도 89.7%가 부정적 평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5%, 부정적 81.5%, 보통 15.2%로 나왔다. 무응답은 0.8%였다. 지난 8월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적 평가는 2.7%에서 0.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 평가는 78.3%에서 3.2%포인트 높아졌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에 그쳤고 부정적 평가는 89.7%에 달했다. 8월 조사 때(긍정 6.9%, 부정 89.6%)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중국 의존도 89.1%, 광물이 주요 수출품(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중국과의 거래에 힘입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코트라가 발표한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7.8% 증가한 73억4천만 달러(7조5천억여원)를 기록했다. 코트라가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로 가장 큰 규모다. 북한의 수출액은 11.7% 증가한 32억2천만 달러, 수입은 5.0% 늘어난 4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전년(10억5천만 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9억800만 달러였다.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이다. 교역 규모가 65억4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89.1%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 의존도는 2005년 50%를 넘어선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왔다고 코트라는 소개했다. 작년 2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도 북한과의 수출입 통관을 강화하는 등 국제적 제재 움직임에 동참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중 교역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코트라는 분석했다. 북한은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과 섬유 및 의류 수출이 많았고 전기 및 수송기기, 곡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 러시아와 인도, 태국, 싱가포르가 북한과의 교역액 2∼5위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러시아와의 교역액은 1억400만 달러(수출 700만 달러, 수입 9천700만 달러)로 37.3%나 늘었다. 작년 하반기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통으로 기계류와 수송기기의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만(6위)과 홍콩(7위)에 이어 교역 규모 8위인 우크라이나는 2012년 북한과 교역 순위가 35위였지만 지난해 항공기와 관련 부품을 북한에 대량 수출하면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일본은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이 전무했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강화하면서 식량 등 인도적 차원의 품목만 원조하는 데 그쳤다고 코트라는 덧붙였다. 코트라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 증가로 2010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 등을 감안할 때 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러시아와 관계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부가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이 NLL을 고려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위해 남북 각각 40㎞로 설정됐다고 했다가 남북 길이가 잘못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꿨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남측 덕적도와 북측 초도를 기준으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한 근거가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NLL 기준 해상 면적으로 보면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에서 남측 해상이 북측 해상보다 훨씬 넓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 황해도 해안에는 해안포 등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어 단순히 해상 면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도 기자들에게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은) 해상뿐만 아니라 육상의 포병과 해안포까지 중지를 고려한 것으로 완충구역 내에 북측은 황해도 남쪽 해안과 육지에 해안포와 다연장 포병 등이 배치된 반면, 우리 측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에 포병 화력과 서해 상 해안포가 배치돼 있다”며 “완충 수역에서 제한되는 군사활동은 해상에서는 함포사격과 함정기동훈련, 도서와 육상의 해안지역에서는 포병과 해안포 사격 중단 등이 해당하는 바, 단순히 해역의 크기만으로 비교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연구 우수성을 인정받아 오프라인 저널 후면 표지 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송고 IELTS offers a choice of two tests, to serve both academic and non-academic purposes. IELTS Academic measures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needed for an academic, higher learning environment. The tasks and texts are accessible to all test takers, irrespective of their subject focus. IELTS General Training measures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in a practical, everyday context. The tasks and texts reflect both workplace and social situations. IELTS General Training is suitable for immigration purposes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nited Kingdom and Ireland.”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페이스북에 “모든 이스라엘 시민의 이름으로 아리 풀드의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그는 테러리스트에 맞서 영웅적으로 싸웠고 더 큰 비극을 막았다”고 적었다. 이번 사망 사건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물리적 충돌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이틀 전인 지난 14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 AP통신은 2015년 이후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인 약 50명을 살해했고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 260여 명을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는 최근 회의에서 이번 조치로 링로드 교통량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열악한 도로 사정과 교통신호 시설 부족, 교통 법규 미준수 등으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이집트 정부의 공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귀금속을 이용한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18일 경기도 평택 브레이크 사업본부에서 전자식 브레이크(EBS) 신제품인 ‘무궁화-100(MGH-100)’의 무결점 양산 기념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MGH-100은 자동차가 급제동할 때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다. 