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들을 위한 자원봉사자들이 종일

이들을 위한 자원봉사자들이 종일 밥을 지어 나눠주고 있다. 구호물품도 속속 도착하고 있었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담요와 식량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이재민들은 복구작업이 끝나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에 대해 현지 가이드는 “라오스 국민이 쏟아내는 비난의 화살은 마구잡이로 댐 건설을 추진해온 정부에 있다”면서 “특히 댐을 주거지와 가깝게 짓도록 해 이번 같은 참사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에 붕괴한 보조댐 하부를 콘크리트 등으로 보강하지 않고 흙과 돌로 막아 놓은 것은 큰 문제”라는 지적이 송고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계룡출장샵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전주출장샵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김포출장샵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동두천출장샵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