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한 해 5천5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는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25개 주요 호텔이 서비스직 노동자 파업으로 나흘째 정상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시카고 대도시권) 주도의 대규모 파업이 지난 7일 이후 나흘 연속 이어지면서 시카고 호텔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시카고 트리뷴은 일부 투숙객의 불만 신고를 인용, “호텔 객실은 지저분하고 체크인은 지연되고 있으며, 일부 호텔은 관리급 직원들이 객실 침대 시트를 교체하는 등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10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 참가차 댈러스에서 시카고를 방문한 크리스천 헐가드는 전날 시내 중심가의 팔머 하우스 힐튼 호텔 체크인을 하는데 무려 8시간이 걸렸다며 “호텔 측이 보상 차원에서 무료 음식과 음료를 제공했으나, 자정 무렵 겨우 방에 들어가보니 청소가 되어있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투숙객들은 복도에 놓아둔 카트에서 각자 새 수건을 챙겨야 하고, 아침을 먹기 위한 줄도 무척 길었다”며 사천출장샵 숙박비로 하루 300달러(약 33만 원)를 내는 호텔에 기대했던 바가 아니라고 말했다. 또다른 투숙객은 “식당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이들도 생전 그 일을 해 본 일이 없는 사람들 같아 보였다”고 말했다. 트리뷴은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IMTS 참가자와 관람객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행사에는 한화·두산공작기계·현대위아 등 한국 기업들도 참가했다. 유나이트 히어 로컬1은 시카고 대도시권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등의 노사계약이 지난 8월 말부로 만료된 광명출장샵 후 쟁의행위 조정 서울출장샵 신청을 하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협상의 주요 쟁점은 건강보험 혜택을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과 일시 해고 기간에도 고르게 제공하는 문제 등이며, 일부 노조원들은 연일 호텔 앞에 모여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제전문지 ‘시카고 비즈니스’는 이번 파업에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 6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여러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카고 센트럴 비즈니스 지구에만 174개 호텔이 있고, 노조에 속한 호텔은 30여 개에 지나지 않지만, 이름이 잘 알려진 대형 호텔들이 일제히 파업 계룡출장샵 상황이어서 파장이 크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힐튼 호텔 노사담당인 폴 아데스 부사장은 “노조와 신뢰를 기반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며, 공정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업이 언제쯤 종료될 지에 대해서는 노사 양측 모두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