만도는 올해 3월부터 한국과 중국에서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갔는데 그로부터 200일간 양산 제품에서 하자나 불량이 발견되지 않자 무결점 기념식을 한 것이다. MGH-100은 만도가 생산하는 전자식 주행안정화 컨트롤(ESC), 통합 역학 브레이크(IDB) 등 전자식 브레이크에 표준으로 장착되는 핵심 모듈로, 모든 자율주행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간다. 긴급상황 때 차량을 제어하는 자동 긴급제동장치(AEB), 운전자가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조작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차간 거리 제어시스템(ACC)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MGH-100은 중국 둥난자동차 등에 약 2만 대 넘게 공급됐고, 상하이GM, 지리자동차, 장안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기념식에서 “신기술로 승부하는 ‘뉴 차이나 프로그램’에서 MGH-100과 IDB는 만도의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선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 한국과 중국에 MGH-100을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으로 생산설비를 확대해 2021년까지 글로벌 생산량을 500만 대 이상으로 끌어 올려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MGH-100을 포함한 EBS 전체로는 2021년까지 생산량을 1천만 대로 높일 계획이다.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9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이곡리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약 4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1동(130㎡) 내부가 완전히 타 약 7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사회 본문배너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9월 평양공동선언은 풍성한 내용을 담았고 평화의 레일을 깔았지만, 8천만 한민족을 태운 공존ㆍ공영의 열차가 속력을 내는 데 장애물들은 여전하다. 남과 북은 평양선언을 뒷받침하는 행동과 실천, 국내 여론의 통합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후속 과제로 떠안고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남북 간에 이제 새 합의나 선언보다 이행이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는 지난달 3일 치러진 제9회 법조윤리시험에 총 2천863명이 응시하고 2천724명이 합격해, 95.14%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법조윤리시험은 법조인이 되기 위한 직업윤리 교육 차원에서 도입된 시험으로, 변호사시험에 합격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2010년 도입된 법조윤리시험은 첫해 99.4%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가 2011년 73.9%, 2012년 97.6%, 2013년 76.4%를 나타내는 등 매년 난도에 따라 합격률이 큰 폭의 변화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96.1%)과 2016년(98.2%) 2년 연속 95% 이상의 높은 합격률을 보인 뒤 지난해 합격률이 59.4%로 반 토막이 나면서 합격률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이 일었다. 법무부는 “지난해 합격률의 하락과 더불어 합격률 편차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적정 난도를 유지하면서도 지엽적이지 않고 중요한 쟁점 위주의 문제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시험의 안정성·응시자의 예측 가능성 보장 등을 고려해 로스쿨 정규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응시자는 무난히 합격할 수 있도록 출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said: “The transformation of supply chains is necessary across most of the materials we used to call commodities. In fact, I believe we’re seeing the end of the commodities era, where materials used to be sourced from largely-unknown origins and bought purely for price on a transactional basi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공화제 이념 아래 공동체 구성원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는 부단히 좇아야 할 목표다. 대한민국의 기틀을 마련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세운 이정표이기에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해마다 찾아오는 광복절은 자주독립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다. 다가오는 8월 15일은 내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있어 의미가 유달리 깊다. 독립운동가들이 상해 임시정부를 세운 지 어언 1세기가 지난 지금,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라도 지난 세기를 겸허히 되돌아봐야 한다. 100년 전 임정 지도자들은 빼앗긴 ‘망국'(亡國)을 되찾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민국'(民國)을 건설하는 것을 꿈꾸었다. 100년이 지난 지금 후손들은 ‘민국’의 뜻에 부합하는 나라를 건설했는가. 빨갛게 타들어 가는 숯가루가 바람에 날리면서 불꽃을 만들어 바닷가로 떨어지는 장면이 환상적이다. 진동 주민들은 옛날부터 동네에 경사나 축제가 있으면 낙화놀이를 했다. 일제강점기 때 명맥이 끊겼다가 진동면 민속보존회와 청년회가 송고 “급성 골수성 백혈병 세포계에서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de-fucosylated 단일 클론 항체 MEN 1112/OBT 357의 ADCC 중개 활성을 높인다”라는 포스터는 2018년 9월 20일 12:00~13:00와 2018년 9월 21일 12:00~13:00에 발표될 예정이다.유례없이 26개 주요 호텔 전 직종 노조원 참여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이 핵심 조건…관철될 때까지 파업 풀지 않을 각오”앞질러 가지 않겠다” 말 아끼면서 “의미있는 비핵화 조치 보길 희망”(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조치들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일정이 아직 진행 중인 점을 언급, “앞질러 가지 않겠다”는 걸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김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행동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완수하는 역사적 기회’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이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퍼레이드한 것을 언급, “선루프는 보기에 흥미로운 것이었다”고 말했다.

