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

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가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을 지키기 위해 병력 보강에 나선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8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교장관과 회담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에 주둔하는 병력을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와 러시아가 반군과 정부군 지역 사이 ‘비무장지대’를 정찰할 것”이라면서 “민간인과 ‘온건’ 용인출장샵 반군 조직은 현재 위치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원출장샵 “이들립 반군 지역과 정부군 지역 사이 경계가 지켜지고 이들립은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이 지역이 공격받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접근하지 못하게 할 광명출장샵 것”이라고 말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군이나 시리아군이 서산출장샵 이들립을 공격해 온건 반군 부대를 파괴한다면 전후 체제 논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