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정부는 그동안 정상회담과

우리 정부는 그동안 정상회담과 적십자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의 더 근본적인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10·4선언에도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지만 남측에서 정권이 교체되면서 실행되지 못했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정상회담은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10·4선언을 계승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런 가운데 박경서 한적 회장은 이달 중 평양에 가는 방안을 북측과 조율 중이라고 밝혀, 조만간 이번 남북 정상의 합의 이행을 위한 적십자회담 일정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통일부와 한적은 지난달까지 남측 이산가족 전원을 상대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수요 조사를 이미 진행해 이산가족의 한과 고통을 푸는 문제를 실행에 옮기는 데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조선 남원출장샵 지배층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부국강병은 제쳐놓고 권력싸움에 몰두하다 나라를 통째로 일본에 넘겼다. 그 결과, 한반도는 분단됐고 그 고통은 아직 지속하고 있다. 이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성장 우선 영천출장샵 정책이든, 김해출장샵 분배 우선 정책이든 소득주도 성장이든, 포용적 성장이든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진보정권이든, 보수정권이든 흔들림 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전략적으로, 치밀하고, 김해출장샵 탄탄하게 경제성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그 바탕으로 자력 안보가 가능하다.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