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타우랑가 유학원 양현택 대표는 “최근 키위농장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유학과 무관하게 이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택 대표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이 예상된다”며 “매년 4∼6월 뉴질랜드 여행 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과거 한국GM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자동차·조선업계의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들을 예정이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940억원 지출안을 의결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파키스탄 정부 일각서 中 주도 사업 ‘재검토’ 움직임중국, 농업·의료·교육 지원 확대 약속…안보 분야 협력도 강화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돌다리 중에서는 길이가 가장 길었다는 남석교다. 너비는 4.1m, 길이는 무려 80.85m에 달한다. 3행 26열의 돌기둥을 세운 뒤 널빤지 모양으로 다듬은 화강석을 대청마루 놓듯 이어놓은 모양새다. 남석교는 정월 대보름 답교(踏橋)놀이 장소로 유명했다. 예로부터 청주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자기 나이만큼 남석교를 오가면 건강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전해져 다리를 건너는 풍습이 이어져 왔다. 하지만 지금은 땅속에 묻혀 있어 눈으로 볼 수 없고 건널 수도 없다. 청주문화원이 2002년부터 정월 대보름에 남석교 모형을 만들어 놓고 시민과 함께 다리를 건너는 답교놀이 재현을 하고 있을 뿐이다.

전시 구역의 면적은 6만㎡에 달하며, 경량항공기, 헬리콥터, 헬기와 무인항공기 등 국내외 60여 종의 항공기 160대 이상이 전시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시회에 참석한 전시자와 귀빈 및 관람객들이 전문 지식을 교환하고, 사업을 교류하며, 서로 협력할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대책에는 정부가 서울 집값 급등의 원인으로 지목해온 투기수요 억제책만 포함됐다. 공급대책은 사실상 빠졌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나 도심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곧 협의를 끝내고 21일 공급확대 지역 등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종부세 강화로 보유세가 올라갔지만 거래세는 그대로여서 다주택자의 퇴로를 막고 시장을 위축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장기적으로 시장을 억누르는 대책만으로 집값을 잡기에는 한계가 있다. 귀경길의 경우 SK텔레콤은 24일 오전 8시 이전 또는 25일 저녁 8시 이후나 26일 출발을 추천했다. 부산→서울의 경우 24일 오전 8시∼오후 4시 차량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평상시보다 약 2시간 40분 많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서울 구간은 24일에는 오전 11시, 25일은 오후 1시에 교통량이 최고치에 다다를 전망이다. 25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6시간 42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SKT는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8시에 출발하면 부산→서울 구간은 약 4시간 40분, 광주→서울 구간은 약 4시간 30분이 걸려 가장 원활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서울은 오후 8시, 대전→서울과 울산→서울은 오후 9시 출발을 추천했다. 서울 방면 도로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2~3시께 정체가 가장 심하고, 오후 6시 이후 남부권부터 교통량이 점차 줄어 오후 11시 이후에 정체가 대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두 회사 모두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도로가 양방향으로 막히며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최대 8시간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 전시회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한·중·일 로봇워크숍’, ‘한·중 로봇포럼’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로봇 엔지니어가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로봇 업계의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 쿠데타와 인권탄압의 그늘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신화’가 된 것은 5천 년 가난에서 나라를 구했기 때문이다. 산업화 60년, 민주화 30년 시점에서 산업화와 민주화가 한국의 진짜 실력이었는지 묻는다. 산업화는 냉전 시대 미국 주도의 자유민주주의 체제 편입과 개발독재 덕택에 성공할 수 있었다. 한국은 자유 진영의 최전선으로서 국제 정치 전략적 가치를 갖지 못했다면 산업화에 필요한 지원을 미국으로부터 받지 못했을 것이다. 