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

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사천출장샵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계룡출장샵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은 북한의 핵사찰 허용이 북미가 진행하는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로 포함된다는 뜻인지, 아니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담긴 내용, 즉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부산출장샵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제주도출장샵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