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

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

[로이터제공] 송고최다 5개 태풍 더 영향…”4분기 태풍이 훨씬 더 강력”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슈퍼태풍 ‘망쿳’이 휩쓸어 큰 피해를 본 필리핀에 올해 말까지 최다 5개에 달하는 태풍이 사천출장샵 더 영향을 미칠 것으로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내다봤다. PAGASA는 이같이 전망하면서 앞으로 남은 태풍이 부산출장샵 대부분 4분기에 필리핀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고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이 19일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세계적으로 한국영화의 위상이 높아진 것은 사실입니다. 현 상태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작품이나 감독이 나와야 합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천만 관객’의 환상에 젖어 과감한 도전을 하지 않는다면 한국영화는 어느 순간 힘을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위원장은 “신인 감독들이 새로운 한국영화를 밀양출장샵 만들어내야 하고, 영진위는 이를 견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계기로 영화계의 ‘화합’을 이루어내고, 국제무대에서 남북한 고전 영화를 전 세계인에게 보여주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구 충무로 서울영상미디어센터에서 오 위원장을 만났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구리출장샵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