박정희식 독재 아니었다면 압축 성장은 불가능했다. 한국 산업화는 ‘미국 지원+개발독재’의 결과다. 한국 산업화는 자기 실력 이상의 성취였다는 뜻이다. 우리 정부의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답답한 흐름을 보이던 비핵화 협상이 활로를 찾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특사단 방북 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실현 희망을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멋지다”고 반응했고, 김 위원장이 트럼프 앞으로 친서를 다시 보낸 사실도 전해지며 기대도 커지고 있다. 북미 두 정상의 톱다운 방식의 결심으로 조속히 협상의 동력이 재점화되었으면 한다. 다만 이 고비를 넘기더라도 선언적 수준을 넘는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는다면 한계에 곧 다시 부닥칠 뿐이라는 점은 잊지 말기 바란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이화학연구소와 후지쓰(富士通), 쇼와(昭和)대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태아의 심장 이상을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판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연구진은 태아의 초음파 화면에 비치는 심장과 혈관 위치 등을 AI에 학습시켜 96%의 정밀도로 선천성 심질환을 판정했다. 신문은 태아의 심장을 살펴보는 초음파 진단에는 전문의 지식이 필요하다며 “약 40%의 태아에 대해선 출산 전에 심질환을 발견하지 못하고 출산 후에 발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우선 임신 18~20주의 정상적 태아 약 50명의 심장과 주변 장기에 대한 화상 2천장을 AI에 심층학습(딥 러닝)을 하도록 했다. 이후 좌심실과 우심실 등 심장을 형성하는 부분과 대동맥과 대정맥 등 18개 부위에 대해 이상이 있는지를 판정하게 한 결과 96%의 정밀도로 심질환을 찾아내는 결과를 얻었다. AI에 학습시킨 화상으로는 범용적인 초음파 장치로 검사했을 때의 화상을 이용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1만여명의 태아로부터 수집한 수만~수십만장의 화상을 AI에 학습시켜 정밀도를 높일 계획이다. 연구진은 2019년도에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2020년도에 후지쓰가 판정 소프트웨어를 갖춘 의료기기를 만들어 상품화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 유엔제재 상황서 최선 결과 도출…中, 군사위협 해소 높이 평가할 것” 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사진: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307400-O1-wXNxY4C6) (로고: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9037510-O1-kJNL01w2) (이미지: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9037510-O2-j9GO65kT)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시흥=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일본 요코하마는 도쿄 인근의 항구도시다. 작은 도시이기는 해도 끊임없이 몰려드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수도권에서 요코하마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여행지가 있다. 입장료와 주차비 등 큰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라면 그 매력은 더 크리라. 바로 경기도 시흥시 일대다. 시흥시는 수도권 서남부에 자리 잡은 지역으로, 위성도시이지만 접근성이 좋고 해안을 접하고 있는 자연경관이 매력적이다. 더 끌리는 것은 여행을 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흥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 하중동에 자리 잡고 있는 ‘관곡지’다. 조선 세조 때 만들어진 연못이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출장업계위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서울=연합뉴스) 남북이 15일 군사당국자 접촉을 비공개로 가졌다. 국방부는 당초 오전부터 정치권에서 군사회담 얘기가 흘러나왔음에도 접촉 사실을 밝히지 않다가 오후 4시가 넘어서 이를 공식 발표했다.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와 민간 차원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언론을 포함한 비방 중상 중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리 측은 북측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과,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특성상 민간단체의 풍선 날리기나 언론 보도를통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한다.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정부가 밝히지 않으려 했던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관계를 철저히 투명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해왔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원칙을 정했다면 그것을 가능한 한 끝까지 지켜야 한다. 