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 책에는 생전 고인의 또렷한 육성을 풀어낸 글과 유시민 작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추도사, 안재성 소설가가 정리한 고인의 약전도 수록됐다. 이번 시리즈 저자로는 노 의원과 함께 특강 강사로 참여한 뇌과학 전도사 김대식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와 매일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는 김현정 CBS PD,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 변영주 감독, 진보적인 정신과 전문의 영천출장샵 정혜신 박사가 참여했다. 용인출장샵 저자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정치, 과학기술, 언론, 창작, 죽음 등 일상과 밀접한 주제로 생생한 삶의 지혜를 전한다.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이 붙은 김대식 교수의 책은 인공지능으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우리가 미래에 살아남기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묻는다. 김현정 PD의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는 저자가 10여년간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체득한 뉴스 독법을 알려준다. 변영주 감독의 ‘영화로 안마계룡출장샵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는 영화와 사회관계를 살펴보며 창작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인천출장샵 할 수 있을지를 일깨운다. 정혜신 박사의 ‘죽음이라는 이별 앞에서’는 해고노동자, 세월호 유가족 등 사회적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한다. 창비는 2016년 계간 ‘창작과 비평’ 50주년을 기념해 특별강연 ‘공부의 시대’를 진행한 뒤 5권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2017년은 ‘정치의 시대’ 특강과 함께 4권의 책을 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시리즈다. 각 권 136~168쪽. 1만~1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