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따라 군경과 공무원, 민간단

이에 따라 군경과 공무원, 민간단체 회원 등 200∼500명이 삽과 맨손으로 흙과 돌무더기를 걷어내며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피해 지역으로 연결되는 도로가 끊긴 데다가 산사태가 발생한 곳은 고속도로에서도 경사길을 2시간가량 올라가야 해서 중장비 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흙이 점차 굳어 구조작업을 더디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는 쉽게 휩쓸리고, 상처받는 여고생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그린다. 전여빈의 학창시절도 궁금했다. “저는 강릉에서 비평준화 고등학교를 나왔어요. 입시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제대로 된 하루를 보낸 기억이 없어요. 3년 내내 공부에 치여 살았죠. 중학교 때는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와서 재미가 있었지만, 고교 때는 압박감 속에서 경계를 뛰어넘어야 하니까 마치 저 자신을 갉아먹는 것 같았죠.” 의사가 꿈이던 그는 결국 대입에 실패하고 방황의 시기를 거쳐야 했다. “저만 혼자 표류하고 뒤처진 것 같았어요.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하는지, 내 성격이 어떤지도 모를 정도로 나 자신을 잃어버렸던 시기였어요. 그러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본 뒤 엄청난 파도가 가슴 속을 덮치는 경험을 했죠. 그때 서산출장샵 이런 이야기를 만드는 구성원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가족을 설득해 서울에서 연기학원을 한 달간 다닌 끝에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학창 시절을 보낸 뒤 대학로에서 조연출, 티케팅 등을 하면서 어깨너머로 연극 일을 배웠다. 독립영화에도 꾸준히 출연했지만, 그는 여전히 무명이었다.

◇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에서도 도약 발판 마련 1967년 7월 시작한 무역자유화정책은 안경업계에 시련을 가져왔다. ‘완전국산’이 가능해 수입을 개방한 3만5천여 품목에 셀룰로이드 안경테가 포함됐다. 과잉생산에 허덕이던 업계는 밀려드는 수입제품에 시장을 상실하기 직전이었고 수출 목표마저 흔들렸다. 1969년에는 원자재인 셀룰로이드 수입원가가 30%나 올라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안경제조업체가 잇따라 생겨나고 대형업체도 등장했다. 연간 인천출장샵 생산량이 1972년 160만개에서 1977년 2천300만개, 1981년 3천700만개로 급증했다. 1980년대는 국산 안경테가 한때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할 만큼 가파르게 성장한 시기다. 1988년 서울올림픽 등 국제행사 개최와 안경 착용자 증가, 패션화 등으로 내수시장이 성장한 덕분이다. 그러나 국산 안경테는 198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에서 중·하급 제품으로 인식됐다. 업계는 소재, 내구성, 실용성에서 이를 극복하는 데 힘썼지만 90년대까지 ‘선진국보다는 떨어지고 개발도상국보다는 우수하다’는 정도에 그쳤다. 특히 청주출장샵 대부분 업체가 외제 디자인을 모방하는 수준이고 해외시장에 내놓을 만한 브랜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안경테 수출은 1991년 1억 달러를 돌파하고 1995년 2억5천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파주출장샵 세계 경기 침체에다 내수 환경도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 일본 등 유명 브랜드 고가 제품과 중국산 저가 제품 수입이 급증했다. 인건비와 원부자재 가격 인상, 디자인과 브랜드 파워 열세 등 악조건에 1997년 외환위기로 수출시장마저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1998년부터 5년 동안 수출액 21.8%가 감소했다. 2000년대 들어서도 시련은 이어졌다. 국산 안경은 중국 제조기술 향상과 저가 공세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대구 안경산업 취약점을 네 가지로 요약한다. 규모가 영세하고 안경테에 집중한 구조, 브랜드인지도 미약, 선글라스·콘택트렌즈 생산 기반 부족, 디자이너 양성 부진 및 토탈패션과 연계 부진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