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

—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조선화 22점이다. 평양에 있는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해 중국 베이징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이 대부분이며 몇몇은 미국 워싱턴 예술재단 소장품을 대여해왔다. 주제화·산수화·문인화·동물화 등 조선화 4개 부문의 작품들이다. 북한미술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천편일률적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되도록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조선화가 표현뿐 아니라 장르에서도 다양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북한미술전에서 특히 주목할 작품은 특정 주제를 가지고 그린 주제화 가운데 집체화다. 집체화 1~2점이 북한 이외 지역에서 전시된 일은 있지만, 이번처럼 6점이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집체화는 화가 3~7명이 작품 구상에서 완성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거치며 공동제작하는 그림이다. 우리나라나 서방세계에서 빌딩 장식 또는 거리 벽화를 위해 여러 사람이 단순히 힘을 합하는 공공미술과 다르다. 집체화는 국가적인 대토목 공사나 지도자의 서거 등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한 특정한 주제를 화폭에 담는 일종의 기록화의 성격을 지닌다. 21세기 미술에서 북한 이외 지역에서 유사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제작 방식이다. 작품의 크기는 폭 4~5m에 높이 2m 이상의 대작들이다.

한국의 K-팝과 한국 드라마 등이 주도하는 한류는 현재 한국 문화의 인기를 견인하는 세계적 현상이 되고 있다. 스푼리 교수는 서울로 가는 뉴질랜드인들 중에는 한국계 뉴질랜드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한다. 그 가운데 하나는 많은 한국인이 이곳에 와서 살지만 많은 가족이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990년대에 뉴질랜드로 이주한 세대들은 대개 지금도 이곳에 살고 있지만, 그다음 세대는 한국에 있는 다른 가족들, 한국 문화와 다시 연계하고 싶어하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와 평택출장샵 비슷한 현상이 뉴질랜드에 이주한 모든 이주민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한국인들은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비슷하다. 그들은 해외경험의 하나로 여행하고 뭔가를 체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분관의 레베카 김은 뉴질랜드인들이 받은 한국행 비자를 분석해보면 많은 사람이 문화 경험을 주요 사천출장샵 목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2012년에는 영어를 가르치러 간다는 사람이 178명이나 됐으나 지난해 그런 사람이 63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대신 지금은 한국어를 배우러 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의 홍보 컨설턴트 세레나 로우(22)는 지난해 오클랜드 AUT 대학 경영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 고려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선택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좋아하게 돼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수원출장샵 다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있는 계룡출장샵 동안 교환 학생들과만 어울리지 않고 현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의식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4개월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끝났을 때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는 걸 느꼈고 떠나온 뒤에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한국어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로우는 부모의 고국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그곳에서 한국의 리얼리티 쇼 ‘런닝맨’을 방송에서 보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 집에 돌아온 뒤에도 계속해서 그 프로그램을 보았고 다른 한국 프로그램들도 좋아하게 됐다”며 자신은 음식과 야간 외출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서울은 그런 면에서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곳의 빠르고 역동적인 생활에 중독됐다.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카페에서부터 갤러리와 사적지 방문 등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서울은 대중교통도 오클랜드와 비교하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서 1년 동안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뉴질랜드는 정착해서 살고 싶은 곳이지만 나처럼 호기심 많은 사람에게 서울은 당분간 대단히 멋진 곳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