만일 불가피하게 그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면 나중에라도 그 이유를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할 것이다. “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서울=연합뉴스) 13일은 우리나라 사법부가 고희(古稀)를 맞은 날이다. 70년 전 이날 초대 대법원장인 가인(街人) 김병로 선생이 미군정으로부터 사법권을 넘겨받았다. 이른바 ‘3권’ 중에서 행정부와 입법부는 오래전부터 정부 수립일인 8월 15일, 제헌국회 개원일인 5월 31일을 기념일로 각각 삼아 자축해왔다. 이에 비해 대법원은 3년 전에야 이날을 ‘법원의 날’로 정하고 매년 사법부 탄생을 기념해왔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서컨테이너부두 송고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인류가 먼 옛날 하늘을 올려다보기 시작한 이후 삶은 크게 바뀌었다. 태양과 달, 별자리의 움직임을 살펴 씨를 뿌리고 수확하면서 생활이 풍족해졌고, 먼바다를 누비는 항해술을 익혀 새로운 땅을 찾았다. 이제, 인류는 우리 눈에 보이는 하늘을 벗어나 더 먼 우주를 보기 시작했다. 지상에서 ‘박박’ 긴다는 의미로 속어로 ‘땅개’로 불리기도 한 육군도 하늘을 보기 시작했다. 육군이 이젠 ‘공중작전’도 하겠다고 그 개념을 발전시키고 있는 것이다.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길로 들어서고 있는 육군을 향해 군 내부에서는 공군의 작전영역까지 넘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제약 없는 무역은 둥관-아프리카의 사람 대 사람 교류를 확장시키며, 합의된 상호신뢰, 상호혜택 및 윈-윈 협력을 증진시킨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

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직영 환경미화원이 생활쓰레기를 수거하던 지역 내 송고(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공무원들이 파업 중인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19일 쓰레기 수거작업에 투입됐다. 지난 17일부터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원 등이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시청 소속 공무원이 이날부터 농촌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에 나선 것이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이 ‘블랙스완’ 피하기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19일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들이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산산업[011390]은 전 거래일 대비 4.58% 하락한 19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부산산업과 함께 남북 철도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는 에스트래픽[234300](-2.89%), 현대로템[064350](-2.27%), 푸른기술[094940](-1.73%), 에코마이스터[064510](-1.47%) 등도 주가가 함께 내렸다. 금강산 관광 사업권을 가진 현대아산의 최대주주 현대엘리베이[017800]는 7.05% 하락한 10만5천500원에 장을 종료했고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한 아난티[025980](-2.92%)도 떨어졌다.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이나 개성공단 관련 재료를 가진 다른 경협주 역시 약세였다. 좋은사람들[033340](-7.69%)·인디에프[014990](-7.09%)·신원[009270](-5.23%)·제이에스티나[026040](-4.34%) 등 개성공단 입주사와 남광토건[001260](-6.59%)·특수건설[026150](-5.79%)·우원개발[046940](-3.88%)·현대건설[000720](-2.84%) 등 건설·토목 관련주들이 동반 하락했다. 이밖에 가스관 연결 테마주인 대동스틸[048470](-9.82%)·동양철관[008970](-5.79%), 농업 분야 협력 테마주로 언급되는 조비[001550](-6.53%)·남해화학[025860](-4.70%)·경농[002100](-3.14%) 등도 내렸다.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급등한 아시아종묘[154030](9.16%)와 철도 관련주로 꼽히는 비츠로시스[054220](1.36%) 등 일부 종목은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 ※ 송고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 남 사장은 취임 후 처음 마련한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최우선 정책 과제로 삼아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부산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공사 내 컨트롤타워를 신설해 일자리 등 분야를 망라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10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시민과 