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무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무리한 차로 변경으로 시내버스를 충격해 버스 승객 송고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구미콜걸 오찬을 마친 후 대동강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재인씨’라고 부르며 다가가는 김정숙 여사의 모습에 시선이 집중되었는데요.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냉전 체제가 무너지는 길목에서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은 역사의 추동력이었다. 1972년 미국 대통령으로 중국을 처음 방문해 미·중 수교의 길을 닦은 속초출장안마 닉슨은 공화당 우파인 자신이야말로 보수층을 다독이며 중국과 역사적 화해를 이끌 수 있다고 확신, 이념에 갇힌 당내 강경파의 반대도 돌파하며 데탕트 시대를 열었다. 1985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된 고르바초프는 국내 개혁을 위해 대외관계 안정을 집권 후 첫 과제로 삼았다. 28년간 외무장관을 지낸 냉전 외교의 상징 그로미코를 퇴진시키고, 외교 경험이 없지만, 개혁 의지로 충만한 셰바르드나제를 장관에 앉혔다. 그런 후 냉전을 끝내는 전환적 외교의 첫걸음을 뗐다.

익산출장샵 -[카톡:ym85] 진 교수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커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상 이번 합의문은 미국에 압박을 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확대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의 성과가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것이냐 하는 문제는 예측하기 어려운 부분이 아산출장안마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만, 미국 내 전체적인 분위기는 냉랭하기 때문에 결과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진 교수는 이번 회담에 대한 중국 반응에 대해서는 “중국은 기존 입장대로 남북 간 소통이 강화된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며 “특히 군사 분야에서 위협 요소 해소 등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도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대구출장안마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김포오피걸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보령출장안마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