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수원을 걷는다 근대 수원 읽기’에 따르면 수원 우시장은 19세기 중반 이후 충청도 지역의 소가 값이 좋은 서울로 올라온데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조선 시대에는 종묘사직이 있는 한양 도성 내에서의 도축이 엄격히 금지됐다. 이에 따라 우시장도 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양 남쪽에서 가장 큰 수원 우시장에서 소를 팔면 더 좋은 값을 받았다. 안성장(2·7일), 오산장(3·8일) 등 주변 시장 소들도 수원에서 유통됐다. 따라서 소 장수들은 수원 우시장에서 좋은 값으로 어미 소를 팔고, 다시 송아지를 사서 1년을 키워 수원에서 다시 파는 식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게 한 관장의 설명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가 열리면서 수원 우시장의 규모는 더욱 커졌다. 일제강점기 수원 우시장에서는 연간 2만 두의 소가 거래됐다. 수원 우시장보다 거래량이 많은 우시장은 연간 2만5천두 정도의 소가 거래되는 함경북도 명천군 명주장과 길주군 길주장 정도였다고 한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수원 우시장은 전국 3대 우시장의 지위를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전주출장샵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제주도출장샵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부산출장샵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계룡출장샵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다고 엘리제궁이 송고24일 도착해 트럼프와 회동…하루 뒤엔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