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

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심 의원의 행태는 사건을 본질을 흐리는 전형적인 물타기”라며 “불법 유출이 아니라는 궤변은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앞서 심 의원은 전날 기획재정부가 자신의 보좌진을 고발 조치한 데 반발, 정부가 불법적으로 예산을 사용한 정황이 있다며 이에 대한 추가 폭로와 맞고소 방침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실이 빼돌린 자료는 제3자에게 유출될 경우 국가 운영 및 정부 운영에 크나큰 차질을 줄 수 있다”며 “그런데도 의원실은 자료 반납 요구에 일절 응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가 정부가 고소하자 유출 의혹에 대한 관심을 다른 데 돌리려 가짜뉴스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법을 만드는 의원실이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위법을 저지르고도 야당 탄압, 맞고소를 운운하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며 “심 의원이 해야 할 일은 석고대죄하고 불법 유출한 자료를 즉각 정부에 반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재정정보원의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혐의가 입증된다면 이는 심각한 국기문란에 해당한다”며 “심 의원은 정상적인 경로로 얻은 정보라며 정보의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접근할 수 있다고 제한된 정보를 열람하고 다운로드하는 것은 삼성증권 유령주식 공매도 사건과 다르지 않다. 시중은행의 방어막이 뚫리면 그 돈을 다 써도 된다는 뜻인가”라고 비난했다.

동두천출장샵 -[카톡:ym85] ▲ 현실에서 도피하는 인문사회과학 = 이언 샤피로 지음. 이현휘·정성원 옮김. 미국 예일대 피걸 정치학과 교수인 저자가 인천출장아가씨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적 학문 풍토를 비판적으로 분석한다. 책은 인문학자나 사회과학자들이 인간행동의 동기나 시장의 기능에 대해 비현실적인 전제를 깔고 모델을 설계하기 때문에 현실에서 도망치는 결과를 낳게 된다고 분석한다. 아울러 손쉽게 입수할 수 원주출장안마 있는 데이터를 토대로 계량적 연구를 수행하는 데도 원인이 있다고 본다. 해당 데이터가 연구 대상을 대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것.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 성향의 가장 큰 폐해는 도피적 성향이 현실 정치로까지 이어진다는 데 있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정치인들이 명백한 진실을 제멋대로 부인하고 명백한 거짓을 태연히 옹호하며, 자신을 불편하게 만드는 모든 것을 ‘가짜뉴스’로 치부해 버리는 작금의 보령출장안마 현실이 바로 이런 현실도피 성향의 속초출장마사지 정치적 표현이라고 꼬집는다. 인간사랑 펴냄. 613쪽. 3만5천원 강릉외국인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