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남원출장샵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특히 제조업을 비롯한 주요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갈수록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특히 중국의 산업 파워가 용인출장샵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적 정책으로 한국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불법 행위는 당연히 엄단하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꾀하는 등 우리 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 기업, 정부, 시민사회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김포출장샵 지혜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송고

2위를 차지한 ‘손 더 게스트’ 역시 입소문을 타는 추세가 만만치 않다. 샤머니즘과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는 1회 시청률이 1.6%를 기록하며 ‘역시 마니아를 위한 드라마인가’ 했지만 과감한 연출 등이 호평받으면서 2회 2.9%로 김해출장샵 껑충 뛰어오르며 대중성 확보도 목전에 뒀다. 그동안 ‘곡성’이나 ‘검은 사제들’ 등 퇴마나 구마를 테마로 한 영화는 여럿 있었지만 안방극장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출 역시 앞서 언급한 두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곳곳에 삽입되면서 안방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보는 김동욱-김재욱 조합도 흥미롭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동욱은 이번에 ‘영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는다. ‘보이스’, ‘사랑의 온도’로 연이어 시청자 사랑을 받은 김재욱 역시 ‘검은 사제들’ 속 강동원과는 또 다른 구마사제 캐릭터를 보여준다. 다만 15세 이상 시청가 프로그램 치고는 너무 무섭고 잔인하다는 지적도 있다. ‘손 더 게스트’가 주목을 받으면서 OCN은 오는 11월 또 다른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도 주말극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