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2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으며, 이미 양측 간 관련 논의가 시작됐음을 시사했다. 북미 간에 다시 정상회담이 열리고 ‘톱다운’ 방식의 외교를 재가동한다면 교착 상태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 현재의 국면을 반전시키는 출로를 찾으려는 양측의 움직임은 긍정적이며, 바람직하다.

제주도출장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영향 제한적이라 단정할 수 없어…기업 불확실성 증가”산업부 긴급대책회의…20일 업계와 대응방안 논의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이 다시 중국산 수입품에 대규모 관세를 제주도출장샵 부과하면서 우리나라 수출에도 피해가 예상된다. 그동안 정부와 전문가들은 대체로 미중 무역전쟁의 부정적인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지만, 무역전쟁이 확산하면서 우리나라가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경주출장샵 17일(현지시간)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2천억달러(5천745개 품목)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라고 지시했다. 관세는 오는 24일부터 부과되며, 내년부터 25%로 증가한다. 미국은 이미 평택출장샵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같은 규모의 관세로 맞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이번에도 반격하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2천67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도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