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

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멘 최대 항구로,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예멘 주민들에게 전달할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 예멘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 항을 통해 이란에서 무기를 밀수하고 있다며 항구 주변으로 공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송고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청주출장샵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경주출장샵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익산출장샵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청주출장샵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