소통하는 채널을 운영하며 부산시 등 관계 기관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신항을 이용하는 화물차들을 위한 주차장과 휴게시설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우선 웅동 1단계 배후단지에 3만3천㎡ 규모의 임시 주차장을 운영하고, 연말까지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화물차 휴게소 건립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컨테이너 터미널의 임대료 산정과 계약연장 등을 위한 운영사 평가에 인권 항목을 포함해 근로자 인권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유도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물동량 증대에 초점을 맞춘 볼륨 인센티브가 실효성이 떨어지는 만큼 이를 개편해 부산항 전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 투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민간기업과 협업해 4차산업 기술을 부산항에 적용하고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339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부안의 아름다운 노을과 풍경이 담겨 있다. 서울을 떠나 잠시 고향에 내려온 학수(박정민 분)가 여러 인물과 마주치면서 잊고 싶은 과거를 떠올리고, 고향의 온정을 느끼게 된다는 내용이다. 각박한 현실을 잠시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주는 영화다. 송고(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어디서 알고 왔는지 부부 한 쌍이 휴대전화를 꺼내 연달아 사진을 찍기 시작한다. 궁금해서 물어봤다. “여기 유명한 곳인가요?” 한 달 전쯤부터 SNS에 올라오며 알려지기 시작했다는 답이 돌아왔다. 사실 옥천면보다 더 알려진 곳은 서종면이다. 서종면에는 벽계 계곡이라는 물 많고 아름다운 계곡이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 곳에는 경기정원문화상을 받은 정원이 한 곳 있고, 인근에는 더 아름다운 작은 카페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검찰의 인권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대검찰청에 인권부를 신설하고, ‘인권수사자문관’을 배치한다는 내용이 얼마 전 발표됐다. 인권부에 인권수사자문관 5명을 배치해 특별수사 등 검찰의 주요 수사에 대해 ‘악마의 변호인’ 또는 ‘레드팀(red team)’의 입장에서 자문토록 해 검찰 수사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이었다.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주의 발목을 잡는 군은 세계 곳곳에 있다. 아시아에서 민주주의는 군의 정치 개입 여부에 좌우된다고 해도 틀리지 않는다. 인도네시아는 1998년 육군 사령관 출신인 수하르토 전 대통령 실각과 함께 민주화가 시작됐다. 문민 통치 전통을 쌓고 있어 동남아 최대의 민주 국가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군부 영향력은 여전히 강하다. 큰 정치 사건이 터지면 군 개입 불안이 되살아난다.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

▲ 서향경 씨 별세, 강항용(BNK경남은행 자금증권부 기관영업지점장)씨 장모상, 지원식(덕일건설 부장)·지영식(삼성엔지니어링 근무)씨 모친상 = 17일, 창원 파티마장례식장 VIP 1호, 발인 20일 오전 8시 ☎ 055-270-1900 (창원=연합뉴스) 송고 자료 제공: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The Publicity Department of the CPC Hainan Provincial Committee)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 반달곰 백일축하 카드 쓰기 체험도 한다. 백일파티 행사 때 추첨을 통해 선물을 준다. 주인공인 아기 반달곰과 함께 사진 찍는 시간도 마련된다. 오전 송고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임 이사장은 또 남북교류에서 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남과 북의 (뉴스)통신사가 서로의 건물에 들어가 상주하며 활동하도록 하자”고 구체적인 제안도 했다. 이 제안은 뉴스통신사 교류가 독일 통일 전 동·서독 간 언론교류의 시발점이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임 이사장은 국가정보원장 시절인 2000년 5월 평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을 사전에 조율한 경험이 있다. 또 통일부 장관과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 등 주요 직책을 거친 남북관계에 정통한 전문가다. 