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화, 새로운 미래,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응원합니다’는 글을 올려 “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있다”며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숙·리설주 여사의 포옹은 분단된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지난 4월 27일 1차 판문점 회담 이후 5개월 사이에 남북 관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까지 남과 북은 매일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남북 관계는 문 대통령이 강조한 것처럼 ‘국제정세가 어떻게 되든 흔들리지 않는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밑받침이 되어야 한다”며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 남북 평화와 남북 공동 번영 시대를 열 것”이라며 “평화 시대 울산은 신 북방시대 동북아 경제 중심 기지로 우뚝 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가안보 우려에 기술기업 인수 경주출장샵 불허…금지 법안 제정하기도미국 이어 독일, 캐나다, 영국 등 中 자본 거부하는 전주출장샵 나라 늘어

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수원출장샵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시흥출장샵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