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산학협력사업 보조금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경남지역 모 국립대학교 교수가 사천출장샵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송고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나주출장샵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영천출장샵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전주출장샵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