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중국인의 북한 단체관광 16일 재개…평양·다롄 전세기 운항中리잔수 방북 후 북중 밀착 가속…관광 계룡출장샵 분야 협력 가속화

남북이 비핵화와 청주출장샵 군사적 긴장 완화, 경협 등의 의제에 밀릴 수 있는 이산가족 문제를 인도적 차원에서 근본적·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부산출장샵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보다 전면적인 생사확인이 시급한 과제다. 지금도 생사확인이 제대로 안 돼 있다 보니 상봉 행사 때마다 준비에만 두세 달이 족히 서울출장샵 걸린다고 한다.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상봉의 정례화는 물론 서신교환, 전화·화상통화, 고향 방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면적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정례적 상봉은 금강산에 이미 상설면회소도 있기에 남북이 합의만 하면 언제든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