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전주출장샵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계룡출장샵 정하도록 내버려 수원출장샵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물괴’는 이틀간 32만8천26명을 불러들이며 ‘서치’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박보영·김영광 주연 ‘너의 결혼식’은 11만5천832명을 불러들이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77만1천597명. 영화는 10여 년에 걸친 두 남녀의 다사다난한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호응을 얻었다.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교육사령부는 군항제 기간 상춘객들이 벚꽃을 즐기도록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한다. 4월 10일까지 진해 곳곳에서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이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김포출장샵 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