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구미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만약 우리가 예전에 만났다면 벌써 이 모임은 깨졌을 거예요. 왜냐. 그때는 서로 잘났거든.(웃음) 그런데 우리는 지난 3년간 수없이 만나 얘기를 나누면서 너무나 끈끈한 남원출장안마 관계가 됐어요. 다들 희생과 배려를 해요. 9명이 대전출장샵 모두가 똑같은 마음, 좋은 마음으로 뭉쳤어요.” (남궁옥분) “예전에는 다들 바쁘고 치열하게 살았으니 그때는 무슨 모임을 하려고 해도 항상 서로 미묘한 게 있어서 잘 안됐어요. 다들 자기 자신을 계룡콜걸 다 오픈하지 못했고 그렇게 조금씩 가리고 감추는 것들이 경산출장안마 있으니 모임이 지속될 수가 없지요. 저도 그랬고요. 그런데 이렇게 나이 들어서 만나니까 다들 배려하고 양보해요. 한번 모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너무 속초오피걸 재미있어요.”(민해경) ‘동네 친구’는 편하다. 한동네에 사니 만나고 헤어지는 데 부담이 없고, ‘번개’도 평택출장업소 수시로 할 수 있다. 물론 마음이 맞아야 한다. 2016년 결성된 ‘서초컬처클럽’이 3년째 ‘절찬리’에 운영되고 있다. 멤버는 가수 윤형주, 김세환, 혜은이, 남궁옥분, 민해경, 권인하, 유열, MC 김승현, 성악가 김성일. 모두 서초구에 10~40년간 사는 문화예술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