남북한 당국은 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또 다른 핵심 의제인 남북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는 남북 군사 당국간 제도화된 소통 채널 역할을 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가동, 서해에서의 우발적 군사충돌 가능성을 피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 등을 두루 담은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남과 북은 서해 북방한계선을 기점으로 평화수역을 만들어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 군사공동위를 개최키로 했다’는 정도의 문안이 합의문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핵심은 ‘NLL 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15만 평양 관중에 연설…”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육군은 앞으로 미국, 이스라엘과 유사한 동원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국방연구원( 송고 –북한과 공동 발굴 사업을 기대하고 있다. ▲ 북한지역에 있는 독립운동 관련 사료를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 북한에도 3.1운동 관련 사적지나 자료가 많다. 북한의 관련 재판기록을 조사하면 더 많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남북 간에 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공통적인 요소도 많다. 이를 중심으로 공동으로 사업을 벌이면서 남북 간 역사, 특히 근대사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좁혀나가는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안중근 의사는 남북한이 모두 인정하고 존경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남북이 공동으로 유해발굴에 나설 필요가 있다. 또한, 남북이 협력해서 황해도 신천군 청계동 소재 안중근 의사의 생가를 복원할 수 있겠다. 안중근, 홍범도, 신채호 등 남북이 모두 인정하는 인물이나 사건을 중심으로 공동학술대회를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다. 신채호 관련 원자료는 평양 인민대학습당이 많이 소장하고 있다. 10여년 전에 독립기념관에서 입수하려고 한 적이 있었으나 성사 직전에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무산됐다. 남한 자료만 갖고 단재 신채호 전집을 발간했다. 북한 자료까지 포함해서 다시 만들고 싶다.

종합적 통계개혁으로 신뢰회복 꾀해야(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2006년 5월 통계청은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 주요 경제통계의 발표 시점을 기존의 오전 7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으로 변경한다는 것이었다. 이들 통계는 산업활동동향, 서비스활동동향, 고용동향, 소비자물가동향, 소비자전망조사 등 5개 주요 경제지표다. 정부와 연구기관, 기업, 투자자 등이 항상 주목하는 통계다. 이런 민감한 경제 수치들을 주식시장. 채권시장, 외환시장이 열리고 있는 장중에 공표하겠다는 것이었다. 두말할 것도 없이 상식 밖의 조치였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베트남에는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 (둥관, 중국 2018년 9월 4일 AsiaNet=연합뉴스) 9월 3일, Beijing Summit of the Forum on China-Africa Cooperation이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해당 포럼의 아프리카 53개 회원국으로부터 수백 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스는 2012년 4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최대 46%나 된다.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은 있지만, 예방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의료계는 낙타접촉, 낙타유 섭취, 확진자와의 비말 접촉 등으로 감염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첫 환자는 2015년 5월 20일 발생했다. 중동지역에서 입국한 사람이었다.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감염됐고 그중 38명이 사망했다. 또한, 1만6천752명이 격리됐다. 당시 메르스 사태로 사회 전체가 움츠러들었고, 관광산업을 비롯해 내수가 위축됐다.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 최근에 통계청장 교체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분명한 것은 통계청장이 경질됐다는 점이다. 소득 양극화가 확대됐다는 가계소득 통계의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가구소득 조사 표본집단의 변경에 따라 통계상의 비교가 어렵다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했는데, 통계청이 그러지 않은 것이 못마땅할 수는 있을 것이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 대상 어종 대표 어종으로는 외래어종인 배스를 손꼽을 수 있다. 다른 생태계 유해 동·식물과 달리 이들은 정부에 의해 1973년 정식 도입된 어류다. 당시 먹을 것이 없어 단백질 부족에 시달리는 국민의 영양 보충을 위해서 도입된 것. 그러나 이들은 곧 생태계 최상위층을 형성하게 됐고 넘볼 어류가 존재하지 않게 됐다. 그러나 그들은 특유의 향 탓에 ‘식용 어류’로도 사랑받지 못하면서 애물단지 신세가 됐지만, 루어낚시 대상어로서는 꾸준히 사랑을 받아왔다.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