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100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100세를 바라보는 아버지가 65년 만에 두 딸과의 약속을 지켰다. 구상연(98·충남 논산시 채운면) 할아버지는 25일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서 북측의 딸들에게 준비해온 꽃신을 전달했다. 구 할아버지와 동행한 둘째 아들 강서(40)씨는 “꽃신을 개별상봉 때 전달했다”면서 “그런데 두 분은 별다른 말이 없으시더라”고 전했다. 헤어질 때 각각 6살, 3살이던 북측의 딸 구송자·선옥 씨는 어느덧 71세와 68세의 할머니가 돼 있었다. 구 할아버지는 65년 전 헤어질 때 두 딸에게 “고추를 팔아 예쁜 꽃신을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경상북도출장샵 -[카톡:ym85] 교묘하고 평택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천안출장샵 온라인 공간에서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올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는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창원출장업소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전주콜걸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광명출장안마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당진출장샵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