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

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n 2025”에서, 회사는 전략 사업으로 모빌리티 및 전자 제품 비즈니스를 지정하고, 해당 분야 중 특히 5G를 엄청난 비즈니스 기회로 간주하고 있다. 이후 회사는 차세대 고속 통신 기술의 성장에 공헌하기 위해 다년간 성장시킨 유리, 전자, 화학 및 세라믹 기술을 통합 및 조합을 계속하는 한편, 이 분야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남양주출장샵 -[카톡:ym85] 폼페이오 美장관이 주재…유엔총회 계기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 청주출장아가씨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경산출장업소 말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양주출장안마 주재한다고 발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삼척출장마사지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제출장샵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회의에서 안보리 외교장관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안양콜걸 이행을 결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