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

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석·신장이식’ 필요식이조절 외 예방법 없어…조기 약물치료로 악화 늦추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직장인 최모(25.여)씨는 4년전 건강검진에서 ‘다낭성신장병’을 진단받았다. 병명조차 생소할 정도로 질환이 와 닿지 않는 데다 당시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막막함이 앞섰다. 더욱이 이 질환이 유전성이라는 사실에 두려움은 커져만 갔다. 그런데도 그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병이 악화하는지를 보기 위한 정기검진뿐이었다. 최씨는 “아직 사회 초년생이고 미혼이다 보니 병으로 겪는 고통보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의 무게가 더 무겁게 느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런 마음의 무게는 지금도 여전하다. 그는 “병이 자식한테 대물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렸을 때 함께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자신도 없고 막막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런 이유로 그는 부모한테조차 질환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씨의 부모는 아직도 다낭성신장병이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검사만 받으면 큰 문제가 없는 병 정도로만 알고 있다.

베냐민 창원출장샵 네타냐후 이스라엘 전주출장샵 총리는 페이스북에 “모든 이스라엘 시민의 이름으로 아리 풀드의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그는 테러리스트에 맞서 영웅적으로 싸웠고 더 큰 비극을 막았다”고 적었다. 이번 사망 사건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물리적 충돌이 김해출장샵 이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이틀 전인 지난 14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 AP통신은 2015년 이후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인 약 50명을 살해했고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 260여 명을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경주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