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은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장석복 교수와 서울대 장정식 제주도출장샵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김해출장샵 기초연구 부문 수상자인 수원출장샵 장석복 교수는 유기촉매 반응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락탐 골격을 효율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촉매반응 연구’는 30여년간의 난제를 풀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응용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정식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 나노 재료의 제조 분야에서 체계적 연구를 통해 국내 고분자 나노 재료 분야의 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두 수상자는 다음달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각각 상금 1억원과 함께 상패를 받는다. 계룡출장샵 시상식에는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일본 도레이 사장 등이 참석하며,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野依良治) 박사가 초청돼 ‘화학 연구자로서의 창의와 도전’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새로운 연구활동을 개척하려는 신진 연구자도 지원하기로 하고 화학·재료 분야의 기초와 응용 연구 부문에서 총 4개 팀을 선발했다. 기초연구 부문은 이민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이은성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이, 응용 부문은 왕건욱 고려대 KU-KIST 융합대학원 교수 연구팀과 이윤정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각각 선정됐다. 연구 과제는 의약, 촉매, 전자소자, 이차전지 등으로, 각 연구팀에는 매년 5천만원씩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올해 1월 화학 및 재료 분야와 미래 인재 육성 분야를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한국 내 도레이 관계사가 참여해 설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